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우 다시 글러브 껴야 하나…나성범 햄스트링 부상 재발에 KIA 초비상, 꽃감독도 출발부터 한숨

84 0 0 2024-03-19 03:56: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와 이범호 감독이 2024시즌 출발부터 큰 위기에 빠졌다. 주축 외야수이자 팀 주장 나성범의 햄스트링 부상 재발로 개막 초반 이탈할 가능성이 커진 까닭이다. 이제 지명타자에 집중하려던 베테랑 최형우가 잠시 글러브를 다시 껴야 할지 고민이 될 정도다.

KIA 구단은 3월 18일 “나성범 선수가 오늘(18일) 전남대병원에서 우측 허벅지 MRI 검진을 받아 햄스트링 부분손상 진단을 받았다. 2주 후 재검진 예정이고, 복귀 시점은 재검진 뒤 판단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나성범은 17일 광주 KT WIZ 시범경기에 선발 출전해 3회 말 1루에서 3루로 주루 도중 우측 허벅지에 불편함을 느꼈다. 나성범은 4회 초 수비를 앞두고 곧바로 최원준과 교체돼 경기를 마무리했다. 

나성범은 2023시즌에도 시즌 내내 부상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나성범은 2023시즌을 앞두고 WBC 대표팀에 합류해 훈련 도중 당한 종아리 부상으로 전반기 상당 부분을 결장했다. 6월 말에서야 팀으로 복귀한 나성범은 무서운 타격 페이스로 시즌을 소화했다. 나성범은 2023시즌 58경기 출전/ 타율 0.365/ 81안타/ 18홈런/ 57타점/ 출루율 0.427/ 장타율 0.671를 기록했다.

하지만, 시즌 막판에도 부상이 나성범의 발목을 잡았다. 나성범은 9월 19일 광주 LG 트윈스전에서 3루로 주루 도중 햄스트링을 다쳐 시즌 아웃 판정을 받았다. 당시 박찬호, 최형우를 포함해 나성범까지 경기 도중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KIA는 시즌 막판 5강 싸움에서 밀릴 수밖에 없었다.

나성범은 2023시즌 종료 뒤 팀 주장 자리를 맡아 2024시즌 팀 성적 반등을 이끌고자 했다. 나성범은 2024시즌 시범경기에서 8경기 출전/ 타율 0.263/ 5안타/ 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점차 타격감을 끌어 올리는 흐름 속에서 또다시 부상이 찾아와 나성범과 팀에 모두 안타까운 순간이 됐다.

부임 첫 시즌 출발을 앞둔 KIA 이범호 감독에게도 너무나도 큰 비보다. 이 감독은 나성범을 4번 타자로 배치하는 팀 타순을 구상하고 있었다. 주장이자 주전 우익수 겸 4번 타자가 개막을 앞두고 부상으로 이탈하는 건 이범호 감독에게 가혹한 시나리오다. 당장 나성범 자리를 대체할 선수가 마땅히 떠오르지도 않는다.

이제 지명타자 자리에 집중해야 할 최형우가 잠시 외야 글러브를 다시 껴야 할지 고민이 될 정도다. 외야 한 축인 최원준의 타격감도 완벽하지 않기에 더 복잡한 난제다. 2024시즌 1루수로 포지션을 이동한 이우성이 잠시 외야로 복귀하는 방안도 염두에 둬야 한다. 게다가 팀 분위기를 이끄는 주장 자리다. 여러모로 너무나도 큰 구멍이 생겼다.

