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 "메시-바르사, 끝 안 좋을 줄 알았어...내게도 그랬어"

497 0 0 2020-10-31 19:48: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리오넬 메시(33)와 바르셀로나의 관계가 안 좋게 끝날 줄 알았다. 바르사는 나에게도 그랬다.”

디에고 마라도나가 메시와 바르셀로나의 관계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마라도나는 60세 생일을 맞아 아르헨티나 매체 ‘클라린’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라도나는 “끝이 좋지 않다는 걸 알았고, 결국 메시가 떠날 것이란 것도 안다. 내게도 똑같은 일이 일어났었다”라며 “그는 적절한 대우를 받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메시는 이번 시즌 개막을 앞두고 바르셀로나 구단에 이적을 요청했다. 유스 시절을 포함해 20년 동안 몸 담은 클럽과 결별을 고한 것이다. 직접 이적요청서까지 보내며 바르셀로나와 동행을 마무리하는 듯 했다. 

하지만 메시는 복잡한 계약 관계와 엄청난 이적료 등 법적 공방을 피하기 위해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했다. 일단 계약 기간이 끝나는 2021년 6월까지는 바르셀로나 선수다. 

아르헨티나의 레전드 마라도나는 후배 메시의 거취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마라도나는 메시에 대한 바르셀로나의 대우가 적절치 않다고 평가했다.

마라도나는 “끝이 좋지 않다는 걸 알았고, 결국 메시가 떠날 것”이라며 “내게도 똑같은 일이 일어났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자격에 맞는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메시는 바르셀로나를 정상에 올려놨고, 상황을 바꾸기 위해 나가겠다 했는데 구단은 안 된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마라도나 역시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한 적이 있다. 1982년부터 1984년가지 바르셀로나에 활약했으나 곧바로 나폴리로 이적했다. 마라도나는 바르셀로나에선 큰 족적을 남기진 못했지만 나폴리에서 1991년까지 활약며 전성기를 누렸다. 

마라도나는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그냥 문을 닫는 것은 쉽지 않다. 계약이 있고, 빅클럽은 그것을 허용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다”라고 설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732
첼시 가뿐하게 적중 가고 가습기
20-11-01 02:17
7731
이재성, 6경기 연속 선발...홀슈타인 킬, 아우에와 1-1 무승부 극혐
20-11-01 00:21
7730
기아 승으로 유종의 미를 음바페
20-10-31 20:51
VIEW
마라도나, "메시-바르사, 끝 안 좋을 줄 알았어...내게도 그랬어" 미니언즈
20-10-31 19:48
7728
팀윈 모집합니다. + 4 히든☆이설
20-10-31 13:36
7727
포체티노, 맨유로 마음 굳혀... "이제 조급함 느끼고 있다" 물음표
20-10-31 06:00
7726
2부는 더 어렵군 조현
20-10-31 04:37
7725
'6경기 0골 0도움' 시장 가치 반토막, 에릭센의 끝없는 추락 닥터최
20-10-31 02:29
7724
불금이 머에요 ? 찌끄레기
20-10-31 00:24
7723
이 정도일 줄은…"알리,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녹슬었다" 뉴스보이
20-10-30 22:43
7722
"벤제마, 추잡한 행동·겁쟁이" 브라질, '비니시우스 뒷담화'에 폭발 불쌍한영자
20-10-30 20:35
7721
두산이 키움 잡나? 간빠이
20-10-30 19:29
7720
배구 ~ 앗살라
20-10-30 18:38
7719
하든-시몬스 트레이드설? HOU 구단주는 "No!" 군주
20-10-30 17:08
7718
[단독]'충격' FC서울 센터백 김남춘 사망 순대국
20-10-30 15:32
7717
금일 국야 원빈해설위원
20-10-30 14:41
7716
김남춘, 안타까운 사망… 황망한 FC 서울, “경위를 확인 중” 디아블로잠브
20-10-30 14:35
7715
무리뉴 감독 뿔났다…SNS에 “버스안 선수들 나처럼 화나야, 내일 오전 11시 훈련” 픽샤워
20-10-30 13:08
7714
'충격패' 토트넘 2번 죽인 '후반 40분 불꽃놀이' 정체는? 아이언맨
20-10-30 11:40
7713
굿모닝 가습기
20-10-30 10:50
7712
영국 매체의 손흥민 평가 "열심히 뛰었다"…베일은 "존재감 없어" 혹평 물음표
20-10-30 09:08
7711
즐거운 아침입니다.ㅎ 크롬
20-10-30 07:38
7710
‘졸전에 분노’ 무리뉴 “전반 끝나고 11명 싹 바꾸고 싶었어” 노랑색옷사고시퐁
20-10-30 06:17
7709
에효 토트넘 ㅜㅜ 섹시한황소
20-10-30 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