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동주 상대 침묵 아픔, LG 풀어낸 황성빈..."백업으로 뛰려는 선수는 없다" [잠실 인터뷰]

64 0 0 2024-04-19 01:00: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황성빈이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3차전에 2번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출전, 5타수 2안타 2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롯데는 9-2로 LG를 꺾고 9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황성빈이 팀을 8연패의 늪에서 구해내는 '게임 체인저'로 등극했다. 특유의 빠른 발을 앞세워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며 LG 트윈스를 흔들어놨다.

롯데는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3차전에서 9-2 대승을 거뒀다. 지난 9일 사직 삼성 라이온즈전부터 시작된 길고 길었던 연패의 사슬을 '8'에서 끊어냈다.

롯데의 연패 탈출을 견인한 건 황성빈이었다. 김태형 롯데 감독은 이날 황성빈을 2번타자 겸 중견수에 배치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최근 타격감이 좋지 않은 2년차 김민석 대신 황성빈을 테이블 세터에 배치하는 전략을 들고나왔다.  

황성빈은 사령탑의 믿음에 완벽하게 보답했다. 5타수 2안타 1도루 2득점으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지난 4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 이후 2주 만에 선발 출전에서 '사고'를 쳤다.

황성빈은 경기 종료 후 공식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선발출전한 게임에서 팀이 연패를 끊고 사직으로 돌아갈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 팀이 최근 선취점을 내주고 끌려가는 경기가 많았기 때문에 1회초 첫 타석부터 집중해서 출루하려고 했던 부분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황성빈이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3차전에 2번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출전, 5타수 2안타 2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롯데는 9-2로 LG를 꺾고 9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황성빈은 롯데가 0-0으로 맞선 1회초 1사 후 들어선 첫 타석에서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를 상대로 깨끗한 우전 안타를 쳐내며 팀 공격의 활로를 뚫어줬다.

황성빈은 출루 후 빠른 발로 LG 배터리를 흔들었다. 후속타자 빅터 레이예스의 타석 때 과감하게 2루 도루를 시도했다. 스타트가 워낙 좋았던 탓에 여유 있게 2루 베이스를 훔쳐냈다. 

롯데는 황성빈이 만들어낸 득점권 찬스를 중심 타자들이 살려냈다. 레이예스의 중전 안타성 타구가 LG 2루수 신민재가 끝까지 쫓아가 잡아내면서 내야를 빠져나가지는 못했지만 레이예스가 1루에 도착하기에는 여유가 있었다.

황성빈은 레이예스의 내야 안타 때 3루를 거쳐 홈까지 들어왔다. LG 2루수 신민재는 타자 주자 레이예스와 1루 승부를 포기하고 3루에 송구했다. 황성빈의 오버 런을 대비하는 플레이였다.

황성빈은 신민재의 송구가 LG 3루수 문보경의 글러브에 닿기도 전에 이미 홈으로 스타트를 끊었다. 문보경이 재빠르게 홈 송구를 연결했지만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시도한 황성빈의 손이 홈 플레이트를 먼저 쓸었다.

롯데는 전날 5-5로 맞선 9회말 수비 때 무사 만루에서 허무하게 끝내기 결승 득점을 헌납했다. LG 안익훈의 얕은 중견수 뜬공 대 3루 주자 박해민이 태그업 후 득점하면서 롯데의 8연패가 확정됐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황성빈이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3차전에 2번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출전, 5타수 2안타 2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롯데는 9-2로 LG를 꺾고 9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롯데로서는 여러 가지로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었던 가운데 황성빈이 이튿날 박해민 못지않은 멋진 주루 센스를 보여줬다. 게임 초반 롯데의 더그아웃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 멋진 베이스 러닝이었다.  

황성빈의 활약은 계속됐다. 3회초 두 번재 타석에서는 우전 안타로 출루, 올 시즌 첫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롯데가 3-2로 앞선 6회초 무사 2루에서는 내야 땅볼에 그쳤지만 황성빈의 빠른 발을 의식한 LG 유격수 오지환의 포구 실책이 나왔다. 이때부터 게임 흐름은 롯데 쪽으로 급격하게 쏠렸다. 

