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은 달려야하는데… 타이밍보다 더 안타까운 '부상 부위'

277 0 0 2020-10-02 09:44:4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프린터형 공격수에 치명적인 햄스트링 부상잘 나가던 손흥민이 하필 이때 부상을 당했다. 타이밍보다 안타까운 것은 부상 부위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손흥민(28)이 쓰러졌다. 가속 폐달을 밟으려던 차 부상에 발목 잡혔다. '프로 데뷔 이후 최고의 상승세'라는 수식이 나올 정도로 좋은 페이스를 보였기 때문에 '하필 이때'라는 아쉬움이 안팎에서 쏟아지고 있는데, 사실 타이밍보다 안타까운 것은 부상 부위와 형태다.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밤(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경기에서 빠졌다. 그에 앞서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기에 체력 안배를 위한 결정인가 싶었으나, 안타깝게도 부상 때문이었다.

뉴캐슬전이 끝난 뒤 조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그는 한동안 필드를 떠나 있어야한다"고 부상 소식을 전했다. 장기 이탈 가능성을 묻는 현지 기자의 질문에도 부정 없이 "그렇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9월14일 에버턴과의 EPL 개막전(0-1 패) 풀타임을 통해 2020-21시즌을 시작했다. 이후 9월18일에는 불가리아 클럽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2차예선을 치렀다. 런던에서 불가리아까지 왕복 5300㎞에 달하는 장거리 원정길에서도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다. 이후에는 '원맨쇼'를 선보였다.

20일 사우샘프턴과의 EPL 2라운드서 손흥민은 홀로 4골을 터뜨리는 '크레이지 모드'를 발동해 5-2 승리를 견인, 가라앉았던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다시 북마케도니아 원정길에 올라 25일 스켄디야와 유로파리그 3차예선에 임했는데, 이때도 1골2도움으로 펄펄 날면서 3-0 완승을 견인했다.

사실 스켄디야 원정에서는 어느 정도 휴식이 부여될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예측도 있었다. 그런데 전망이 전혀 틀린 것은 아니었으나 휴식을 부여받은 이는 케인이었다. 손흥민은 스켄디야전에서 원톱으로 뛰다 후반 케인이 들어오면서 날개 공격수로 이동해 또 풀타임을 소화했다.

감독 입장에서 감이 가장 좋은 공격수를 제외시키는 것이 쉽지는 않은 결정이지만 결과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선택이 됐다. 힘들어도 힘들 줄 모르고 뛰던 손흥민은 27일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결국 탈이 났다. '2경기 5골2도움'이라는 눈부신 성과 때문에 '14일 간 5경기'를 치르고 있던 신체의 호소를 듣지 못한 결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벤치의 배려가 아쉽다.

공간을 활용하는 질주가 일품인 손흥민에게 햄스트링 부상은 안타까운 소식이다. © AFP=뉴스1
공격수 손흥민의 스타일을 생각하면 부상 부위가 더 걱정이다. 손흥민은 공간 활용에 능한 스프린터형 공격수다. 순간적으로 끌어올리는 스피드가 발군이고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드리블 하는 능력도 갖췄으며 달리며 묵직한 슈팅을 구사할 수도 있다. 예를 찾는 것이 어렵지 않다.

지난해 12월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번리전에서의 '70m 질주 후 원더골'이 손흥민이라는 공격수의 장점이 잘 드러나던 장면이다. 커리어 첫 4골을 기록했던 지난달 20일 사우샘프턴이 마찬가지다. 토트넘은 케인이 다소 빠르다 싶을 정도로 찔러준 패스를 폭발적인 움직임으로 잡아낸 뒤 득점을 성공시켰다.

데드볼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는 등 정지된 상황에서도 존재감이 적잖고 양발을 잘 사용하며 이젠 공중볼 다툼도 경쟁력을 갖추는 등 다방면의 재주가 많은 손흥민이지만 역시 달릴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됐을 때 더 가치가 빛나는 유형이다. 때문에 에너지를 응축시켜 쏟아내야 할 근육 햄스트링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은 너무도 안타까운 일이다.

많은 전문가들은, 햄스트링 쪽에 부상이 발생했을 시에는 최소 2~3주, 상황에 따라 한 달 이상의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쏟아진 물을 다시 담을 수는 없는 법. 지금 가장 현명한 선택은 조급함 없이 치료에 집중하는 것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289
'해트트릭' 케인 평점 10점 싹쓸이, SON 없는 공격진 전부 '고득점' 손예진
20-10-02 12:40
7288
[오피셜] 41억 드로그바 꿈꾼다…'비니시우스, 토트넘 임대 확정' 애플
20-10-02 11:43
7287
오늘도 건승 ㄱㄱ요 오타쿠
20-10-02 10:21
VIEW
손흥민은 달려야하는데… 타이밍보다 더 안타까운 '부상 부위' 물음표
20-10-02 09:44
7285
즐거운 하루돠세요 크롬
20-10-02 08:13
7284
연휴가 왜 이리 잼이 없냐 가츠동
20-10-02 06:26
7283
토트넘, 마카비전 케인-모우라-베르바인 최전방 군주
20-10-02 05:29
7282
바셀 벌써 골 ㅋㅋ 한 5:0??? 장그래
20-10-02 04:45
7281
'유로파 올인' 토트넘, 이기면 천당 - 지면 지옥..."슈크리니아르서 뤼디거로" 조폭최순실
20-10-02 00:04
7280
하루종일 전 먹어서 그런가 떨어진원숭이
20-10-01 22:25
7279
요코하마 빵점 실화냐 타짜신정환
20-10-01 21:03
7278
UEFA. 챔스 조별리그 공인구 공개...하늘-주황 조합 홍보도배
20-10-01 19:36
7277
아스널, 24년 전 오늘 부임했던 벵거에 “생큐, 보스” 사이타마
20-10-01 18:26
7276
다들 즐거운 추석 보세요 ㅎ 불도저
20-10-01 17:52
7275
개막 9일 만에 감독 경질한 샬케, 새 사령탑에 바움 불쌍한영자
20-10-01 16:59
7274
'아자르 또 부상...' 마음 찢어지는 첼시 팬들 "킹, 이제 돌아와" 픽도리
20-10-01 14:39
7273
양키스 큰거 한방가자 ! 질주머신
20-10-01 13:17
7272
이번 유로파 경기들 연장전 있는 경기들인가요? 곰비서
20-10-01 12:23
7271
샌디에이고, 14년 만의 PS에서 '업셋' 위기…원투펀치 이탈 후폭풍 와꾸대장봉준
20-10-01 11:30
7270
형님들 오늘도 건승하세요 철구
20-10-01 10:54
7269
스페인과 독일, 러시아까지…유럽에서 한국축구 미래가 자라고 있습니다 오타쿠
20-10-01 09:45
7268
1.2이닝 7실점 붕괴...중요한 순간 나온 `대참사` [류현진 등판] (종합) + 1 물음표
20-10-01 08:03
7267
즐거운 아침입니다.ㅎ 크롬
20-10-01 07:45
7266
오늘 맛있는거 많이들 드세요 원빈해설위원
20-10-01 0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