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타율 0.372' 이대호vs'선발 제외' 김태균, 명암 갈린 82년생 동갑내기 맞대결

33 0 0 2020-05-19 09:23: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O를 대표하는 동갑내기 스타들. 롯데 이대호(왼쪽)과 한화 김태균. 대전=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대전=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대호(38·롯데 자이언츠)와 김태균(38·한화 이글스),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82년생 동갑내기 레전드다.

지난 주말 이들은 올 시즌 처음으로 만났다. 여전히 '거인의 4번'인 이대호와 달리 부진을 벗지 못한 김태균의 모습은 야구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지난 15~17일 주말 3연전은 한화의 2승1패 위닝시리즈로 끝났다. 하지만 양팀 간판 타자 대결에선 이대호가 앞섰다. 이대호는 한화와의 3연전에서 14타수 4안타 1타점으로 제 몫을 했다. 2차전에선 결승타까지 때렸다. 반면, 김태균은 15~16일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1차전에선 송광민 대신 교체로 나서 2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2차전에선 벤치에서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17일 다시 선발로 복귀했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대호와 김태균은 지난 시즌 나란히 부진했다. 이대호의 지난해 타율은 2할8푼5리. 그의 타율이 3할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09년 이후 처음이다. 16홈런 88타점, 7할9푼에 불과한 OPS(출루율+장타율)도 이대호라는 이름값에 걸맞지 않았다. 김태균의 지난해 타율은 3할5리였지만, 출루율(3할8푼2리)과 장타율(3할9푼5리) 모두 2001년 이후 18년 만에 4할 아래로 내려앉았다. 6홈런 62타점 역시 김태균 답지 않았다.

두 선수 모두 '명예 회복'을 외치며 치열한 겨울을 보냈다. 그 결과 군살이 쏙 빠진 슬림한 몸매로 올 시즌을 맞이했다. 타격시 하체의 안정감이나 허리 회전의 유연성이 전성기 못지 않은 수준으로 올라왔다는 공통된 평가를 받았다.

이대호는 시즌 초반 타율 3할7푼2리(43타수 16안타) 1홈런 7타점의 상승세다. OPS도 9할6푼2리다. 경기 수 자체가 적어 유의미한 표본으로 보기는 어렵지만, 지난해 초반 극심한 슬럼프 속에 출발했던 모습과 비교하면 반등이라는 단어를 떠올려 볼 만하다. 반면 김태균은 타율 1할1푼1리(27타수 3안타), 홈런없이 2타점, OPS 3할9푼8리에 그치고 있다. 청백전(타율 2할5푼6리)과 팀간 연습경기(타율 2할)를 발판삼아 정규시즌 감을 찾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희미해지고 있다.

롯데 허문회 감독은 이대호 칭찬일색이다. 그는 "예전부터 잘하는 선수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소속팀 감독이 되고 보니 더 와닿는다. 진짜 좋은 선수다. 타격시의 세부적인 움직임 하나하나가 정말 좋다. 메이저리거다운 클래스"라고 극찬했다. 이대호와의 교감을 두고도 "기술적으로야 할말 없는 선수고, 앞으로 가고자하는 방향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다"면서 "작년에 좀 힘들었겠지만, 올시즌엔 확실히 남다르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화 한용덕 감독은 여전히 김태균을 향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 한 감독은 "김태균이 시즌 준비를 정말 잘해왔다"며 "다른 선수도 아니고 김태균이다. 올라올 거라 믿는다. 결국 김태균이 해결사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대호는 올해를 끝으로 4년 FA 계약이 끝난다. 김태균은 올 시즌 1년 FA 계약이 마무리되면 다시 시장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 한때 한국 야구를 지배했던 82년생 황금세대를 대표하는 두 거포는 과연 올 시즌 끝자락 어떤 평가를 받게 될까. 



                
                            

        
2020-05-19 15:03:43

한화가 그래도 약팀은 아니었는데 김태균이 고참노릇할때부터 그냥 닭됐지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5-19 11:14:41

대호형님 전력질주 하는 거 보고 진심으로 놀랐음

답글
0
0
▲ 답글 접기
2020-05-19 10:44:37

태균이 양보한다는 듯이 1년 10억 계약하지 않았나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4982
알렉스 송의 솔직고백, "바르셀로나 간 건 순전히 돈 때문" 원빈해설위원
20-05-19 19:33
4981
오늘 국야~ 픽샤워
20-05-19 19:17
4980
저녁 맛있게 드세요 조폭최순실
20-05-19 18:09
4979
‘무관중 개막’ 시동 거는 MLB + 1 원빈해설위원
20-05-19 17:04
4978
사실 포커 얘기도 처음 올려보면서 글 남겨보는데 푸념 비슷한 것 같긴 하다 + 2 자영업힘내세요
20-05-19 16:19
4977
금일야구 와꾸대장봉준
20-05-19 15:34
4976
5월 19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5-19 14:57
4975
날씨가 이상하다 + 1 못난이
20-05-19 14:49
4974
조연주 귀엽네요 가터벨트
20-05-19 13:12
4973
소윤주 에이전트 "올여름 바르셀로나 이적 가능" + 1 호랑이
20-05-19 13:00
4972
분데스리가 라도 열려서 다행이다 ㅇㅇ + 2 음바페
20-05-19 11:08
4971
베컴 "은퇴한지 벌써 7년...난 여전히 그라운드가 그립다" + 2 캡틴아메리카
20-05-19 10:20
VIEW
[SC핫포커스]'타율 0.372' 이대호vs'선발 제외' 김태균, 명암 갈린 82년생 동갑내기 맞대결 + 3 물음표
20-05-19 09:23
4969
비가 많이 오네요 ~ + 1 디아블로잠브
20-05-19 08:48
4968
즐거운 화요일입니다.! + 1 크롬
20-05-19 07:24
4967
매킬로이, 14억원짜리 웨지샷 6시내고환
20-05-19 04:21
4966
오디오로 중계된 비디오 판독의 허술함 치타
20-05-19 03:13
4965
안성 쉼터' 운영 경고·회계는 F등급…정의연 의혹 눈덩이(종합) 뉴스보이
20-05-19 02:36
4964
감독' 제라드, 2위로 스코틀랜드 리그 조기 마감 불쌍한영자
20-05-19 01:19
4963
캐디백 직접 메고 땀 흘린 골프 세계 1위 매킬로이 간빠이
20-05-19 00:43
4962
스크린 바짝 걸어달라고 부탁" 이대성, 이승현과 시너지 기대 불도저
20-05-18 23:57
4961
강백호, '한국판 오타니' 될까? 해적
20-05-18 23:10
4960
이승헌 부상과 투수 헬맷 정해인
20-05-18 22:15
4959
명치 가격’ 홀란드, ‘할머니 욕’ 토디보...둘 다 잘못 타짜신정환
20-05-18 2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