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게 킬패스 찔러줄 바르사 MF 데려온다…‘이적료 860억+4년 계약’ 제안

173 0 0 2024-02-15 23:09: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김민철 기자= 바르셀로나가 중원 보강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스페인 매체 ‘지잔테스’는 15일(한국시간) “토트넘 훗스퍼가 올여름 이적 시장에서 프렌키 더 용(26, 바르셀로나)을 영입하기 위해 공식 제안을 넣었다”라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올시즌 준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24경기를 치른 현재 14승 5무 5패로 승점 47점을 획득하면서 4위를 달리는 중이다.

선수단 구성이 100%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다. 중원에서 파페 사르, 이브 비수마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탓에 로테이션 가동에 어려움을 겪었다.

새로운 미드필더 영입이 토트넘의 숙제로 떠올랐다.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가 올여름 이탈 가능성이 높은 탓에 대체자 영입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토트넘의 선택은 더 용이었다. 이번 보도에 따르면 토트넘은 더 용의 영입을 위해 6천만 유로(약 860억 원)의 이적료와 4년 계약을 제안했다.




더 용은 지난 2019년 아약스를 떠나 바르셀로나에 입단했다. 바르셀로나는 그의 영입에 8,600만 유로(약 1,255억 원)를 투입하면서 향후 미드필더의 핵심으로 낙점했다.

바르셀로나의 눈은 틀리지 않았다. 더 용은 특별한 적응기 없이 바르셀로나에 녹아들었다. 중앙 미드필더는 물론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소화하며 바르셀로나 중원에 힘을 보탰다.

활약은 올시즌까지 이어지고 있다. 잔부상에 시달리기는 했지만 모든 대회를 통틀어 23경기에 출전하면서 여전히 제 몫을 다하고 있는 바르셀로나 선수 중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다.

활약과 달리 바르셀로나에서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더 용은 오는 2026년 계약 만료를 앞두고 바르셀로나와 일찌감치 재계약 협상에 돌입했지만 아직까지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

이 틈을 토트넘이 파고들었다. ‘지잔테스’는 “토트넘은 일종 조건을 달성할 경우 바르셀로나에서와 똑같은 연봉을 받게되는 조건을 더 용에게 제안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더 용을 향한 토트넘의 제안은 충분하지 않아 보인다. 바르셀로나는 더 용의 이적료로 1억 유로(약 1,400억 원)를 원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458
[공식발표] '류지현·강성우·서재응 합류' 전력강화위원회 구성 완료…전임 감독은 류중일? 선임 속도 낸다 원빈해설위원
24-02-16 12:28
22457
'음바페는 가라! 이강인 NEW 파트너는?' PSG, 대체자 명단에 '리버풀 에이스' 올렸다..."나폴리 FW+맨유 에이스도 후보" 픽도리
24-02-16 11:01
22456
"어떤 감독이 15세에 1군 데뷔를 시켜주나요?"…모두가 욕하지만 당신은 저에게 최고의 감독입니다, 감사합니다 섹시한황소
24-02-16 00:59
VIEW
손흥민에게 킬패스 찔러줄 바르사 MF 데려온다…‘이적료 860억+4년 계약’ 제안 박과장
24-02-15 23:09
22454
'이런 SON도 있습니다'…친구따라 토트넘 간다, 공격수가 간다 사이타마
24-02-15 20:51
22453
챔스리그서 김민재 뛴 뮌헨은 패배, 이강인 빠진 PSG는 승리 아이언맨
24-02-15 14:55
22452
[NBA] 신인류에 맞선 원투펀치, 댈러스 6연승 질주 가습기
24-02-15 12:52
22451
다이어, 결국 선발 제외...'김민재는 선발' 뮌헨, 라치오전 명단 발표 캡틴아메리카
24-02-15 04:53
22450
"나 자신에게 실망했다" 반성 또 반성한 황인범,소속팀 복귀→새 사령탑과 첫 만남 가츠동
24-02-15 02:44
22449
"토트넘을 기대할 이유"…'딱 8분' 출전에도 불만 없다, 동료들과 '환호' 군주
24-02-14 23:15
22448
1,700억 가격표 붙였다! 재정 위기에 눈물의 매각…‘리버풀-첼시 쟁탈전 본격화’ 장그래
24-02-14 20:09
22447
"도박으로 47억 탕진"…伊축구스타 토티 진흙탕 이혼 소송 섹시한황소
24-02-14 04:23
22446
'매디슨과 세리머니 설전+워커와 충돌' 브렌트포드 FW, 이번에는 이적 관련 발언 논란..."에버턴 돌아가기 싫어" 해골
24-02-14 02:24
22445
출근 첫날 심정지로 사망, 39세의 비극적 소식"…노르웨이 충격에 빠져, 구단은 "너무나 잔인하고 충격적인 메시지입니다" 애도 사이타마
24-02-14 00:31
22444
추신수보다 1살 많은데 KIA 감독이라니…이범호 파격선택, 그런데 파격이 아니다? 치타
24-02-13 23:12
22443
'클린스만 평가' 축구협회 전력강화위 15일 개최…클린스만 미국서 '원격 참석' 떨어진원숭이
24-02-13 21:55
22442
위디-로슨 펄펄 난’ DB, SK에 4라운드 패배 설욕하며 매직넘버 ‘9’ 픽도리
24-02-13 20:52
22441
이범호 KIA 신임 감독 "강팀 맡은 건 영광이고 행운…우승 보탬 되겠다" 정해인
24-02-13 19:33
22440
이런 드라마가 또 있나...감독 경질→꼴찌로 16강 진출→좀비 축구→우승+암 투병 극복까지! 6시내고환
24-02-13 06:05
22439
우리 SON 월드클래스 맞아! 모두가 알아" 손흥민, 포스테코글루-매디슨 이어 웨일스 초신성까지 칭찬 세례 해적
24-02-13 04:01
22438
이거 진짠가?' 독일 광고 출연한 클롭...그런데 우리가 알던 리버풀 감독이 아니다 호랑이
24-02-13 01:56
22437
완전이적 조항 없으면 NO"…토트넘 원하지만, 포스테코글루 조건 달았다 가츠동
24-02-13 00:13
22436
정몽규 회장, 내일 축구협회 임원회의 불참 통보…“내부에서도 원성” 장그래
24-02-12 22:42
22435
뒷심으로 일궈낸 승리’ 하나원큐, 4위 고지전서 신한은행 제압 애플
24-02-12 2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