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멀티골’ 보르도, 생테티엔에 2-1 승... ‘6경기 만에 첫 승’

122 0 0 2021-09-19 07:36: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황의조가 맹활약한 지롱댕 드 보르도가 기다렸던 첫 승리를 신고했다.

보르도는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의 조프루아 기샤르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리그앙 6라운드 생테티엔과의 원정 경기에서 황의조의 멀티골에 힘입어 짜릿한 2-1 승리를 거뒀다.

2연패와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 고리를 끊은 보르도(승점 5점)는 리그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생테티엔(3점)은 6경기 연속 무승(3무 3패)의 늪에 빠졌다.

원정팀 보르도는 3-4-2-1 전형을 택했다. 최전방에 황의조를 배치하고 자바이로 딜로선, 야신 아들리가 지원했다. 그 뒤를 히카르두 망강스, 오타비오, 장 오나나, 티모시 펨벨레가 자리했다. 백스리는 메세르, 스티안 그레게르센, 에녹 콰텡이 구축했고 골문은 브누아 코스틸이 지켰다.

개막 후 승리가 없는 양 팀은 서로를 승점 3점 획득 상대라 생각했다. 홈팀 생테티엔은 3경기 연속 무승부 뒤 2연패를 당하며 분위기가 처진 상태였다.

보르도도 급했다. 2연패를 포함해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으로 리그 최하위까지 순위가 떨어져 있었다. 특히 지난 라운드에서 부상 우려가 있던 황의조까지 선발로 내세울 정도로 여유가 없었다.

승리만 생각한 보르도는 킥오프 휘슬과 함께 강한 압박을 가했다. 황의조 역시 초반부터 전력 질주하며 몸 상태에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보르도가 빠르게 리드를 잡았다. 전반 7분 상대 뒷공간을 허문 아들리가 골키퍼의 시선까지 뺏은 뒤 욕심부리지 않고 황의조에게 내줬다. 좋은 오프 더 볼로 공간을 만든 황의조가 차분하게 밀어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의 시즌 1호골.

득점포를 가동한 황의조가 예리한 감각을 뽐냈다. 전반 33분 펨벨레의 크로스를 다이빙하며 머리에 맞혔지만 아쉽게 골문을 외면했다.

생테티엔도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전반 43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와비 카즈리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부터 내렸던 비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거세졌다. 그라운드 곳곳에 물이 고이고 공이 나가지 않을 정도의 폭우가 쏟아졌다.

황의조는 아랑곳하지 않고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7분 양발을 사용한 라 크로케타로 상대 수비를 제친 뒤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손에 걸렸다.

생테티엔이 균형을 맞췄다. 후반 28분 수비진이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카즈리가 강력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다시 보르도의 해결사 황의조가 나섰다. 황의조는 후반 35분 교체 투입된 레미 우당의 전진 패스를 받아 반대편 골대를 맞고 들어가는 왼발 슈팅으로 다시 리드를 안겼다.

보르도에 행운도 찾아왔다. 후반 44분 문전 혼전 중 공이 골문을 향했지만 비로 멈춰서며 펨벨레가 한발 앞서 걷어냈다.

보르도는 한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감격적인 승리를 맛봤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30
맨유 승 시작 ㄱㄱㄱㄱ 해골
21-09-19 21:35
12529
호날두-산초 영입 후폭풍… 맨유 주전급 7명 정리, 포그바는 재계약 조폭최순실
21-09-19 20:13
12528
무적 신분 英국대 출신, “아이들은 내가 바르사, 맨시티와 계약할 줄 알아” 떨어진원숭이
21-09-19 19:43
12527
수비 뚫고 '황소 돌진'…패배 속에서 번뜩인 황희찬 타짜신정환
21-09-19 19:09
12526
황-홀-미 키워낸 마치 감독, 라이프치히서 이렇게 못할 수가 정해인
21-09-19 18:19
12525
침통한 안첼로티, “베일 부상 심각, 회복 기간 알 수 없어” 해적
21-09-19 17:13
12524
투헬도 경계한다... 케인의 위력 배가하는 SON의 능력을 이영자
21-09-19 16:53
12523
다담주 공대생 나온다~ 가마구치
21-09-19 16:37
12522
'주전 줄부상' 토트넘, '해결사' 손흥민 선발 복귀할까? 홍보도배
21-09-19 15:43
12521
대체 불가 SON... '강경한' 토트넘 팬덤 "첼시전 선발 반대" 장사꾼
21-09-19 14:27
12520
황희찬의 울버햄튼 발목 잡은 '끔찍한 정확성'...슈팅-크로스 성공률 '처참' 순대국
21-09-19 13:39
12519
"퍼거슨 앞에선 상상못해" 전문가들, '유사감독행위' 호날두 비판 원빈해설위원
21-09-19 12:06
VIEW
‘황의조 멀티골’ 보르도, 생테티엔에 2-1 승... ‘6경기 만에 첫 승’ 철구
21-09-19 07:36
12517
지지 다 애플
21-09-19 05:46
12516
릴도 끝난거 같고 오타쿠
21-09-19 02:06
12515
최지만 두경기 연속 멀티히트 ㄷㄷ 가마구치
21-09-19 00:37
12514
3폴중에 한폴만 들어와도 이득이다 호랑이
21-09-18 23:15
12513
K리그 울산, 대구에 역전패…불안한 선두 손나은
21-09-18 22:19
12512
울산 승을 왜 갔냐? 가습기
21-09-18 20:49
12511
토론토 골칫거리로 전락 "류현진 신뢰 못해, 상상했던 모습 아냐" 조폭최순실
21-09-18 19:57
12510
점점 강해지는 맨유, 내년 영입 1순위로 '수미' 이 선수로 찍었다 떨어진원숭이
21-09-18 19:34
12509
득점왕만 7번, 오렌지 군단 '헌터'의 은퇴 타짜신정환
21-09-18 18:14
12508
"열심히 노력했다"…英 기자, 첼시전 'SON 깜짝 선발' 예상 정해인
21-09-18 17:50
12507
'또 다친거야?' 바르사 대표 유리몸, 통증으로 훈련 불참 해적
21-09-18 1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