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엔딩' 결국 뺨까지 때렸다, 분노하며 말싸움→삐친 채 이동 '페널티킥 쟁탈전 후폭풍'

89 0 0 2024-04-17 02:54: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기사 캡처[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마지막까지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서로 '뺨'을 때리며 앙금을 드러냈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니콜라 잭슨과 모이세스 카이세도(이상 첼시)가 경기 뒤 말다툼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기괴한 다툼으로 얼룩졌다'고 보도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첼시는 16일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6대0으로 승리했다. 콜 팔머가 전반 13, 18, 29분, 후반 19분에 연속골을 넣었다. 여기에 전반 44분 니콜라스 잭슨, 후반 45분 알피 길크리스트의 득점을 묶에 대승했다. 첼시는 13승8무10패(승점 47)로 9위에 랭크됐다.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기사 캡처사진=영국 언론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기사 캡처웃지 못할 상황이 있었다. 후반 19분 첼시가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팔머가 페널티킥을 유도한 뒤 공을 잡았다. 하지만 노니 마두에케와 잭슨이 달라붙어 서로 차겠다고 싸웠다. 코너 갤러거가 의견을 제시해 팔머가 키커로 나섰다.

경기 뒤 포체티노 감독은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부끄러운 일이다. 이런 식으로 행동해선 안 된다. 슬픈 상황이었다.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스널 출신 앨런 스미스도 "정말 형편없다. 개인 기록은 신경 쓸 것 없다. 철 좀 들어라"며 분노했다.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데일리메일은 '경기 종료 뒤 카이세도는 잭슨과 열띤 토론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팬들은 카이세도가 잭슨의 행동에 대해 그를 때렸다고 추측했다. 서로가 분노하면서 두 사람은 많은 말을 주고 받는 것처럼 보였다. 열띤 토론 끝에 두 사람은 따로 걸어가며 답답한 표정을 지었다. 이날 잭슨은 교체 뒤 벤치에서 답답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기사 캡처한편, 페널티킥 당사자였던 팔머는 경기 뒤 "서로 페널티킥을 차려고 했던 건 분열의 증거가 아니다. 책임지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다른 선수들도 페널티킥을 원했다. 이해할 수 있는 일이다. 언쟁은 좀 지나쳤을지 몰라도 모두가 승리, 팀을 돕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997
3번 타자 이정후, 어색한 듯 4타수 1안타 부진…팀도 최약체 마이애미에 3-6 패배 장그래
24-04-17 10:52
22996
'이강인 13분' PSG, 바르셀로나 꺾고 UCL 4강 '역전 드라마' 불도저
24-04-17 07:47
22995
한때 세계 최고, 이해할 수 없는 근황...맨유 방출→현실은 돈 많은 백수 노랑색옷사고시퐁
24-04-17 05:30
22994
[U-23 아시안컵] '이강인 같은 킬러 패스' 옵션 안 보여…'황선홍호 무한 크로스→창의력 실종된 패턴' 만큼은 해결해야 섹시한황소
24-04-17 04:13
22993
'이영준 결승골' 한국, UAE에 1-0 승리 '쾌조의 스타트'...일본과 승점 동률 [도하 현장 박과장
24-04-17 03:09
VIEW
'충격 엔딩' 결국 뺨까지 때렸다, 분노하며 말싸움→삐친 채 이동 '페널티킥 쟁탈전 후폭풍' 사이타마
24-04-17 02:54
22991
[대학리그] 전후반 달랐던 연세대의 경기력, 윤호진 감독이 뽑은 원인은? 크롬
24-04-16 23:25
22990
[23초등농구] '김찬혁 40점 폭발' 비봉초, 거제공공스포츠클럽 제압 오타쿠
24-04-16 23:04
22989
르브론, 커리, 듀란트가 한 팀? 샐러리캡 가능?···올 여름, 파리에서 볼 수 있다 호랑이
24-04-16 22:29
22988
'허 훈 단 2점 봉쇄' LG, 1차전서 KT에 78-70 압승! 챔프전 확률 78.8% [창원 현장리뷰] 손나은
24-04-16 22:01
22987
‘기선 제압’도 퍼펙트하게…부산 KCC “슈퍼팀 기세 몰아 2차전도 잡는다” 아이언맨
24-04-16 19:28
22986
외면 받은 김민재 구할 감독 후보 확정...‘천재 중의 천재’ 1년 전 내쫓긴 신세에서 뮌헨 구할 구세주로 소주반샷
24-04-16 19:00
22985
르브론·커리·듀란트 총출동…美 남자농구 드림팀, 파리올림픽 명단 발표 음바페
24-04-16 17:44
22984
"뮌헨 새 감독 선임 결정" 김민재 구하러 나겔스만 온다 …최장 4년 계약 제시 와꾸대장봉준
24-04-16 17:05
22983
수비 5명 제치고 넣은 이승우 환상골, 3월 K리그 이달의 골 선정 철구
24-04-16 16:12
22982
팬들도 오열했다..."2017년으로 돌아간 기분이야" 알리X포체티노 감독 '감동의 재회' 손예진
24-04-16 14:13
22981
'슈퍼스타' 클라크, 1순위로 미국여자프로농구 인디애나행 물음표
24-04-16 12:32
22980
'몰락한 천재' 알리, 깜짝 근황 전했다..."내 목표는 2026 월드컵, 알람 매일 맞춰놨어" 애플
24-04-16 12:24
22979
‘올림픽 5연패 도전’ 미국, 선수단 11명 확정 크롬
24-04-16 11:37
22978
역대급 정신 나간 수비’... 뭐에 홀린 듯 혼자 동떨어진 진첸코→팬들도 분노 폭발 이영자
24-04-16 08:07
22977
'벌써 SON에게 실망했나? 매디SON!' 토트넘, '제2의 파브레가스' 향한 구애 시작..."최고의 영입 될 수 있어" 홍보도배
24-04-16 08:07
22976
‘4옵션 추락’ 김민재 이끌 새 감독 마침내 정했다…1년 전 경질한 ‘36세 명장’ 복귀 결정 순대국
24-04-16 08:06
22975
"역할 이해 못해", "예상 가능한 공격만", "실망스러워" 이강인, 바르사 원정 벤치 예상 원빈해설위원
24-04-16 08:04
22974
셰플러, 두 번째 그린 재킷… ‘새로운 황제’ 탄생 킁킁
24-04-16 0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