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성 위원장 선임 배경조차 안 밝힌 축구협회, 위원들 면면도 ‘물음표’

39 0 0 2024-02-20 20:11:3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한축구협회(KFA)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가 확 바뀌었다. 위원장부터 10명의 위원 모두 새 얼굴로 찼다. 그런데 KFA는 이들이 어떤 배경으로 선임됐는지조차 밝히지 않고 있다. 심지어 정해성(66) 신임 위원장조차 간단한 이력만 전한 정도다.

KFA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해성 신임 전력강화위원장과 10명의 신임 전력강화위원들의 선임 소식을 전했다. 전력강화위원들과 함께 차기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 작업을 이끌게 될 정해성 신임 위원장은 KFA 대회위원장에서 전력강화위원장이 됐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 사태와 맞물려 ‘쇄신’을 바랐던 팬들의 바람과는 거리가 한참 떨어진 내부 인사다.

이번 전력강화위원회 전면 교체 배경이 결코 긍정적인 상황이 아니다 보니 팬들의 많은 관심이 쏠렸던 인선이기도 했다. KFA는 그러나 정해성 위원장이 어떤 배경으로 새 전력강화위원장으로 선임 됐는지조차 따로 설명하지 않았다. “국가대표팀 지도자 경험이 있는 정해성 협회 대회위원장을 선임했다”거나 2002년 한·일 월드컵 코치를 시작으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허정무호 수석코치, 2017년 슈틸리케호 코치 등 대표팀 코치 이력 정도만 소개했다.

약 1년 전 뮐러 위원장을 선임할 당시와는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뮐러 위원장이 선임 당시만 하더라도 KFA는 뮐러 위원장이 KFA에서 해왔던 이력과 함께 어떠한 배경으로 선임했는지 등에 대해 공개했다. 자연스레 팬들도 다소 생소한 뮐러 위원장이 왜 선임됐는지에 대해 쉽게 접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 정해성 위원장은 상황이 다르다. 대표팀 코치 이력 외에는 크게 내세울 게 없거나, 뚜렷한 선임 기준조차 없이 이뤄진 인선이라는 오해를 스스로 만들었다.

이날 공개된 10명의 전력강화위원들의 면면에도 ‘물음표’가 잇따르고 있다. 정 위원장이 직접 선임했다고 설명한 KFA는 이날 위원들의 이름과 전·현 소속만 공개했다. K리그나 WK리그, 대학 등 현역 감독은 5명. 당장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가 논의됐던 최근 전력강화위조차 동계 전지훈련 등 일정 탓에 화상으로 참석하는 등 현역 감독들의 전력강화위 활동이 제한적이었는데도 절반이나 현역 감독이 포함됐다.

선수 출신이긴 하지만 지금은 스포츠 관련 IT 벤처기업 사업가인 이상기 대표, 지난해 은퇴 후 해설위원으로만 활동한 박주호 등도 팬들의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이름들이다. 기본적으로 국가대표팀에 대한 조언과 자문을 목적으로 설치된 전력강화위원회의 위원으로서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이 일 수 있다.

정해성 신임 위원장 주재의 첫 전력강화위원회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어 오후 3시 이후 정해성 신임 위원장이 첫 회의 결과와 함께 취임 소감, 대표팀 운영 계획 등을 밝힐 예정이다.

이번 전력강화위의 당면과제는 경질된 클린스만 감독의 후임 감독을 선임하는 일이다. 당장 다음 달 태국과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예선 2연전에 예정돼 있어 시간이 촉박한 상황. 다음 A매치가 6월에 예정돼 있는 만큼 당장 급한 3월은 임시 감독 체제로 치른 뒤 신중하게 정식 감독을 선임하는 게 가장 합리적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다만 KFA 내부에선 임시 감독 체제 없이 월드컵 본선까지 이끌 정식 감독을 빠르게 선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전력강화위원회가 꾸려지기도 전에 이미 KFA 내부에선 개막을 앞둔 K리그 현 감독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정식 감독으로 선임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흘러나온 상황. 만약 실제 K리그 현역 사령탑이 대표팀으로 향하게 된다면, 구단과 팬들을 저버린 감독은 물론 감독을 빼오는 결정을 내린 KFA도 엄청난 후폭풍과 마주할 수밖에 없을 전망 

▲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명단(11명) 

