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단 "라모스 역사상 최고의 수비수"… 레전드가 전설에게

218 0 0 2020-11-08 19:48: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이 또 다른 전설을 칭송했다. 지네딘 지단 감독은 실력과 리더십을 모두 겸비한 세르히오 라모스를 치켜 올렸다. 재계약을 앞둔 라모스로선 누구보다 든든한 신임을 얻은 셈이다.

레알의 베테랑 수비수 라모스는 올 시즌이 종료되면 계약이 만료된다. 이에 라모스 측이 2024년 6월까지 재계약을 요구했으나 구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재정 악화로 장기 계약에 난색을 표했다. 이에 스페인 ‘아스’와 영국 ‘데일리 메일’ 등 여러 매체에 따르면 구단과 선수 대리인 측이 절충안을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표적으로 2년 계약 연장과 일부 주급 삭감 등의 조건이 오고 갔음을 밝혔다.

아직 라모스 측이 재계약에 동의하지 않은 상황에서 또 다른 변수도 나왔다. 지난 7일(이하 한국 시각) ‘풋볼 에스파냐’는 과거 레알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데이비드 베컴이 그의 영입전에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베컴은 현재,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소속 인터 마이애미(Inter Miami CF)의 구단주다. 이미 팀에는 과거 레알에서 활약했던 공격수 곤살로 이과인도 속해 있다.

재계약 여부가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지단 감독이 라모스를 향한 두터운 신임을 보냈다. 지단 감독은 오는 9일 발렌시아 CF와의 리그 8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라모스를 두고 "당연히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다. 그가 레알에서 보여준 것은 역대 최고라고 생각한다”며 라모스가 필요한 자원임을 밝혔다.

과거 2001년부터 2006년까지 레알에서 선수로 활약한 지단 감독은 2005년부터 약 2년 동안 라모스와 함께 손발을 맞춘 바 있다. 선수는 물론 코치와 감독까지 함께 동고동락하면서 다방면의 재능을 가진 그를 지단 감독은 놓치고 싶지 않아 한다. 선수 역시 감독의 든든한 믿음이 있다면 잔류에 무게를 둘 가능성이 더욱 높아진다.

공교롭게도 두 사람은 레알 마드리드의 레전드로 칭송받는 인물이다. 특히 라모스는 15년째 팀과 함께하며 숱한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그는 레알에서만 통산 659경기에 출전하여 100호골을 달성하였으며 UCL 4회 우승과 리그 5회 우승 등을 포함하여 총 22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과연 라모스는 선수 생활의 황혼기를 레알에서 마무리하여 구단의 전설로 매듭지을 수 있을지 재계약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863
케인 골 ㅅㅅㅅㅅㅅㅅ 곰비서
20-11-08 22:47
7862
토트넘 가보쟈 와꾸대장봉준
20-11-08 21:02
VIEW
지단 "라모스 역사상 최고의 수비수"… 레전드가 전설에게 철구
20-11-08 19:48
7860
'반 다이크 이어 또?'...픽포드, 경기 도중 매과이어 복부 가격 논란 불쌍한영자
20-11-08 18:23
7859
하.요즘 잘안되네... 불도저
20-11-08 16:43
7858
오늘도 건승 섹시한황소
20-11-08 15:41
7857
아그본라허, "토트넘, 손흥민 백지수표 쓰게 해...리버풀-레알에서도 잘할 거니까" 조폭최순실
20-11-08 13:31
7856
알리 3000만 파운드 수준, 포체티노 맨유 부임 시 이적 가능성(英 언론) 정해인
20-11-08 12:21
7855
"코미디 일정 때문에 선수3명 잃었어" 에버턴 꺾은 솔샤르,분노 폭발 물음표
20-11-08 11:06
7854
즐거운 마지막 주말 ~ 크롬
20-11-08 07:06
7853
그래 정배라도 먹쟈 손예진
20-11-08 06:31
7852
스포츠조선 SON 웨스트브롬 원정 선발 복귀, '손-케 듀오' 가동 애플
20-11-08 05:40
7851
크리스칼 대박이네 오타쿠
20-11-08 01:35
7850
메시, 충격의 벤치 출발… 바르사 베티스전 선발 발표 호랑이
20-11-08 00:18
7849
심시탄 골목대장또또
20-11-08 00:04
7848
오늘도 조은 ㅡ저녁 골목대장또또
20-11-07 21:55
7847
아자르-카세미루, 코로나19 확진 판정…레알 초비상 손나은
20-11-07 21:26
7846
맹구 필패다 오늘 가습기
20-11-07 19:48
7845
케인-살라 '다이버'라고?...디니 "선수들은 그렇게 생각 안 해" 사이타마
20-11-07 18:38
7844
건승들하세요 이아이언
20-11-07 17:36
7843
西 언론의 주장, "레길론, 지단 아닌 아들과 불화 때문에 레알 떠나" 순대국
20-11-07 16:42
7842
일야픽좀 픽스터돈벌
20-11-07 16:21
7841
박지성 없었던 2008년 UCL 결승, 맨유 전설적인 베스트11 공개 호랑이
20-11-07 15:46
7840
콘테 경질시 위약금이 무려 625억원…7경기 1승에 한숨뿐 픽샤워
20-11-07 1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