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넵의 주장 "토트넘, 13년 무관 끝낼 수 있어...이유는 강한 공격진"

63 0 0 2021-01-07 02:28: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이 13년 무관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6일(한국시각) "제이미 레드냅은 카라바오컵 결승전에 진출한 토트넘이 맨체스터 클럽들을 제압하고 13년 트로피 가뭄을 끝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카라바오컵 준결승전에서 브렌트포드를 상대로 시소코의 선제골과 손흥민의 추가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오는 4월 열릴 결승전에 진출했다. 2007년 칼링컵 우승 이후로 13년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전 토트넘 선수 출신인 제이미 레드냅은 "지난 커리어를 돌아보면 우승컵을 원할 것이다. 물론 상대 팀들이 강하기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토트넘은 훌륭한 경기력으로 맨시티를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토트넘이 카라바오컵 우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레드넵은 토트넘의 공격진이 우승할 수 있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지금은 다르다는 것을 알지만, 토트넘은 시즌 초에 맨유를 대파했다.토트넘이 경기를 고대하고 있다는 점이 좋은 부분이다. 그들이 현재 보유한 공격진의 화력이 뛰어나다. 토트넘은 어떤 팀을 만나든 승리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8786
'클래스 인정' 발렌시아 이강인, 저조한 활약에도 AFC 베스트 영플레이어 후보 선정 캡틴아메리카
21-01-07 23:54
8785
명장 카펠로, 호날두에 독설 "유벤투스 이적 후 최악의 경기력" 장그래
21-01-07 22:27
8784
오늘 정말 드럽게 춥네요 군주
21-01-07 20:37
8783
스페인 매체, "손흥민, 호날두 역할 그리워 하는 레알에 안성맞춤" 장그래
21-01-07 19:41
8782
2022 아시안게임 LoL 가상 국가대표는? 불도저
21-01-07 18:00
8781
국내경기! 섹시한황소
21-01-07 17:11
8780
김하성 美에이전트 "6개 팀과 본격 협상…5∼6년 제안한 곳도" 순대국
21-01-07 16:01
8779
아침 농구 되는게 하나도 없네 ㅡㅡ; 오타쿠
21-01-07 14:02
8778
지단 감독, “난 손흥민의 찐 팬”… 레알의 관심은 점점 커진다 호랑이
21-01-07 13:12
8777
블라인드 처리된 게시물 - 작성자 또는 관리자만 확인가능 디자인박스
21-01-07 10:37
8776
오늘도 건승하세요 아이언맨
21-01-07 10:35
8775
"소프트뱅크, 콜린 레아 영입...밴덴헐크 퇴단" 日언론 극혐
21-01-07 09:17
8774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01-07 08:07
8773
마지막 남은 릴승도 낙이군 타짜신정환
21-01-07 06:41
8772
맨유-맨시티 0-0 전반 종료…오프사이드 골 취소만 3개 떨어진원숭이
21-01-07 05:42
8771
‘브루노 vs 더브라위너’ 맨유-맨시티 리그컵 준결승 선발 공개 정해인
21-01-07 04:16
VIEW
레드넵의 주장 "토트넘, 13년 무관 끝낼 수 있어...이유는 강한 공격진" 해적
21-01-07 02:28
8769
에이 한폴은 나가리네 홍보도배
21-01-07 00:47
8768
삼프 잘하는데 순대국
21-01-06 23:17
8767
'SON 뛰어넘는 이적료' 나카지마 어쩌다가... 퇴출 신세 전락 원빈해설위원
21-01-06 22:00
8766
오늘 경기 많긴하네 픽샤워
21-01-06 20:29
8765
케인, 1334억에 맨시티 간다?…"공격수 영입 노린다" 장사꾼
21-01-06 20:22
8764
‘벌써 23번째 생일’ 이승우, KFA도 AFC도 잊지 않았다 소주반샷
21-01-06 18:06
8763
절정의 골 감각+2년차 우승 청부사…더이상 ‘빈 SON’은 없다 철구
21-01-06 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