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원 '빠던' 머쓱하게 한 외야수, MLB 골드글러브 후보

822 0 0 2020-11-02 15:31:3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아키야마 쇼고.▲ 아키야마 쇼고가 메이저리그 진출 첫 시즌부터 수비력을 인정받았다. 내셔널리그 골드글러브 좌익수 부문 최종 후보에 포함됐다.[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오재원(두산)은 2015년 제1회 프리미어12 준결승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화끈한 '빠던'을 선보였다. 만루에서 가운데 담장까지 날아가는 큰 타구가 나왔지만 중견수가 포기하지 않으면서 장타가 아닌 뜬공이 됐다. 그래도 오재원은 이 강렬한 세리머니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수비가 잘했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 타구를 잡은 외야수는 아키야마 쇼고(신시내티). 세이부 라이온즈에서 중견수로 뛰면서 '안타 제조기'로 이름을 날렸다. 국제대회에서 개근상을 받을 만큼 공수 모두 뛰어난 기량을 발휘했고 올해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54경기에 나와 타율 0.245에 그쳤고, 홈런 없이 9타점으로 시즌을 마치면서 공격에서는 기대 이하의 결과를 남겼다. 그럼에도 수비에서는 여전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 덕분에 타일러 오닐(세인트루이스) 다비드 페랄타(애리조나)과 함께 내셔널리그 골드글러브 좌익수 부문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 풀카운트는 "골드글러브 수상자 발표를 앞두고 신시내티 팬들은 아키야마의 수상을 바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시내티 구단 인스타그램에는 아키야마의 호수비 장면을 모은 하이라이트 영상이 올라왔다. 팬들은 "주전 중견수감", "수상 자격 있다", "과소평가된 선수"라는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그러나 실제 수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MLB.com은 지난달 골드글러브 포지션별 최종 후보를 발표하면서 "오닐은 내셔널리그 좌익수 가운데 가장 높은 DRS(Defensive Runs Saved, 수비로 막은 실점을 나타낸 지표)9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아키야마는 4점이다. 물론 메이저리그 데뷔 첫 해 최고 수준 좌익수로 뽑힌 것 자체가 성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755
베일까지 터졌다…토트넘 'KBS 트리오', EPL 공포 1순위로 뜬다 떨어진원숭이
20-11-02 20:49
7754
짐 언제 다 빼요" 이정후는 고척돔을 비워주기 싫다 타짜신정환
20-11-02 19:41
7753
류현진, 3일 국가 인권위원회 첫 일정 소화…시즌 종료 소감도 전한다 곰비서
20-11-02 18:12
7752
새축 철구
20-11-02 17:26
7751
미르4 마케팅 잼나네요 ㅋㅋ 가터벨트
20-11-02 16:31
7750
MLB 2020-2021 프리에이전트 최대어는 포수 리얼무토-김하성은 16위 손예진
20-11-02 16:22
VIEW
오재원 '빠던' 머쓱하게 한 외야수, MLB 골드글러브 후보 오타쿠
20-11-02 15:31
7748
금일 경기 손나은
20-11-02 14:08
7747
롯데 출신 좌완 레일리, 휴스턴과 22억7천만원에 재계약 가습기
20-11-02 13:06
7746
'경기당 0.96골' 주니오, 아슬아슬하게 놓친 최초 1점대 득점왕 극혐
20-11-02 11:40
7745
굿모닝 미니언즈
20-11-02 10:51
7744
[공식발표] 벤투호, 멕시코-카타르전 장소 최종 확정… 김학범호는 사우디 대신 브라질 물음표
20-11-02 09:23
7743
즐거운 아침입니다.ㅎ 크롬
20-11-02 08:07
7742
"바르사 파산 위기, 5일까지 임금 2515억 깎아야 해" 픽도리
20-11-02 06:33
7741
손흥민 몸이 좀 무거워 보이네 질주머신
20-11-02 05:03
7740
손흥민 브라이턴전 선발 출전! 시즌 11호골 정조준 해골
20-11-02 03:55
7739
설마 유벤투스가 무승부를 하지는 않겠지 + 2 소주반샷
20-11-02 00:09
7738
'도움 1위' 이강인, 헤타페전 소집 명단 등록...한 달 만에 선발 나설까 + 1 철구
20-11-01 22:17
7737
맹구가 이기겠죠 + 1 애플
20-11-01 20:23
7736
토트넘 "에릭센 다시 돌아와"…이적료 265억 원 장전 오타쿠
20-11-01 18:50
7735
가디언이 우승 후보로 토트넘 거론한 이유..."SON-케인 존재감 막강" 호랑이
20-11-01 06:51
7734
바셀 요즘 왜 저러냐 손나은
20-11-01 05:36
7733
라이프 때문에 한폴 디지겠네 아이언맨
20-11-01 04:17
7732
첼시 가뿐하게 적중 가고 가습기
20-11-01 0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