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무슨 황당한 '손흥민 죽이기'인가"…손흥민 '132.4분'에 1골-히샬리송 '117.3'분에 1골, "고로 히샬리송이 더 빼어난 9번! 쏘니는 단련 부족해" 주장

170 0 0 2024-04-17 22:42: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황당한 논리가 등장했다. 올 시즌 전체의 영향력을 외면한 채 출전 시간 대비 골 수로 공격수의 경쟁력을 평가했다. 

과거 울버햄튼, 카디프 시티, 퀸즈 파크 레인저스 등에서 뛴 공격수 제이 보스로이드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에 대한 주장을 펼쳤다.

해리 케인이 떠난 토트넘. 올 시즌 대부분 그 자리를 손흥민이 대체했다. 손흥민의 주 포지션은 왼쪽 윙어지만,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톱' 전략을 내세웠다. 이 전략은 통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대부분 9번으로 나서며 총 15골을 터뜨렸다. 

주 포지션이 최전방 공격수인 히샬리송은 시즌 초반 부상으로 이탈했다 돌아왔고, 10골을 터뜨리는 화력을 자랑했다. 현재 다시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보스로이드가 히샬리송이 손흥민보다 더욱 빼어난 9번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33라운드에서 뉴캐슬에 0-4로 대패하자 나온 주장이다. 손흥민의 9번은 한계가 있으니, 다시 윙어로 돌아가고, 히샬리송이 부상에서 돌아와 9번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그는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제 히샬리송이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야 한다. 손흥민은 9번 역할에 단련되지 않은 선수다. 손흥민은 왼쪽 윙어가 더 낫다. 히샬리송이 9번으로 나섰을 때 토트넘은 훌륭했다. 히샬리송이 공중에서도 더 낫고, 훌륭한 골을 넣을 수 있는 선수다. 토트넘이 그것을 놓쳤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훌륭한 선수지만, 9번에 단련된 선수가 아니다. 수비수 사이에 있을 때, 어디에서 머무를 지 모른다. 히샬리송이 돌아오면 다시 최전방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에 대해 영국의 'Tbrfootball'은 통계를 들이댔다. 이 매체는 "통계는 히샬리송이 토트넘 선발 최전방에 나서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히샬리송은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지만, 그가 올바른 방법으로 사용된다면 토트넘에 정말 위협적인 선수가 될 수 있다. 뉴캐슬전에서 끔찍함이 증명됐다. 포스테코글루는 손흥민의 포지션을 바꿔야 한다. 손흥민은 9번으로 뛰기에는 단련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이어 "포스테코글루는 케인의 대체자로 손흥민을 9번으로 올렸다. 손흥민은 거의 모든 경기에서 아주 잘 해냈다. 올 시즌 15골 9도움을 올렸다. 훌륭한 모습이다. 하지만 손흥민이 중앙에서 플레이를 하는 바람에 티모 베르너를 왼쪽에 기용해야 했다. 이것이 문제였다. 베르너는 엄청난 비난을 받아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히실리송은 올 시즌 10골을 넣었다. 그 중 9골은 12월과 1월 8경기를 뛰면서 터뜨렸다. 놀라운 기록이다. 손흥민이 최전방에서 좋은 성적을 냈지만 출전 시간 대비 골 수는 놀랍게도 히샬리송이 더 높다. 히샬리송은 117.3분 만에 1골을 넣었고, 손흥민은 132.4분 만에 1골을 넣었다. 히샬리송이 부상에서 복귀하면 왼쪽으로 이동해야 하고, 최전방에는 히샬리송이 나서야 한다. 베르너는 벤치로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당한 논리가 아닐 수 없다. 최고의 9번을 꼽으려면 골 수도 중요하지만, 경기 전체에서 가지는 영향력, 그리고 동료와 연계 플레이, 볼이 없을 때의 움직임 등 모든 것을 대입해야 한다. 그런데 그는 오직 경기 출전 시간 대비 골 수로 가치를 매겼다. 답정너다. 결론을 이미 정해놓고 논리를 펼친 것이다. 결론은 히샬리송 살리기. 손흥민 죽이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029