햄스트링 부상이 ‘재발’이라는 점도 마음에 걸린다. 햄스트링은 한 번 다친 순간 계속 재발 가능성이 큰 부상 부위다. 나성범의 경우 강한 벌크업으로 몸 전반적으로 근육량이 상당한 스타일이다. 하체에 과부하가 걸리는 임계점이 자주 찾아온다면 다음에도 또 햄스트링 부상이 안 찾아오리란 보장은 없다. 향후 적극적인 수비와 주루에 지속적인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이 부분에서 KIA와 나성범 모두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48
'오열사'의 몰락, 고액 팬미팅→선·후배 저격→마약 혐의까지... 9년 전 국민영웅 처참히 추락했다 미니언즈
24-03-22 11:49
22647
결국 1,700억 괴물 공격수와 작별 분위기…이미 대체자로 24골 폭격기 낙점 해골
24-03-22 01:33
22646
'손흥민 좋아, 포스테코글루 밑에서 뛰고 싶어'…베르너의 꾸준한 어필, 토트넘은 챔스 가면 소주반샷
24-03-21 23:36
22645
'김민재 英 이적 가능성 사라지나' 맨유, 바르샤 핵심 CB 영입 관심...뮌헨도 "KIM-더리히트 못 팔아" 이영자
24-03-21 20:55
22644
이강인 '대국민 사과' 후 겹경사 터졌다! '리그앙 베스트11+최고의 골 톱5' 선정... '절친' 음바페도 함께 호랑이
24-03-21 14:52
22643
'충격 배신' 오타니 日통역, 오타니 돈 훔치고→불법도박 '전격 퇴출' 서울시리즈 한창인데 해고 통보 손나은
24-03-21 11:44
22642
'포체티노, 선수 보는 눈 없다' 첼시서 쫒겨난 공격수, 세리에A서 신기록 간빠이
24-03-21 03:04
22641
'득점왕 SON' 윙백으로 썼던 콘테, 이제는 KIM 스승으로? 오타쿠
24-03-20 22:09
22640
이번 직관기대됩니다. 기깔나게살아
24-03-20 14:55
22639
사촌 찬스'로 토트넘 입단? 말이 되나…이름은 '세계적인 도핑 스타'와 같다 해골
24-03-20 05:49
22638
쇼트트랙 박지원 깁스하고 귀국…황대헌 "고의 아냐" 홍보도배
24-03-20 02:14
22637
경찰 체포' 오재원 신고자 "2022년부터 같이 마약 투약했다" 주장 사이타마
24-03-19 23:46
22636
이정현 진짜 미쳤다' 홀로 34득점 '원맨쇼'→소노, SK에 13점 차 대승...SK는 4쿼터 오재현 부상으로 '초비상' 박과장
24-03-19 22:01
22635
투헬 싫어 KIM 떠납니다...아, 다른 KIM이요, 민재 안녕 간빠이
24-03-19 20:16
22634
김혜성, 시속 157km 통타 2루타…다저스 감독 "한국 2루수 돋보여" 가츠동
24-03-19 06:30
VIEW
최형우 다시 글러브 껴야 하나…나성범 햄스트링 부상 재발에 KIA 초비상, 꽃감독도 출발부터 한숨 박과장
24-03-19 03:56
22632
ML 명장도 반했다 "이름 모르지만 멋진 투구"...그 선수 '김택연' 입니다 섹시한황소
24-03-19 01:59
22631
맨유 김민재 빨리 협상해! 다이어한테 밀릴 선수 절대 아니다, EPL 두 손 들고 환영…'언해피' 연달아 보도 "불행한 KIM에게 손 내밀어야" 간빠이
24-03-19 00:08
22630
‘우승 후보’ KIA 날벼락…나성범 또 햄스트링 부상 + 1 애플
24-03-18 22:30
22629
선수에 올인' 손흥민, 제2의 SON 만들지 않는다..."은퇴 후 사랑하는 축구 떠날 것" 아이언맨
24-03-18 20:12
22628
다이어, '김민재 기용론' 쐐기…"나랑 더리흐트가 계속 이기잖아, 투헬에게 말할 거야" 타짜신정환
24-03-18 17:20
22627
‘121분 디알로 극장 결승골 폭발!’ 맨유, 노스웨스트 더비서 연장 혈투 끝에 리버풀 4-3 꺾고 FA컵 4강 진출! 음바페
24-03-18 03:29
22626
'2-0→2-2→4-2' 첼시, 수적 우세로 레스터에 진땀승 '스탬포드 브릿지 야유 폭발' 미니언즈
24-03-18 01:25
22625
"자신감 없는 플레이" 독일 매체 혹평 받은 다이어...투헬, '라이벌' BVB와 맞대결서 김민재 카드 만질까 물음표
24-03-17 2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