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시절 RYU에 타율 .342 맹타…동갑내기 절친의 선전포고 “이번에도 잘 쳐서 놀려야죠”

76 0 0 2024-02-23 23:10: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롯데 자이언츠 시절 류현진(37·한화 이글스)에 강한 면모를 뽐냈던 황재균(37·KT 위즈)이 12년 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온 절친과의 명승부를 예고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11년간의 미국 메이저리그 생활을 마치고 12년 만에 전격 KBO리그에 복귀했다. 

류현진은 지난 23일 친정 한화와 8년 총액 170억 원(옵트아웃 포함·세부 옵트아웃 내용 양측 합의 하에 비공개)에 계약했다. 이는 종전 KBO리그 다년계약 최고액이었던 두산 양의지의 4+2년 152억 원을 경신한 역대 국내 최고 대우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다 2022년 KBO리그로 돌아온 김광현의 4년 151억 원 계약 또한 훌쩍 뛰어넘었다. 

계약에 따라 류현진은 만 37세로 올 시즌을 시작해 만 44세(2031년)까지 한화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밟을 수 있게 됐다. 만약 류현진이 계약기간을 모두 채우면 한화 송진우가 기록한 최고령 경기 출장 기록인 43세 7개월 7일을 넘어 한국 프로야구의 새 역사를 쓸 수 있다. 

류현진은 2013시즌을 앞두고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 입단했다. 포스팅을 거쳐 해외로 진출한 선수는 국내 복귀 시 반드시 원소속팀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류현진은 다시 독수리맨이 됐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2023시즌을 마치고 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현지 시장에서 부상 이력과 나이를 이유로 만족할만한 오퍼를 받지 못했다. 지난달부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보스턴 레드삭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등 선발 보강이 필요한 복수 구단과 꾸준히 연결됐지만 소문만 무성할 뿐이었다. 최근 선발 2명이 부상으로 자리를 비운 볼티모어가 유력 행선지로 언급되기도 했으나 이 역시 ‘설’에 그쳤다.  

그런 가운데 지난 19일 한 매체가 류현진이 캐나다 토론토 자택의 짐을 한국으로 보내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한화 복귀가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곧이어 류현진이 한화 복귀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들려왔고, 양 측은 세부 조건 조율을 거쳐 22일 마침내 ‘오피셜’을 발표했다. 류현진은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한화 2차 스프링캠프지인 일본 오키나와로 출국했다.

1차 스프링캠프지인 부산 기장에서 류현진의 복귀 소식을 접한 ‘절친’ 황재균은 “(류)현진이는 워낙 대단한 선수이고, 잘하는 선수다. 그런 선수가 한국에 다시 돌아오면 KBO리그 흥행을 더 높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 선수들에게 되게 좋은 방향인 거 같다. 팬들 볼거리가 많아지는 등 흥행 요소가 하나 추가 되는 것”이라며 “현진이는 KT와 상대해본 적이 없다. KT와 한화 팬 모두 재미있는 볼거리가 될 거 같다”라고 친구의 12년 만에 복귀를 누구보다 반겼다.  

황재균은 류현진 복귀 발표에 앞서 국내에서 류현진과 평소처럼 종종 연락을 하고, 식사 자리도 가졌다고 한다. 그는 “(류)현진이와 연락을 자주 하는데 계약 관련한 부분은 이야기를 안 했다. 그냥 ‘몸은 잘 만들고 있냐’, ‘계약은 언제하냐’ 등의 대화만 나눴다. 현진이도 당시 스트레스가 있었을 텐데 굳이 나까지 스트레스를 추가하고 싶진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황재균은 KBO리그에서 류현진 상대 통산 타율 2할8푼9리(45타수 13안타) 2타점의 강한 면모를 뽐냈다. 현대 유니콘스 시절 타율 1할6푼7리(6타수 1안타), 히어로즈에서 2할3푼1리(13타수 3안타)로 고전했지만 롯데로 팀을 옮겨 3할4푼6리(26타수 9안타) 2타점 1볼넷 맹타를 휘둘렀다. 

황재균은 “(류)현진이 상대로 타율 2할대 후반은 치지 않았나 싶다. 안타는 종종 쳤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했는데 실제 데이터와 거의 흡사한 수치였다.  

다만 최근 기억은 좋지 못하다.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시절이었던 2017년 LA 다저스 류현진을 만나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황재균은 “7년 전이면 나도 젊을 때고, 현진이도 젊을 때다. 그 때는 현진이 공이 정말 좋았다. 당시 특유의 말투와 표정으로 날 놀렸다”라고 웃으며 미국 시절을 회상했다. 

