몬스터짐 '1경기 4골' 손흥민에 日, 부러움을 넘어 존경심 "월드클래스 공격수 가진 韓 부러워"

257 0 0 2020-09-21 08:55: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의 폭풍같았던 4득점, 아시아인 최초 프리미어리그 해트트릭 선수를 배출했던 일본 역시 감탄과 함께 할말을 잃었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사우스햄튼과의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홀로 4골을 집어넣는 원맨쇼를 보여주며 팀의 5대2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어렵게 경기를 펼친 토트넘은 손흥민의 4골과 해리 케인의 1골 4어시스트의 합작품으로 기념비적인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은 후반 19분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오른발 땅볼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작성 2013년 3월 3일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었던 카가와 신지가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이후 7년 6개월 만에 아시아인 빅리그 해트트릭을 작성해냈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28분 다시한번 케인의 롱패스를 감각적인 퍼스트 터치와 폭발적인 드리블, 섬세한 왼발 슈팅으로 네번째 골을 작성, 아시아인 최초로 빅리그 한경기 최다골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프리미어리그 최초로 한 선수의 어시스트 4개로 네 골을 넣은 선수로 이름을 남긴 것은 덤이었다.

이 소식은 야후재팬 등을 비롯한 일본 커뮤니티에 퍼져나갔고, 일본 네티즌들은 탈 아시아급을 넘어서 월드클래스 실력을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에 대해 부러움을 넘어서 존경의 반응을 보였다.

일본 네티즌들 가운데 가장 많은 반응을 이끌어낸 댓글은 "왠지 모르겠지만, 일본인들은 구보 타케후사와 미나미노 타쿠미가 손흥민보다 위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정말 신기하다. 레버쿠젠 시절부터 아시아 최고의 골게터였지만, 지금은 세계적인 수준이다. 어떤 근거로 주장하는 지 물어보고 싶다."라는 댓글로 손흥민을 폄하하고 자국 선수들을 평소의 실력보다 높게 평가하는 우월주의에 일침을 가했다. 

이어서 "이제는 완전히 아시아 넘버원 수준을 넘어 세계 최고의 수준이다." "토미야스라든지 사카이처럼 월드클래스 수준의 수비수도 좋지만, 역시 세계적인 스트라이커가 대한민국에 있다라는 점은 솔직히 부럽다." "너무 부럽다, 대한민국은 손흥민 이외에도 황의조, 황희찬이라는 결정력 있는 공격수들이 많다. 반면에 일본은 미드필더는 많지만 공격수는 전무하다. 이제 A매치를 하면 전형적으로 지는 패턴으로 가지 않을까."라고 부러움 섞인 반응을 보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114
‘힙함 그 자체’ 나이지리아 국대, 새로운 유니폼 공개 떨어진원숭이
20-09-22 02:42
7113
얼마안하지만 드디어 득 가마구치
20-09-22 02:38
7112
수아레스, 바르사와 계약 종료...작별인사+ATM행 유력 타짜신정환
20-09-22 01:18
7111
심정수 아들 미지명, 김기태 감독 아들 8R...해외파, 존재감 없었다 정해인
20-09-22 00:05
7110
르부프, "케파, 축구 못해.. 정신과 상담 필요해" 이영자
20-09-21 22:29
7109
‘30-20’ 라건아 펄펄 난 KCC, 제2의 홈에서 삼성 꺾고 첫승 순대국
20-09-21 20:56
7108
충격! ‘한화 3군’ 북일고 전멸, 한화조차 지명하지 않았다 원빈해설위원
20-09-21 19:59
7107
"뭘 할지 아는 친구" KIA 9월 타율 1위 급변, 최원준 이어 '김선빈 효과' 픽샤워
20-09-21 19:27
7106
지단이 선택한 '한국계' 마빈 박, "믿기지 않는 날! 계속 전진하겠다" 해적
20-09-21 18:21
7105
안녕엘라 할만하네요 가터벨트
20-09-21 17:56
7104
현지 매체의 PS 선발 전망 "1차전 류현진, 2차전 워커" 소주반샷
20-09-21 17:40
7103
황희찬 분데스리가 첫 경기 인터뷰 “이제 시즌 시작…앞으로 기회는 많을 것” 곰비서
20-09-21 15:17
7102
경기가 일야뿐이네 개 심심하네. 철구
20-09-21 14:27
7101
"삼성, 보고 있나"...러프, 시즌 5호 홈런 '쾅'…4타점 맹타 애플
20-09-21 14:04
7100
'24골 합작' SON+케인, EPL 대표 콤비로 거듭났다...'최근 5년간 최다 기록' 호랑이
20-09-21 13:34
7099
류현진의 토론토, PS 진출까지 4승 남았다···시애틀 패배로 어부지리 극혐
20-09-21 12:01
7098
굿모닝 물음표
20-09-21 10:03
VIEW
몬스터짐 '1경기 4골' 손흥민에 日, 부러움을 넘어 존경심 "월드클래스 공격수 가진 韓 부러워" 디아블로잠브
20-09-21 08:55
709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09-21 07:59
7095
명절이 얼마 안남았네요 불쌍한영자
20-09-21 06:38
7094
"레스터 시티, 김민재 영입에 관심" + 1 불도저
20-09-21 05:40
7093
그래 유벤 리드 좋아 노랑색옷사고시퐁
20-09-21 04:15
7092
베일 "복귀 이유는 무리뉴…SON과 호흡 기대돼" + 1 박과장
20-09-21 03:18
7091
잘못했네 내가 가츠동
20-09-21 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