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충성심으로 팬들 마음 사로잡은 다이어, "내가 죽거든..."

45 0 0 2021-04-08 11:18: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에릭 다이어가 자신이 죽으면 유골을 홈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 뿌려달라며 구단에 대한 충성심을 보였다.

다이어는 지난 2014년 여름 포르투갈 스포르팅을 떠나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잉글랜드 출신이나 프로 무대 데뷔를 포르투갈에서 한 독특한 이력을 가졌지만, 다이어는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빠르게 적응해나갔다.

첫 시즌부터 공식전 36경기 출전한 다이어는 토트넘의 주전으로 자리 잡았고,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했다. 특히 그는 센터백과 풀백,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모두 소화 가능해 여러 빅클럽들의 관심도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이적을 거절하고 토트넘에 잔류한 그는 지금까지 통산 271경기를 뛰며 활약했다.

물론 다이어가 토트넘에서 좋았던 기억만 있는 것은 아니다. 그는 크고 작은 부상으로 기량이 떨어졌고,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하며 비판을 받았다. 또, 중요한 경기 때마다 잦은 실수를 범하며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최근에는 불안한 모습이 계속되자 무리뉴 감독으로부터 외면받으면서 리그 6경기째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다이어는 희로애락을 함께한 토트넘에 대한 충성심만큼은 대단하다. 그는 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와의 인터뷰에서 나중에 삶을 마감한다면 어디에 묻히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 "토트넘이 가장 좋을 것이다. 내 유골이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 뿌려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만큼 다이어에겐 토트넘이 남다른 애정을 지닌 클럽인 것이다. 어린 시절부터 포르투갈에서 선수 생활을 했기 때문에 잉글랜드에서 큰 추억이 없지만, 처음으로 조국에서 뛰었던 팀이 토트넘이기에 남다른 애정과 충성심을 갖고 있다. 실제 그는 "저는 토트넘 외에는 런던과 깊은 인연이 없기 때문에 그 어느 곳보다도 토트넘이 가장 좋다"고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013
mlb 선수 정보 사이트 추천 가마구치
21-04-09 01:03
10012
코인 좋타 정해인
21-04-09 00:26
10011
김광현 언제 나오려나 야알못이당당
21-04-08 22:44
10010
추신수 드뎌 감 잡았나? 해적
21-04-08 22:32
10009
김하성 잘 되기를... 가터벨트
21-04-08 22:15
10008
한화 어제 잘하길래 탑했는데 원빈해설위원
21-04-08 20:42
10007
오늘 경기도 달달하게 정배로 갑세 순대국
21-04-08 17:11
10006
이승우가 경쟁했던 스즈키, 벨기에서 17골… “일본 선수 새 역사” 손예진
21-04-08 15:32
10005
'수완도 월클' KDB, 에이전트 없이 맨시티와 협상해 EPL 최고 대우 애플
21-04-08 13:09
VIEW
놀라운 충성심으로 팬들 마음 사로잡은 다이어, "내가 죽거든..." 오타쿠
21-04-08 11:18
10003
1회, 최고참이 실려나갔다 “다들 불타올랐다, 무조건 이긴다” 호랑이
21-04-08 10:20
10002
즐거운 아침요 ~ 크롬
21-04-08 08:55
10001
파리 승 쥑이네 닥터최
21-04-08 07:45
10000
스케일이 점점 커지는 가마구치
21-04-08 03:43
9999
내일자 mlb 토론토 vs 텍사스 경기 승부예측 가마구치
21-04-08 02:34
9998
아구에로가 토트넘 유니폼 입는다?... EPL 내 이적 협상에 적극적 6시내고환
21-04-08 01:46
9997
챔스 역배 어떤가요 뉴스보이
21-04-08 00:34
9996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파워볼미쓰리
21-04-08 00:15
9995
17:0은 무엇인가? 간빠이
21-04-07 22:43
9994
류현진 모델링 잘 나왔네요 ㅎㅎ 가터벨트
21-04-07 21:25
9993
키음도 두산도 불도저
21-04-07 20:36
9992
리베리, 얼굴 흉터 아픔 고백 “2살때 교통사고, 가는 곳마다 쳐다봐” 장그래
21-04-07 17:10
9991
'얄밉다 플로레스' 김하성 적시타→내야안타 둔갑(1보) + 2 조폭최순실
21-04-07 14:20
9990
즐거운하루 떨어진원숭이
21-04-07 1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