올해 KBO리그에서는 어떤 선수가 승자가 될까. 황재균은 “이번에도 잘 치면 내가 놀리고, 못 치면 걔가 놀릴 것 같다. 만일 내가 잘 친다면 ‘미국 다녀오니까 이제 안 되네’라는 식으로 놀릴 것”이라며 절친과의 명승부에 기대를 한껏 드러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520
지아-메가 원투펀치 막을 수 없다! 지는 법 잊은 정관장, 5연승 쾌속 질주→3위 굳히기…도로공사 3연패 떨어진원숭이
24-02-27 22:03
22519
'후배 인권침해+폭언+괴롭힘' 오지영, 배구계에 설 자리 있을까... 자격 정지 1년→소속팀 계약 해지, 국대 리베로의 몰락 순대국
24-02-27 20:12
22518
맨유 게 섰거라! '보웬 해트트릭+에메르송 원더골' 웨스트햄, 브렌트포드에 4-2 승리...맨유와 승점 5점 차 소주반샷
24-02-27 07:48
22517
체인지업 장인이 '107억 무기' 전수했다…'KKK' 10승 사이드암 부활 프로젝트 아이언맨
24-02-27 06:19
22516
조규성 동점골, 이한범 데뷔골… ‘코리안 듀오’ 펄펄 조현
24-02-27 04:23
22515
사우디·파리도 원한다…“손흥민, 얼마면 돼” 이영자
24-02-27 03:04
22514
'아픈거 맞아?' 부상이라 뺐는데 빛의 속도로 세리머니, 클롭의 농담 "의료팀 집합!" 타짜신정환
24-02-27 01:01
22513
강혁 감독, 정식 감독 됐다... 신임 감독 최고 대우 장그래
24-02-26 23:32
22512
신한은행, 6연패 뒤 승리로 5위 굳혀…여자농구 전체 순위표도 확정 박과장
24-02-26 21:55
22511
'드디어 류현진 볼을 받았다' 19년 만에 재회한 이재원 감탄 또 감탄 "지금이 전성기네" 가츠동
24-02-26 20:05
22510
리버풀에 안겨주는 마지막 선물…떠나는 클롭 감독 “20년 동안 가장 특별한 트로피” 타짜신정환
24-02-26 07:44
22509
‘97분 라모스 PK 동점골’ PSG, 홈에서 졸전 끝에 스타드 렌과 1-1 무···이강인 선발→45분 소화 정해인
24-02-26 03:25
22508
황희찬, 워밍업 통증 → 86분 소화 '11호골은 다음으로'…울버햄튼, 셰필드에 1-0 승리 홍보도배
24-02-26 01:16
22507
토트넘 말고 레알 갈 뻔했어..."레알의 관심. 사실이었다" 장사꾼
24-02-25 21:36
22506
'경기력 최악' 맨유, 매과이어 극장골에도 풀럼에 1-2 패배...'호일룬 공백 치명' 원빈해설위원
24-02-25 03:03
22505
토트넘 대신 레알 갈 수도 있었는데..."관심은 사실", 선택은 토트넘 픽도리
24-02-25 01:16
22504
과르디올라가 여전히 원한다...베르나르두 실바 떠나면 곧바로 영입 착수! 질주머신
24-02-24 21:00
22503
남자배구 현대캐피탈, 한국전력 꺾고 '봄배구' 희망가 가습기
24-02-24 16:59
22502
토트넘에서 좌절했다"…축구 열정을 잃었다 "이적 후에는 되찾았다" 불쌍한영자
24-02-24 05:53
22501
다시 모인 ‘류·김·양’ “맞대결은 하늘의 뜻” 곰비서
24-02-24 02:30
22500
야스민 34득!' 괴롭힘 이슈 뚫었다...눈물겨운 페퍼저축은행, 3개월 연패 마침표 + 1 손나은
24-02-24 00:44
VIEW
롯데 시절 RYU에 타율 .342 맹타…동갑내기 절친의 선전포고 “이번에도 잘 쳐서 놀려야죠” 음바페
24-02-23 23:10
22498
'박지현 2경기 연속 32+점, 최이샘 3쿼터 16점' 우리은행, 신한은행 제압하고 3연승 질주 박과장
24-02-23 21:23
22497
한화 합류→시동 건 류현진 "개막전 선발 등판? 가능하다" 순대국
24-02-23 1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