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싫었던 멀티포지션 수비, ML서 가장 큰 도움”

161 0 0 2023-11-21 03:18: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에 받은 상이 ‘반짝 수상’이 아니었다는 걸 앞으로 계속 증명하겠다.”

김하성(28·샌디에이고)이 20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골드글러브 수상 기념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말하면서 “내가 지금 가장 잘할 수 있는 건 수비다. 어느 포지션에서든 상관없이 앞으로도 계속 골드글러브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김하성은 한국 선수 최초로 골드글러브를 차지했다. 그러면서 “타격 실력은 아직 많이 부족하다. 하지만 내년에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올해 실버슬러거 수상자 최종 후보까지 올라가 봤다. 내년엔 골드글러브와 실버슬러거 둘 다를 받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골드글러브는 포지션별로 수비를 제일 잘한 선수에게, 실버슬러거는 포지션별 최고 타자에게 주는 상이다. 김하성은 골드글러브에선 2루수와 유틸리티(시즌 중 2개 이상의 포지션 소화), 실버슬러거에선 유틸리티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렸는데 골드글러브 유틸리티 부분에서 수상했다. 2루수와 3루수, 유격수까지 여러 포지션을 오가면서도 빼어난 수비를 보여준 다재다능함을 인정받은 것이다.

그런데 이날 김하성은 원래는 ‘멀티 포지션’을 싫어했었다고 털어놨다. 김하성은 “나는 유격수를 계속 하고 싶었다. 그런데 고교 시절에도 프로야구 선수가 되고 나서도 멀티 포지션을 맡게 돼 참 싫었다”며 “내가 그렇게 싫어했던 그 순간들이 미국에 와서 큰 도움이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김하성은 야탑고 시절 1, 2학년 때까지 유격수로 뛰었는데 3학년 때는 2, 3루수로 자리를 옮겼다. 주전 유격수 경쟁에서 1년 후배 박효준에게 밀렸기 때문이다. 김하성은 프로 데뷔 후 키움에서도 MLB에 진출하기 전 마지막 두 시즌 동안 유격수와 3루수 자리를 오갔다.

김하성은 MLB 사무국이 최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신분조회를 요청한 키움 시절 후배 이정후와 LG 마무리 투수 고우석을 두고 “둘 모두 한국에서 워낙 잘하는 선수들이다. 이들의 빅리그 도전이 다른 한국 선수들에게 많은 귀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하성은 이정후와 고우석 다음으로 MLB에 도전할 만한 후배로 키움의 ‘멀티 수비수’ 김혜성을 꼽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1813
키움→최주환, 한화→김강민, KT→우규민...혼돈의 2차 드래프트, 총 22명 지명 호랑이
23-11-22 16:55
21812
'불법 촬영 혐의' 황의조, 중국전 교체투입→'22분 출전' 논란 음바페
23-11-22 10:14
21811
"양키스와 SF 2파전, 포스팅 뛰어든다" 이정후 영입전 격화될 듯, 현지 팬들도 알아본다 극혐
23-11-22 06:33
21810
칼부림+턱 돌리기'…英 심판 향한 '도 넘은 추태'→"심판 존중 없다" vs "윗 물부터 맑아져야" 닥터최
23-11-22 04:58
21809
“31년 묵은 롯데의 恨, 수비-위기극복력 강화해 풀겠다” 사이타마
23-11-22 03:49
21808
비매너 레이저 테러' 이강인, "경기 중에 몰랐어...한국 팬분들 위해 아시안컵 준비하겠다" 가츠동
23-11-22 01:35
21807
‘중국, 쉿’ 손흥민 2골 1도움…한국, 중국 원정에서 3-0으로 깔끔한 승리 손나은
23-11-22 00:07
21806
역시 김연경! 27득점 맹활약’ 흥국생명, 짜릿한 풀세트 역전승→6연승 질주…정관장, 4연패 수렁 떨어진원숭이
23-11-21 22:46
21805
멈추지 않는 DB의 연승행진, KT 꺾고 시즌 2번째 6연승 철구
23-11-21 21:40
21804
좋은 자원들 많더라.” 2차 드래프트 군침 흘리는 두산, 공격형 포수 혹은 베테랑 좌완 불펜 노릴까 픽도리
23-11-21 20:05
21803
日 에이스 어디까지 추락하나... 이적한 팀에서 방출 후보로 전락 앗살라
23-11-21 06:38
21802
양희영, 美 본토서 LPGA 첫 승… 상금 26억 ‘잭팟’ 순대국
23-11-21 04:45
VIEW
“가장 싫었던 멀티포지션 수비, ML서 가장 큰 도움” 타짜신정환
23-11-21 03:18
21800
'6~8개월 이탈' 십자인대 파열→시즌 아웃 가비...'53~71억' FIFA→바르사 보상금 지급 박과장
23-11-21 00:46
21799
하위권팀들은 FA 시장에서 시끄러워야 미덕…롯데·한화 움직였다, 다음은 누구인가 와꾸대장봉준
23-11-20 23:41
21798
프로농구 삼성, 또 졌다…역대 원정 최다 '19연패 新' 불명예 곰비서
23-11-20 22:34
21797
'72억 인생역전' 안치홍 한화행, 손혁 단장 "망설일 이유 없었다"... 첫 만남→도장 '4+2년 초스피드 FA 계약 성사' 애플
23-11-20 21:08
21796
'혹사 논란' 김민재 "'힘들다, 죽겠다'는 얘기는 배부른 소리…중국 경험은 도움" 순대국
23-11-20 20:02
21795
이강인 중요성 더욱 커진다...PSG, 핵심 MF 부상→2024년 복귀 예정 불도저
23-11-20 06:52
21794
‘16승 1무’ 레버쿠젠 알론소 감독, 레알 마드리드 안첼로티 후임? “앞길 막지 않지만 설득은 할 것” 노랑색옷사고시퐁
23-11-20 04:20
21793
손흥민, 미소 짓겠네! '리틀쏘니', 세네갈 대표팀에서도 훨훨...A매치 데뷔골 작렬 섹시한황소
23-11-20 03:07
21792
'주급 4800만' HWANG, 재계약 논의..."울브스, 팀의 핵심 선수된 황희찬 성과에 보답 원한다" 캡틴아메리카
23-11-19 20:11
21791
LG 두 번의 우승 이끈 김동수 APBC 코치, 모교 서울고 이끈다 [FN 아마야구] 장사꾼
23-11-19 18:35
21790
'이젠 시선을 중동으로'…차명석 LG 단장이 두바이 가는 까닭은 호랑이
23-11-19 1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