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타석 삼진에 고의4구 굴욕'까지…침묵한 박병호, 험난한 프리미어 12

194 0 0 2019-11-08 00:34: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직 두 경기에 불과하지만, 프리미어 12에서 박병호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

박병호는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조별라운드 C조 캐나다와 맞대결에서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2삼진으로 부진했다.

지난 6일 호주전에서도 박병호는 5타수 무안타 3삼진으로 침묵했다. 이날 첫 번째와 두 번째 타석에서 모두 삼진을 당한 박병호는 지난 호주전에 이어 5연 타석 삼진을 당하는 등 좀처럼 제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이어 6회초 2사 1,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맞이한 세 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을 골라나가며, 찬스를 후속타자에게 이어줬고, 김재환이 선취점을 뽑아내는 적시타가 터졌다. 그러나 8회초 1사 2루에서 캐나다는 3번 이정후를 '자동 고의 4구'로 거른 뒤 박병호와 승부를 택했다.

자존심이 상할만한 일이었지만, 실제로 호주의 작전은 통했다. 박병호는 상대 투수 윌리엄 맥카퍼의 2구째를 강하게 받아쳤지만 3루수 직선타로 물러나며, 체면을 구겼다.

국제 대회에서 '굵직한' 한방을 때려내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자주 보여준 박병호지만, 유독 프리미어 12와는 연이 닿지 않고 있다. 박병호는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를 시작으로 이번 프리미어 12까지 총 네 차례 국가대표로 선출됐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5경기에 나서 6안타 2홈런 타율 0.316을 기록했고,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6경기 9안타 4홈런 타율 0.375로 매우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아시안게임과 달리 프리미어 12에서는 좋지 못했다.

박병호는 2015년 프리미어 12에서 준결승까지 24타수 4안타로 부진했다. 미국과 결승전이 돼서야 스리런포를 때려내는 등 뒤늦게 시동이 걸렸다. 당시 성적은 8경기 6안타 2홈런 타율 0.207로 썩 좋지 못했다.

박병호가 부진하고 있지만, 다른 선수들의 활약에 대표팀은 2연승을 질주했고, 도쿄 슈퍼라운드 진출을 목전에 뒀다. 예선전에서 침묵은 괜찮다. 하지만 대회 2연패를 위해서는 슈퍼라운드에서 박병호의 약진이 반드시 필요하다. 



2019-11-08 02:54:39

아 병호야

답글
0
0
▲ 답글 접기
2019-11-08 01:48:26

야는 모 아님 도야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12
심기 불편한 PSG "지단의 음바페 관련 발언, 짜증난다" + 2 철구
19-11-09 04:43
1711
2부리그인데도 관중 실화냐 ㄷㄷㄷ + 3 손예진
19-11-09 03:01
1710
배구도 잼있는데 !~ + 3 애플
19-11-09 01:48
1709
리버풀, 3190억에 음바페 영입 계획…‘조건은 살라 레알 이적’ + 3 오타쿠
19-11-09 00:43
1708
이승우 점점 잊혀져 가는건가 + 2 호랑이
19-11-08 23:43
1707
축구가 별로 업군 + 3 손나은
19-11-08 22:28
1706
캐나다 탈락은 좀 충격이다 + 2 아이언맨
19-11-08 21:14
1705
'징계 철회' 손흥민, 셰필드전도 선발 출격 예상...연속골 쏜다! + 3 극혐
19-11-08 20:08
1704
오늘도 왔네요 + 3 음바페
19-11-08 19:11
1703
경기 초반 그렇게 욕 오지게 먹더니 레너드는 레너드네 군주
19-11-08 15:29
1702
역시 하프타임 후 3쿼터 오버는 진리네 + 2 떨어진원숭이
19-11-08 14:29
1701
`원조 악당` 포포비치 "레너드 휴식 논란? 신경 안 써!" [현장인터뷰] + 2 홍보도배
19-11-08 13:18
1700
아니 뉴섬 이게 동점이냐 + 2 픽도리
19-11-08 11:31
1699
“준비 안 하면 불안해서…” 김동우의 해설위원 적응기 + 2 가습기
19-11-08 10:56
1698
라치오 승 아깝네 + 2 순대국
19-11-08 09:27
1697
오늘축구 겁나 어렵다 + 2 극혐
19-11-08 08:36
1696
2분에 무득점, 짧았던 박정현 데뷔전으로 돌아보는 역대 신인 데뷔무대 + 3 픽샤워
19-11-08 07:14
1695
벵거의 일침, "아자르 부진이유? 너무 뚱뚱해서 그래" 미니언즈
19-11-08 06:25
1694
아인트호벤 어이가 없다 + 1 물음표
19-11-08 05:45
1693
트라브 터키에서 좀 하지 않나? + 2 남자성기사요
19-11-08 03:52
1692
캬 오대영 기분 겁나 좋네 ㅎㅎ + 3 킁킁
19-11-08 02:53
1691
미니게임 9100점 달성했다..ㅋ 가마구치
19-11-08 02:23
1690
손흥민 유벤으로 이적 가능성? + 3 스킬쩐내
19-11-08 01:48
VIEW
'5연타석 삼진에 고의4구 굴욕'까지…침묵한 박병호, 험난한 프리미어 12 + 2 날강두
19-11-08 0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