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EPL서 손꼽히는 ‘최악의 먹튀’…1440억 공격수 1년 반 만에 이별하나

76 0 0 2024-02-22 20:10: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골닷컴] 강동훈 기자 = 첼시(잉글랜드) 공격수 미하일로 무드리크(23·우크라이나)가 불과 1년 반 만에 결별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첼시 입단 당시 무려 1억 유로(약 1442억 원)라는 거액의 이적료를 기록하면서 큰 기대를 모았지만, 계속해서 실망스러운 모습만 비추고 있는 탓이다. 첼시 보드진들은 올여름 무드리크가 떠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22일(한국시간)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로서 무드리크는 올여름 이적시장 때 떠날 가능성이 크다”며 “앞서 지난 1월 겨울 이적시장 때 무드리크는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임대 이적 제안을 받았지만, 당시 첼시는 대체자가 없다는 이유로 협상을 거절했다. 하지만 첼시 보드진들은 올여름에는 무드리크가 떠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드리크가 여전히 마우리시오 포체티노(51·아르헨티나) 첼시 감독을 설득하지 못하고 있는 데다 입단한 이후 계속되는 부진에 빠지자, 첼시 보드진들은 이젠 포기하는 수순으로 가고 있다. 특히 첼시 내부에선 무드리크가 축구 지능이 상당히 부족하며, 결정력 등 기량에도 의문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무드리크는 첼시에 입단한 이래로 지금까지 공식전 42경기를 뛰는 동안 4골 5도움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1억 유로라는 거액의 이적료를 고려했을 때 사실상 ‘실패한 영입’, 더 나아가 ‘최악의 먹튀’에 가깝다. 그렇다고 장점으로 꼽히는 드리블 돌파 성공률이 높은 것도 아니다. 총 106회의 드리블 돌파를 시도해 39회 성공에 그쳤다. 성공률이 약 37%밖에 안 된다.



무드리크는 결국 계속되는 부진 속에 라힘 스털링(29)과 콜 파머(21), 노니 마두에케(21·이상 잉글랜드) 등과의 주전 경쟁에서 완전히 밀려 주로 교체로 출전해 짧은 시간 기회를 받고 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기준 무드리크의 마지막 선발 출전은 지난해 12월 말 크리스털 팰리스전이다. 그 이후로 지금까지 벤치만 지키거나, 후반전에 교체로 출전했다.

이렇다 보니 첼시 보드진들도 이젠 무드리크에게 의문을 표하면서 사실상 ‘실패한 영입’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1월 겨울 이적시장 때 대체자가 없다는 이유로 바이에른 뮌헨의 임대 이적을 거절했지만, 다가오는 여름 이적시장 때 떠나는 것을 막지 않을 계획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자연스레 무드리크가 올여름 1년 만에 첼시와 결별할지 주목되고 있다.

무드리크는 지난 2018년 샤흐타르 도네츠크에서 프로에 데뷔한 후 아르세날 키이우와 데스나 체르니히우(이상 우크라이나) 등에서 임대를 거치면서 가파른 성장 곡선을 그리더니, 2022~2023시즌부터 잠재력이 만개했다. 특히 당시 그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면서 전 세계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이 같은 활약에 무드리크는 수많은 ‘러브콜’을 받았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아스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상 잉글랜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등과 연결됐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그는 지난해 1월 첼시로 이적했다. 당시 기본 이적료 7000만 유로(약 1010억 원)에다가 추가 옵션으로 3000만 유로(약 432억 원) 보너스가 더해지면서 총 1억 유로의 이적료를 기록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498
'박지현 2경기 연속 32+점, 최이샘 3쿼터 16점' 우리은행, 신한은행 제압하고 3연승 질주 박과장
24-02-23 21:23
22497
한화 합류→시동 건 류현진 "개막전 선발 등판? 가능하다" 순대국
24-02-23 19:58
22496
사우디, 손흥민 영입 위해 2590억 쏜다!... 살라 위해 5985억 투자 해골
24-02-23 02:45
22495
'수비수 중 발롱도르 1위' 김민재 제외 '충격'→전 세계 최고 수비수 15인 곰비서
24-02-23 00:26
VIEW
사실상 EPL서 손꼽히는 ‘최악의 먹튀’…1440억 공격수 1년 반 만에 이별하나 곰비서
24-02-22 20:10
22493
미토마 향해 살인태클→퇴장 후 인종차별 세례…"견디기 힘들었던 48시간" 철구
24-02-22 03:06
22492
'홀란드급 잠재력'…865억에 데려온다 "첼시가 영입에 관심" 손예진
24-02-21 23:42
22491
"30골 넣은 케인보다 뛰어난 피니셔" 황희찬, 토트넘이 영입 원한다...'울버햄턴 동료도 함께 관심' 애플
24-02-21 21:36
22490
이강인과 안녕, ‘보너스만 2165억’ 세기의 이적 탄생...음바페, 레알과 5년 계약 픽도리
24-02-21 17:26
22489
'류현진 한화입단' 발표 오늘도 힘들다. 이러다 혹시? 대체 왜? 어디서 막혔나 [SC 포커스] 곰비서
24-02-21 16:22
22488
‘류현진 복귀 오피셜’ 위해 정신없는 한화 “21일 오전 9시 호텔 계약식? 아니라고 답변까지 했다.” 손예진
24-02-21 14:38
22487
축구대표팀 새 감독 선임… 정해성 위원장이 이끈다 철구
24-02-21 05:00
22486
23경기 연속 패배, 할 말 잃은 사령탑..."속상한 결과, 더 발전하고 개선해야" 뉴스보이
24-02-21 02:24
22485
'김민재 어디갔어?'...'투헬 경질→솔샤르 부임' 뮌헨 충격 라인업 등장 해골
24-02-21 00:56
22484
대표팀 동료 침묵→왕따 추락' 이강인, "마이 리틀 브로" 떠난다던 음바페의 애정 공세 앗살라
24-02-20 23:05
22483
1위 탈환' 김연경과 흥국생명, 5R 전승+6연승 질주...페퍼 23연패 수렁 소주반샷
24-02-20 21:36
22482
정해성 위원장 선임 배경조차 안 밝힌 축구협회, 위원들 면면도 ‘물음표’ 박과장
24-02-20 20:11
22481
잉글랜드 2부리그 강등권 클럽에서 경질→'한국 대표팀 감독에 관심있다' 손예진
24-02-20 15:37
22480
[단독] '괴물 전격 컴백!' 류현진, 한화와 '4년 170억 이상 초대형 계약' 합의…12년 만의 복귀 손나은
24-02-20 13:59
22479
"한국으로 짐을 보냈으니 기대해도…" 역대 최고 대우는 확정, 이제 남은 건 RYU의 결심 정해인
24-02-20 06:32
22478
EPL최다골 주인공 딸의 파격 ‘모로코 사막에서 뭐하는 거지?’…가수로 이미 명성+남자친구는 럭비 스타 타짜신정환
24-02-20 04:32
22477
류현진 '한화 복귀'에 무게…"공감대 형성" 가츠동
24-02-20 01:58
22476
클린스만 핑계거리 된' 이강인, PSG서 밝게 훈련..."23번째 생일 축하해!" 불도저
24-02-20 00:06
22475
박지수 없는 골밑은 박지현 독무대…우리은행, KB스타즈 15연승 저지 순대국
24-02-19 2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