- 위원장 : 정해성(대한축구협회 대회위원장)

- 위원 : 고정운(김포FC 감독), 박성배(숭실대 감독), 박주호(해설위원), 송명원(전 광주FC 수석코치), 윤덕여(세종스포츠토토 감독), 윤정환(강원FC 감독), 이미연(문경상무 감독), 이상기(QMIT 대표, 전 축구선수), 이영진(전 베트남 대표팀 코치), 전경준(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498
'박지현 2경기 연속 32+점, 최이샘 3쿼터 16점' 우리은행, 신한은행 제압하고 3연승 질주 박과장
24-02-23 21:23
22497
한화 합류→시동 건 류현진 "개막전 선발 등판? 가능하다" 순대국
24-02-23 19:58
22496
사우디, 손흥민 영입 위해 2590억 쏜다!... 살라 위해 5985억 투자 해골
24-02-23 02:45
22495
'수비수 중 발롱도르 1위' 김민재 제외 '충격'→전 세계 최고 수비수 15인 곰비서
24-02-23 00:26
22494
사실상 EPL서 손꼽히는 ‘최악의 먹튀’…1440억 공격수 1년 반 만에 이별하나 곰비서
24-02-22 20:10
22493
미토마 향해 살인태클→퇴장 후 인종차별 세례…"견디기 힘들었던 48시간" 철구
24-02-22 03:06
22492
'홀란드급 잠재력'…865억에 데려온다 "첼시가 영입에 관심" 손예진
24-02-21 23:42
22491
"30골 넣은 케인보다 뛰어난 피니셔" 황희찬, 토트넘이 영입 원한다...'울버햄턴 동료도 함께 관심' 애플
24-02-21 21:36
22490
이강인과 안녕, ‘보너스만 2165억’ 세기의 이적 탄생...음바페, 레알과 5년 계약 픽도리
24-02-21 17:26
22489
'류현진 한화입단' 발표 오늘도 힘들다. 이러다 혹시? 대체 왜? 어디서 막혔나 [SC 포커스] 곰비서
24-02-21 16:22
22488
‘류현진 복귀 오피셜’ 위해 정신없는 한화 “21일 오전 9시 호텔 계약식? 아니라고 답변까지 했다.” 손예진
24-02-21 14:38
22487
축구대표팀 새 감독 선임… 정해성 위원장이 이끈다 철구
24-02-21 05:00
22486
23경기 연속 패배, 할 말 잃은 사령탑..."속상한 결과, 더 발전하고 개선해야" 뉴스보이
24-02-21 02:24
22485
'김민재 어디갔어?'...'투헬 경질→솔샤르 부임' 뮌헨 충격 라인업 등장 해골
24-02-21 00:56
22484
대표팀 동료 침묵→왕따 추락' 이강인, "마이 리틀 브로" 떠난다던 음바페의 애정 공세 앗살라
24-02-20 23:05
22483
1위 탈환' 김연경과 흥국생명, 5R 전승+6연승 질주...페퍼 23연패 수렁 소주반샷
24-02-20 21:36
VIEW
정해성 위원장 선임 배경조차 안 밝힌 축구협회, 위원들 면면도 ‘물음표’ 박과장
24-02-20 20:11
22481
잉글랜드 2부리그 강등권 클럽에서 경질→'한국 대표팀 감독에 관심있다' 손예진
24-02-20 15:37
22480
[단독] '괴물 전격 컴백!' 류현진, 한화와 '4년 170억 이상 초대형 계약' 합의…12년 만의 복귀 손나은
24-02-20 13:59
22479
"한국으로 짐을 보냈으니 기대해도…" 역대 최고 대우는 확정, 이제 남은 건 RYU의 결심 정해인
24-02-20 06:32
22478
EPL최다골 주인공 딸의 파격 ‘모로코 사막에서 뭐하는 거지?’…가수로 이미 명성+남자친구는 럭비 스타 타짜신정환
24-02-20 04:32
22477
류현진 '한화 복귀'에 무게…"공감대 형성" 가츠동
24-02-20 01:58
22476
클린스만 핑계거리 된' 이강인, PSG서 밝게 훈련..."23번째 생일 축하해!" 불도저
24-02-20 00:06
22475
박지수 없는 골밑은 박지현 독무대…우리은행, KB스타즈 15연승 저지 순대국
24-02-19 2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