'전격 이적' 김소니아, 그녀가 전한 BNK 선택 이유는 무엇? 오타쿠
24-04-18 22:25
23028
‘문성곤 3점슛 5방 폭발+김준환 조커카드 적중’ KT, 4강전 반격의 첫 승 호랑이
24-04-18 21:43
23027
나윤정, ‘절친’ 박지수의 KB로 이적…‘해외 진출 선언’ 박지수는? 손나은
24-04-18 20:32
23026
'BNK가 달라졌다' FA 김소니아-박혜진 동시 영입, 안혜지까지 재계약 완료 [오피셜] 아이언맨
24-04-18 18:25
23025
[NBA] 충격의 무득점 부진... 그런 탐슨을 감싼 커 감독 가습기
24-04-18 16:22
23024
터프한 수비 해결책 찾았다! 국내선수 MVP 이선 알바노의 자신감 극혐
24-04-18 14:32
23023
지난 시즌의 복수를 원하는 ‘킹’ 르브론, “덴버 상대로 자신 있다” 음바페
24-04-18 13:40
23022
나윤정은 KB스타즈로... 3년 1억 3천만원 계약 미니언즈
24-04-18 12:45
23021
[단독] 박혜진 김소니아→BNK, 최이샘→신한은행. 역대급 FA시장. 최후 승자는 BNK. 단숨에 우승후보 등극 물음표
24-04-18 12:06
23020
35세 식스맨 펄펄→엠비드 승부처 부활... 필라델피아, 마이애미 꺾고 PO 진출 크롬
24-04-18 11:37
23019
'이적설? 나폴리행?' 김민재, UCL 4강 진출에 행복사...라이머 '퍽퍽' 때리며 기쁨 표출 사이타마
24-04-18 09:49
23018
'레알 꿇어!'…김민재 LB 18분 출전, 바이에른 뮌헨 아스널전 1-0 승리→챔스 8강 진출 성공 앗살라
24-04-18 08:32
23017
'김민재 교체 출전+키미히 결승골' 뮌헨, 챔스 4강 진출! 아스널에 합계 3-2 승... 4년만 우승 정조준 이아이언
24-04-18 07:35
23016
김하성 가치가 올라간다…NL 유격수 타점 2위·득점 3위·홈런 4위·장타율 7위, FA 1억달러+α ‘가자’ 닥터최
24-04-18 07:26
23015
멈추지 않는 이정후 안타 행진, 벌써 9G 연속…멀티히트로 타율 .270 돌파, 위닝시리즈 견인 6시내고환
24-04-18 06:13
23014
‘외야석 매진됐는데…’ 최정 사구 맞고 갈비뼈 골절 '충격'...KIA는 연신 고개를 숙였다 치타
24-04-18 05:19
23013
로슨 32점 폭발+KCC 3점슛 성공률 22.7%. 완전히 달라진 DB, '슈퍼팀' KCC 기세를 어떻게 잠재웠나 불쌍한영자
24-04-18 04:16
23012
[NBA] '첫 PO 경기 40P-11R' 자이언, 자신이 왜 괴물인지 증명했다 날강두
24-04-18 04:11
23011
"실점 80~90% 김민재 책임"…이런 욕도 먹었는데→나폴리 복귀할까, KIM 다시 부른다 캡틴아메리카
24-04-18 02:31
23010
‘외야석 매진됐는데…’ 최정 사구 맞고 갈비뼈 골절 '충격'...KIA는 연신 고개를 숙였다 [오!쎈 인천] 가츠동
24-04-18 01:45
23009
크로우 무실점투+김도영 연타석포 쾅쾅…KIA, SSG 11-3 꺾고 전날 패배 설욕 [문학:스코어] 간빠이
24-04-18 00:39
23008
'패패패패패패패패' 1660일 만에 8연패→21년 만에 최악의 스타트…'총체적 난국'의 롯데, 엘롯라시코 루징시리즈 확정 [MD잠실] 장그래
24-04-17 23:49
23007
충격 리턴 이뤄지나...나폴리, '김민재 복귀' 추진한다→"데 로레틴스 CEO가 직접 추진" 목표는 임대 픽샤워
24-04-17 23:01
VIEW
"이게 무슨 황당한 '손흥민 죽이기'인가"…손흥민 '132.4분'에 1골-히샬리송 '117.3'분에 1골, "고로 히샬리송이 더 빼어난 9번! 쏘니는 단련 부족해" 주장 픽도리
24-04-17 2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