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류지현·강성우·서재응 합류' 전력강화위원회 구성 완료…전임 감독은 류중일? 선임 속도 낸다

171 0 0 2024-02-16 12:28: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류지현 전 감독 ⓒ곽혜미 기자
▲ 서재응 전 투수코치. ⓒ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KBO가 한국야구의 세계 경쟁력 강화를 고민할 전력강회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KBO는 16일 '2024 KBO 전력강화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고 알렸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조계현 위원장이 이끈다. 장종훈 위원과 정민철 위원도 2년 연속 전력강화위원회에서 대표팀 세대교체 등을 위한 고민을 이어 가기로 했다.

류지현 전 LG 트윈스 감독, 강성우, 서재응 위원(이상 전 KIA 타이거즈 코치) 등은 이번에 새롭게 전력강화위원회에 합류했다. 선수 또는 코치로 대표팀 경험이 있는 인물들이다.

KBO는 "전력강화위원회는 대표팀 전임 감독 후보 추천과 오는 11월에 열릴 2024 프리미어12 대표팀 선수 선발에 대한 기본 자격 및 선발 기준을 정립하고 엔트리를 구성하는 업무를 맡게 된다. 이와 함께 대표팀에 대한 비전과 중·장기적인 발전 방안 제시 등 향후 대표팀이 국제대회에서 성과를 올릴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KBO는 지난해 4월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존 기술위원회를 재편한 전력강화위원회를 구성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야구 대표팀에 대한 팬들의 눈높이에 맞춰 공정하고 투명하게 대표 선수를 선발하고, 국가대표팀의 발전과 선수 육성 방향을 함께 총괄한다.

전력강화위원회를 만든 결정적 계기는 지난해 3월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년 월드베이볼클래식(WBC)'이었다. 한국은 대회 3연속 1라운드 탈락의 충격에 휩싸이자 '도쿄돔 대참사'라는 여론이 형성됐다. 그동안 야구 변방국으로 분류했던 호주 야구에 무릎을 꿇은 것도 '한국 야구는 우물 안 개구리'라는 혹평에 힘을 실어줬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지난해 10월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을 시작으로 지난해 11월 열린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까지 선수 선발에 대한 기본 자격 및 선발 기준을 정립하고 엔트리를 구성하는 업무를 맡았다.

▲ 조계현 위원장 류중일 감독 ⓒ곽혜미 기자
▲ 금메달을 확정하고 환호하는 한국야구대표팀 ⓒ 연합뉴스
▲ 포효하는 문동주 ⓒ 연합뉴스


아시안게임과 APBC의 콘셉트는 '세대교체'로 매우 명확했다. 김현수(LG), 김광현(SSG), 양현종(KIA) 등 한국야구의 황금기를 이끈 주역들이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젊은 선수 발굴에 무게를 뒀다. 마운드는 문동주(한화) 원태인(삼성) 박세웅(롯데) 곽빈(두산) 등 젊은 에이스들을 중심으로 구성했고, 불펜은 고우석(샌디에이고) 최지민(KIA) 박영현(kt) 등이 새로운 얼굴로 떠올랐다.

야수들도 대거 바뀌었다. 노시환(한화) 문보경(LG) 김주원(NC) 윤동희(롯데) 등은 대표팀의 새로운 주축 선수로 강렬한 인상을 심는 데 성공했다. 베테랑 포수 양의지(두산)의 후계자로는 김형준(NC)을 낙점해 성장하는 과정에 있다. 한국은 아시안게임 금메달, APBC 2위를 차지하면서 성과를 봤고, 지난해 성과를 올해까지 이어 가는 일을 올해 전력강화위원회가 해야 한다.

