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쾌투, 또 다른 시각 "ML 커미셔너의 경기속도 우려 완화"

90 0 0 2021-05-13 18:42: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정기적으로 이런 게임을 하면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의 경기 페이스에 대한 우려가 완화될 것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투수전을 벌였다. 토론토의 4-1 승리로 끝났고, 약 2시간40분이 소요됐다. 스피드 업을 외치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원하는 경기시간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수년 전부터 메이저리그 팬들의 고령화를 우려했다. 젊은 팬들이 NBA 등 타 프로스포츠로 유입되는 현상에 위기를 느끼고 각종 룰 변화를 시도하는 등 몸부림을 친다. 경기 스피드 업은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의 가장 기본적인 목표다.

캐나다 스포츠넷은 류현진과 맥스 프리드의 투수전을 만프레드 커미셔너가 좋아했을 것이라고 짐작했다. 이날 류현진은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시즌 3승을 따냈다. 체인지업과 커터에 슬라이더를 적극 구사해 애틀랜타 타자들을 무너뜨렸다.


프리드도 6이닝 2피안타 4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잘 던졌다. 선발투수들이 타자들을 압도하니 경기 진행속도가 빠를 수밖에 없었다. 스포츠넷은 "두 좌투수의 맞대결이 재미있었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일했다. 정기적으로 이런 게임을 하면 만프레드 커미셔너의 경기 페이스에 대한 우려가 완화될 것이다"라고 했다.

스포츠넷은 류현진을 좀 더 조명했다. "류현진은 가장 교활한 투구를 했다. 포심, 체인지업, 커터, 커브 등 94개의 공을 고르게 섞으며 기교가 최고조에 이르렀다. 애틀랜타 타자들은 고개를 흔들었다"라고 했다.

토론토 선은 "류현진의 날이었다"라면서 "애틀랜타 타자들이 류현진에게 초점을 맞췄지만 그의 투구 능력은 대단했다. 7이닝을 통과하는데 단 94개의 공만 던졌고, 볼넷 1개에 5피안타로 1점만 내줬다. 유일한 흠집은 5회 윌리엄 콘트레라스에게 허용한 솔로홈런이었다"라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0495
오늘도 건승 애플
21-05-14 16:24
10494
T1, 코치진 및 선수 영입으로 R6팀 로스터 재정비 완료 오타쿠
21-05-14 15:20
10493
'황희찬 선발 출전' 라이프치히, DFB포칼 결승서 도르트문트에 대패 호랑이
21-05-14 13:47
10492
토트넘 꿈 깨! ‘820억→1,093억’ 된 21세 세르비아 폭격기 손나은
21-05-14 12:48
10491
휴지 믿고 있다고 힘내라 ! 아이언맨
21-05-14 11:30
10490
[SC포커스]"방법이 없다" 극강의 삼성 야구가 떠안은 생소한 고민거리 미니언즈
21-05-14 10:16
10489
즐거운 아칩입니다>0 크롬
21-05-14 08:07
10488
경기 고르는거 ㅈㄹ 못하네 뉴스보이
21-05-14 06:32
10487
DFB 포칼 결승 앞둔 황희찬, 새 역사 쓸 준비 마쳤다 간빠이
21-05-14 02:12
10486
오늘 kbo 승예는 아쉬웠다 가마구치
21-05-14 01:29
10485
에버튼 과 맨유 + 2 불도저
21-05-14 00:05
10484
"차 사러 팀을 이탈해?" 호날두, 유베 동료들에 '왕따' 당했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1-05-13 22:48
10483
팀 "빛" 에서 파트너 모집합니다 팀엘리트미쉐린
21-05-13 21:27
10482
브리검 귀엽네요 ㅋㅋ 가터벨트
21-05-13 21:18
10481
TEAM 바이에른 파트너 모집합니다. 티모
21-05-13 20:55
10480
삼성 언더 들어오나요 ? 섹시한황소
21-05-13 20:36
10479
[인터뷰] "그래도 언젠간 넘어서야 하잖아요" - T1 '버서커' 간빠이
21-05-13 19:13
VIEW
류현진 쾌투, 또 다른 시각 "ML 커미셔너의 경기속도 우려 완화" 불도저
21-05-13 18:42
10477
양상문 위원 “2군 선수를 1군 올리는 것이 MLB식 단장 야구란 답을 얻었다” 떨어진원숭이
21-05-13 17:45
10476
몬토요 TOR 감독, "류가 돌아왔다. 류는 류답게 던졌다" [인터뷰] 오타쿠
21-05-13 16:03
10475
오늘 그래도 나름 잘 먹었따 !!. 호랑이
21-05-13 14:15
10474
[ASL] '퀸의 아들' 김명운, 3시즌 연속 4강 진출 쾌거 손나은
21-05-13 12:19
10473
토트넘에서 천덕꾸러기 취급 받던 이 선수, 최강팀들 러브콜로 상황 역전 가습기
21-05-13 11:33
10472
'6번타자' 김하성, 콜로라도와의 DH 1차전 1안타·1도루…타율 0.197 미니언즈
21-05-13 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