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헬도 경계한다... 케인의 위력 배가하는 SON의 능력을

113 0 0 2021-09-19 16:53: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첼시의 수장 토마스 투헬 감독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출전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첼시는 20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양 팀의 분위기는 다소 상반돼 있다. 먼저 첼시는 리그 개막 후 3승 1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고 있다. 이어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제니트를 꺾으며 상승세를 잇고 있다.

반면 토트넘은 불안 요소가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 한때 리그 3연승을 달리며 선두에 올랐지만 크리스탈 팰리스에 0-3으로 완패하며 기세가 꺾였다. 또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서는 스타드 렌에 힘겹게 비기며 의구심을 씻어내지 못했다.

여기에 지오바니 로 셀소, 크리스티안 로메로, 다빈손 산체스가 자가 격리 문제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손흥민과 스티븐 베르흐베인 등 부상 중이거나 우려가 있는 선수도 있다.

이런 가운데 첼시와 토트넘이 만난다. 경기 하루 전 투헬 감독은 상대 팀의 주로 해리 케인에 대해 말하면서 손흥민의 이름까지 꺼냈다.

투헬 감독은 “케인은 한번 공을 잡으면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피니셔 중 한 명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를 막고 패스가 공급되는 걸 차단하기 위해 집중해야 한다”라며 케인 봉쇄를 강조했다.

그는 “케인은 역습에 환상적인 선수다. 토트넘에는 케인에게 공을 전달하고 결정 지을 수 있는 몇몇 선수가 있다”면서 “손흥민이 경기에 뛸 수 있는지 지켜보자. 그들은 아주 위험하다”라며 손흥민과 케인의 조합을 경계했다.

지난 시즌 손흥민과 케인은 유럽 축구 최고의 다이나믹 듀오로 불렸다. 둘이서만 14골을 합작하며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 기록을 새롭게 쓰기도 했다.

그러나 이적 파동 후 돌아온 케인은 아직 몸이 올라오지 않았다. 지난 라운드에서는 EPL 경력 최초로 페널티박스 내 슛과 터치가 없었다.

손흥민까지 빠지자 창의성과 위력이 반감됐다는 분석이 잇달아 나왔다. 투헬 감독 역시 같은 이유로 손흥민의 출전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25
수비 뚫고 '황소 돌진'…패배 속에서 번뜩인 황희찬 타짜신정환
21-09-19 19:09
12524
황-홀-미 키워낸 마치 감독, 라이프치히서 이렇게 못할 수가 정해인
21-09-19 18:19
12523
침통한 안첼로티, “베일 부상 심각, 회복 기간 알 수 없어” 해적
21-09-19 17:13
VIEW
투헬도 경계한다... 케인의 위력 배가하는 SON의 능력을 이영자
21-09-19 16:53
12521
다담주 공대생 나온다~ 가마구치
21-09-19 16:37
12520
'주전 줄부상' 토트넘, '해결사' 손흥민 선발 복귀할까? 홍보도배
21-09-19 15:43
12519
대체 불가 SON... '강경한' 토트넘 팬덤 "첼시전 선발 반대" 장사꾼
21-09-19 14:27
12518
황희찬의 울버햄튼 발목 잡은 '끔찍한 정확성'...슈팅-크로스 성공률 '처참' 순대국
21-09-19 13:39
12517
"퍼거슨 앞에선 상상못해" 전문가들, '유사감독행위' 호날두 비판 원빈해설위원
21-09-19 12:06
12516
‘황의조 멀티골’ 보르도, 생테티엔에 2-1 승... ‘6경기 만에 첫 승’ 철구
21-09-19 07:36
12515
지지 다 애플
21-09-19 05:46
12514
릴도 끝난거 같고 오타쿠
21-09-19 02:06
12513
최지만 두경기 연속 멀티히트 ㄷㄷ 가마구치
21-09-19 00:37
12512
3폴중에 한폴만 들어와도 이득이다 호랑이
21-09-18 23:15
12511
K리그 울산, 대구에 역전패…불안한 선두 손나은
21-09-18 22:19
12510
울산 승을 왜 갔냐? 가습기
21-09-18 20:49
12509
토론토 골칫거리로 전락 "류현진 신뢰 못해, 상상했던 모습 아냐" 조폭최순실
21-09-18 19:57
12508
점점 강해지는 맨유, 내년 영입 1순위로 '수미' 이 선수로 찍었다 떨어진원숭이
21-09-18 19:34
12507
득점왕만 7번, 오렌지 군단 '헌터'의 은퇴 타짜신정환
21-09-18 18:14
12506
"열심히 노력했다"…英 기자, 첼시전 'SON 깜짝 선발' 예상 정해인
21-09-18 17:50
12505
'또 다친거야?' 바르사 대표 유리몸, 통증으로 훈련 불참 해적
21-09-18 16:14
12504
지단-호날두, 맨유에서 재회할까..."후임 유력한 후보" 이영자
21-09-18 15:10
12503
'내가 주전 아냐?'...레노, '400억 후보 GK'에 밀리자 강한 의문 표해 홍보도배
21-09-18 13:51
12502
"케인, 앞으로 토트넘 단합 시킬 수 없다"...무거워진 SON의 어깨 장사꾼
21-09-18 1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