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한 경기 '50득점' 대폭발...라커룸 난동으로 방출된 유망주, 꽃 피우나

92 0 0 2021-04-30 15:20: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김호중 인터넷기자] 케빈 포터 주니어(20, 193cm)가 50득점을 기록하며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휴스턴 로켓츠는 30일(한국시간) 휴스턴 도요타 센터에서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밀워키 벅스와의 경기에서 143-136으로 승리를 거뒀다.

서부 최하위권에 있는 휴스턴이 동부 최상위권에 있는 밀워키를 잡는 이변. 그 속에는 케빈 포터 주니어의 맹활약이 있었다.

2019년 드래프트 1라운드 30순위로 클리블랜드에 지명된 포터 주니어는 팀에서 가장 촉망받던 유방주 중 하나였으나, 지난 1월 말 본인의 라커를 이적생이 갖고갔다는 이유로 추태를 부린 끝에 방출 통보를 받았다.



포터 주니어는 앞서 총기 소지, 여성 폭행 등 각종 이슈에 시달리며 잡음을 만들었던 상황. 휴스턴은 이 미완의 유망주를 전격 영입하기로 결정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현재까지 신의 한 수가 되어가고 있다. 휴스턴 합류 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던 그는 30일 밀워키와의 경기에서 커리어하이 50득점을 폭발시키며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1쿼터에 9점, 2쿼터에도 9점을 기록하며 손끝을 예열한 포터 주니어는 3쿼터에 15점을 폭발시켰다. 3점슛, 돌파 등 모든 공격이 림을 시원하게 갈랐다.

곧이어 승부의 4쿼터에는 한층 더 각성된 플레이를 보여주며 17점을 더했고, 50득점 고지를 밟은채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최종기록은 3점슛 9개 포함 50득점 11어시스트 5리바운드.

포터 주니어는 휴스턴에 합류한 뒤 22경기 평균 15.2득점 6.2어시스트를 기록하고 있다. 휴스턴이 던진 과감한 승부수가 통하고 있는 모양새. 과연 포터 주니어가 개인 최다 50득점 활약을 기점으로 경기력을 더욱 끌어올릴 수 있을까. 밀워키 전에서 보인 50득점 활약은 그의 잠재력을 엿보게 해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294
아 에버튼 ㅡ.ㅜ 아이언맨
21-05-02 06:32
10293
‘병역 기피’ 석현준, 프랑스 귀화 추진 중…현지 언론 보도 가습기
21-05-02 05:26
10292
첼시 한골 더 미니언즈
21-05-02 02:11
10291
고대로 시간만 흘러라 딱 30분만 물음표
21-05-02 00:30
10290
“아무도 토트넘 감독이 되길 원하지 않는다”...이유는 바로 이 선수 때문 조현
21-05-01 23:02
10289
경기 개 많은 토욜이다 앗살라
21-05-01 20:46
10288
무 밭이였구만 닥터최
21-05-01 08:33
10287
레스터, 10명 사우스햄튼과 1-1 무…UCL행 암초 6시내고환
21-05-01 06:48
10286
역배 하나 들어와라 뉴스보이
21-05-01 04:34
10285
'동행 연장 임박' 토트넘, 손흥민과 2년 계약 합의...협상 막바지 단계 불쌍한영자
21-05-01 01:32
10284
라이프 승ㄹ ㅔ 스터 승 간빠이
21-05-01 00:18
10283
픽스터 모심니다 쪽지주세용 익명보장 ㅋ 독고ㅠ
21-04-30 23:26
10282
'무~야호' 무리뉴, 바로 취직했다 불도저
21-04-30 22:10
10281
새축 머가 있나 ? 노랑색옷사고시퐁
21-04-30 20:43
10280
금일 박과장
21-04-30 17:15
10279
'축구의 신', 바르셀로나 남는다 릅갈통
21-04-30 15:41
VIEW
[NBA] 한 경기 '50득점' 대폭발...라커룸 난동으로 방출된 유망주, 꽃 피우나 이아이언
21-04-30 15:20
10277
레알-리버풀도 노렸던 수비수…토트넘이 185억원에 데려온다 순대국
21-04-30 14:34
10276
불금인데 날강두
21-04-30 14:17
10275
'손흥민, 토트넘과 재계약 임박…협상 최종 단계' 간빠이
21-04-30 13:12
10274
케인, EPL 빅클럽 이적 결심… “친구들에게 의사 전달” 물음표
21-04-30 10:52
10273
즐거운 하루돠세요 ~ 크롬
21-04-30 09:43
10272
‘메시 골’ 바르사, 그라나다에 1-2 역전패…1위 등극 실패 사이타마
21-04-30 08:08
10271
맹구 지리네 이아이언
21-04-30 0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