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SON' 윙백으로 썼던 콘테, 이제는 KIM 스승으로?

97 0 0 2024-03-20 22:09:4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 인터풋볼 DB

바이에른 뮌헨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 선임에 관심이 있다.

투헬 뮌헨 감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레버쿠젠과의 우승 경쟁에서 뒤처지는 등 성적 부진도 있었고, 선수들과의 불화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작용했다.

뮌헨은 차기 감독으로 콘테를 낙점했다. 영국 '더 선'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라 리퍼블리카'를 인용하여 "뮌헨이 토마스 투헬 감독을 대체할 '유력 후보'를 공개함에 따라 해리 케인은 전 토트넘 훗스퍼 시절 스승과 재회할 수도 있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콘테는 뮌헨의 우선 순위로 여겨지며, 차기 감독의 주요한 후보 중 한 명이다"라고 덧붙였다. 뮌헨이 차기 감독으로 콘테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내 축구 팬들에게 콘테 전 감독은 토트넘에서 손흥민을 지휘했던 감독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21년 11월부터 토트넘의 사령탑으로 지냈다. 2021-22시즌 손흥민이 23골을 퍼부으며 프리미어리그(PL) 득점왕을 차지했을 때까지만 해도 손흥민에 대한 지지를 아끼지 않았다. 직접 나서 그를 '월드 클래스'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한 시즌 만에 콘테 전 감독에 대한 여론은 완전히 바뀌었다. 리그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손흥민의 공격적인 재능을 전혀 활용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무늬만 윙어일 뿐, 사실상 손흥민의 역할은 윙백이었다. 오히려 수비수로 나선 이반 페리시치가 더 높은 위치에서 경기를 뛰었다.

사진 = BBC

공격의 중심에 서서 상대 골문을 겨냥해야 할 선수가 수비적으로 뛰고 있으니 토트넘의 순위도 추락할 수밖에 없었다. 설상가상 선수들과의 불화까지 터져 콘테 전 감독은 토트넘 생활을 더는 이어갈 수 없었다. 결국 지난 시즌 리그 28라운드 사우샘프턴전을 마지막으로 경질됐다.

토트넘에서는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콘테는 명실상부 유럽에서 가장 뛰어난 감독 중 한 명이다. 2010년대 초반 유벤투스에서 3년 연속 리그 우승을 이끌었고, 인터밀란에서도 세리에A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PL 무대에서는 첼시에서 리그 우승과 FA컵 우승을 달성했다.

콘테가 뮌헨 사령탑으로 부임하면 김민재와 연을 맺게 된다. 최근 에릭 다이어에게 완전히 밀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김민재다. 토트넘 시절 다이어를 전혀 중용하지 않았던 콘테이기에, 김민재에게는 콘테 감독 선임이 호재일 수도 있다.

뮌헨에서 옛 제자였던 케인과 다이어를 만나기도 한다. 케인은 콘테 감독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2022-23시즌 리그 30골을 터뜨린 바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44
이강인 '대국민 사과' 후 겹경사 터졌다! '리그앙 베스트11+최고의 골 톱5' 선정... '절친' 음바페도 함께 호랑이
24-03-21 14:52
22643
'충격 배신' 오타니 日통역, 오타니 돈 훔치고→불법도박 '전격 퇴출' 서울시리즈 한창인데 해고 통보 손나은
24-03-21 11:44
22642
'포체티노, 선수 보는 눈 없다' 첼시서 쫒겨난 공격수, 세리에A서 신기록 간빠이
24-03-21 03:04
VIEW
'득점왕 SON' 윙백으로 썼던 콘테, 이제는 KIM 스승으로? 오타쿠
24-03-20 22:09
22640
이번 직관기대됩니다. 기깔나게살아
24-03-20 14:55
22639
사촌 찬스'로 토트넘 입단? 말이 되나…이름은 '세계적인 도핑 스타'와 같다 해골
24-03-20 05:49
22638
쇼트트랙 박지원 깁스하고 귀국…황대헌 "고의 아냐" 홍보도배
24-03-20 02:14
22637
경찰 체포' 오재원 신고자 "2022년부터 같이 마약 투약했다" 주장 사이타마
24-03-19 23:46
22636
이정현 진짜 미쳤다' 홀로 34득점 '원맨쇼'→소노, SK에 13점 차 대승...SK는 4쿼터 오재현 부상으로 '초비상' 박과장
24-03-19 22:01
22635
투헬 싫어 KIM 떠납니다...아, 다른 KIM이요, 민재 안녕 간빠이
24-03-19 20:16
22634
김혜성, 시속 157km 통타 2루타…다저스 감독 "한국 2루수 돋보여" 가츠동
24-03-19 06:30
22633
최형우 다시 글러브 껴야 하나…나성범 햄스트링 부상 재발에 KIA 초비상, 꽃감독도 출발부터 한숨 박과장
24-03-19 03:56
22632
ML 명장도 반했다 "이름 모르지만 멋진 투구"...그 선수 '김택연' 입니다 섹시한황소
24-03-19 01:59
22631
맨유 김민재 빨리 협상해! 다이어한테 밀릴 선수 절대 아니다, EPL 두 손 들고 환영…'언해피' 연달아 보도 "불행한 KIM에게 손 내밀어야" 간빠이
24-03-19 00:08
22630
‘우승 후보’ KIA 날벼락…나성범 또 햄스트링 부상 + 1 애플
24-03-18 22:30
22629
선수에 올인' 손흥민, 제2의 SON 만들지 않는다..."은퇴 후 사랑하는 축구 떠날 것" 아이언맨
24-03-18 20:12
22628
다이어, '김민재 기용론' 쐐기…"나랑 더리흐트가 계속 이기잖아, 투헬에게 말할 거야" 타짜신정환
24-03-18 17:20
22627
‘121분 디알로 극장 결승골 폭발!’ 맨유, 노스웨스트 더비서 연장 혈투 끝에 리버풀 4-3 꺾고 FA컵 4강 진출! 음바페
24-03-18 03:29
22626
'2-0→2-2→4-2' 첼시, 수적 우세로 레스터에 진땀승 '스탬포드 브릿지 야유 폭발' 미니언즈
24-03-18 01:25
22625
"자신감 없는 플레이" 독일 매체 혹평 받은 다이어...투헬, '라이벌' BVB와 맞대결서 김민재 카드 만질까 물음표
24-03-17 22:40
22624
'0-3 대패 요인 드라구신에 실망했나?'…포스테코글루, 이미 센터백 쇼핑 중! "오는 여름 센터백 보강할 것" 조현
24-03-17 20:32
22623
‘실바 멀티골 폭발!’ 압도적인 맨시티, 뉴캐슬 2-0 제압하고 FA컵 4강 진출···공식전 22G 연속 무패 행진 앗살라
24-03-17 06:04
22622
"맨유 에이스를 판다고? 말도 안 되는 소리" 감독 이례적 반박... '최악 부진'에도 믿고 간다 닥터최
24-03-16 22:21
22621
온갖 지표 1위…'토트넘 수비 그 자체' 로메로, SON 떠나 레알 유니폼 입나? 6시내고환
24-03-16 2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