올해 새로 구성된 전력강화위원회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새로운 전임 감독 추천이다. 지난해는 아시안게임부터 류중일 감독 체제로 치렀고, 류 감독은 젊은 얼굴로 다 바뀐 대표팀을 하나로 모으는 첫 임무를 잘 마쳤다. 대표팀의 연속성 차원에서 류 감독이 연임할지, 새로운 얼굴로 바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 대표팀 선수들이 류중일 감독을 헹가래하고 있다. ⓒ연합뉴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476
클린스만 핑계거리 된' 이강인, PSG서 밝게 훈련..."23번째 생일 축하해!" 불도저
24-02-20 00:06
22475
박지수 없는 골밑은 박지현 독무대…우리은행, KB스타즈 15연승 저지 순대국
24-02-19 22:37
22474
정몽규 회장, 감독을 찾고 있나?"...클린스만의 '위약금 100억짜리' 농담 이영자
24-02-19 21:25
22473
이강인과 해체' 음바페, 레알 마드리드와 5년 계약 체결! 여름에 떠난다! 가습기
24-02-19 20:33
22472
'3점 폭죽쇼' 동부, NBA 올스타전서 211-186으로 서부 제압…릴라드 MVP 픽도리
24-02-19 17:02
22471
[단독] 류현진, 한화행 초읽기?…토론토 자택 짐 한국으로 배송 와꾸대장봉준
24-02-19 16:09
22470
오타니 너무 서둘렀나? 2연속 실전 타격 취소+시범경기 개막전도 불발 철구
24-02-19 14:39
22469
'우리 홀란이 달라졌어요' EPL 최고 골잡이의 굴욕...'누녜스보다 심각한 무득점 기록 달성' 물음표
24-02-19 02:43
22468
‘호셀루 선제골→카르바할 퇴장’ 레알 마드리드, 라요 바예카노 원정서 졸전 끝에 1-1 무···2위 지로나와 6점 차 조현
24-02-19 00:38
22467
한때 EPL ‘드리블 대장’ 1시즌 만에 돌아오나…복귀 가능성 주목 앗살라
24-02-18 22:13
22466
캡틴 손흥민 ‘악재 만났다’…‘황희찬 대결’ 앞두고 주전 LB-RB 부상 결장→승점 3점이 아쉬운데 '어쩌나…' 찌끄레기
24-02-17 23:09
22465
호일룬 부담 덜어줄 ‘라이징 스타’ 데려온다…이미 뮌헨과 접촉 뉴스보이
24-02-17 20:18
22464
이제 토트넘도 돈 펑펑 쓴다…맨유와 ‘1,700억 센터백’ 영입 경쟁 간빠이
24-02-17 02:59
22463
부상자 명단에 없는데...'불화 논란' 이강인, 佛 매체 예상 선발서도 제외 불도저
24-02-16 23:24
22462
SON에게 밀린 백업 자원, 훈련에선 미쳤는데? "놀라운 마무리야" 극찬 노랑색옷사고시퐁
24-02-16 21:01
22461
PSG 회장, 음바페 FA 이탈에 '최후통첩'…"이적 보너스 넘기던지, 남은 기간 돈 포기하라" 조폭최순실
24-02-16 16:30
22460
클린스만, '경질 암시?' SNS에 작별인사..."13경기 무패의 놀라운 여정! 모두에게 감사했다" 타짜신정환
24-02-16 14:45
22459
"토트넘 이적 아직도 후회한다"…뮌헨·나폴리행 거절해서 아쉬움이 남는다 해적
24-02-16 13:11
VIEW
[공식발표] '류지현·강성우·서재응 합류' 전력강화위원회 구성 완료…전임 감독은 류중일? 선임 속도 낸다 원빈해설위원
24-02-16 12:28
22457
'음바페는 가라! 이강인 NEW 파트너는?' PSG, 대체자 명단에 '리버풀 에이스' 올렸다..."나폴리 FW+맨유 에이스도 후보" 픽도리
24-02-16 11:01
22456
"어떤 감독이 15세에 1군 데뷔를 시켜주나요?"…모두가 욕하지만 당신은 저에게 최고의 감독입니다, 감사합니다 섹시한황소
24-02-16 00:59
22455
손흥민에게 킬패스 찔러줄 바르사 MF 데려온다…‘이적료 860억+4년 계약’ 제안 박과장
24-02-15 23:09
22454
'이런 SON도 있습니다'…친구따라 토트넘 간다, 공격수가 간다 사이타마
24-02-15 20:51
22453
챔스리그서 김민재 뛴 뮌헨은 패배, 이강인 빠진 PSG는 승리 아이언맨
24-02-15 1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