황성빈은 이어 레이예스의 내야 땅볼 때 전력으로 2루까지 내달려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LG 2루수 신민재가 레이예스의 타구를 잡은 뒤 직접 1루 주자 황성빈을 포스 아웃시키려 했지만 황성빈의 발이 워낙 빨랐다. 

롯데는 이후 5점을 더 뽑아내면서 확실하게 승기를 굳힐 수 있었다. 8연패를 끊고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안방 부산으로 이동, KT 위즈와 사직에서 주말 3연전을 치르게 됐다.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황성빈이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3차전에 2번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출전, 5타수 2안타 2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롯데는 9-2로 LG를 꺾고 9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황성빈은 "1회초 득점 상황은 고영민 코치님이 뛰라는 신호를 주셨다. 3루 베이스를 밟고 홈으로 뛸 때 LG 2루수가 레이예스의 타구를 잡은 것도 몰랐다"고 웃었다.

황성빈은 이와 함께 올 시즌 꾸준히 자신의 타격 향상을 위해 도움을 주고 있는 김주찬 코치, 임훈 코치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홈 경기 때마다 게임 전후로 자신의 훈련을 신경 써준 지도자들이 있었기에 이날 맹타가 가능했다는 입장이다. 

황성빈은 "야구 선수 중 백업을 하기 위해 시작한 사람은 없다. 다 선발로 뛰고 싶어 하지만 나는 올 시즌 백업으로 스타트했다"며 "김주찬 코치님, 임훈 코치님이 언제든지 게임에 나갈 수 있으니까 절대 방망이를 놓지 말라고 하셨다. 두 분께서 사직 홈 경기가 끝나면 훈련을 도와주셨는데 덕분에 오늘도 두 차례나 안타를 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첫 선발출전(4월 4일 대전 한화전)에서 문동주 선수를 상대로 결과를 내지 못했는데 그때 내가 타석에서 어땠는지를 돌아보면서 코치님들과 얘기하면서 잘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043
하늘도 레버쿠젠 돕는다, 종료 직전 극장골→'44경기 무패' 새 역사... 유로파 4강 진출 노랑색옷사고시퐁
24-04-19 11:04
23042
'클롭과의 마지막 유럽대항전 굿바이'...리버풀, 아탈란타전 2차전 1-0...합산 1-3으로 4강 진출 실패 정든나연이
24-04-19 08:34
23041
벤치 클리어링 유발자? 켈리 흥분시킨 황성빈 “상대 투수가 쳐다보고서 얘기를 하길래…” 나베하앍
24-04-19 07:30
23040
기적은 없었다…'1차전 0-3 완패' 리버풀, 아탈란타 원정서 1-0 승→4강행 좌절 남자성기사요
24-04-19 06:45
23039
"팀 동료로서 항상 응원, 좋은 결과 있을 것" 새 외인 투수의 호투에 SSG의 '복덩이'도 웃었다 릅갈통
24-04-19 05:35
23038
‘EPL 자존심 살렸다!’ 애스턴 빌라, 승부차기 혈투 끝에 릴 제압하며 UECL 4강 진출! 섹시한황소
24-04-19 05:25
23037
‘3점 5개 폭발!’ 문성곤이 위기의 팀 구했다…KT, LG 꺾고 챔프전 진출 확률 ‘47.6%’ 릅갈통
24-04-19 04:26
23036
이정후, 9경기 연속안타 날강두
24-04-19 03:30
23035
김민재에 화내며 조종→라이벌팀 격파…언론도 극찬 "아스널 탈락시킨 건 케인 아닌 다이어" 박과장
24-04-19 02:56
23034
40대 선수 꿈꾸던 한선수… 3년 32억4000에 대한항공과 FA 계약 롤다이아
24-04-19 02:41
23033
'6회 2사까지 노히터' 벤자민 8이닝 무실점, 황재균 결승타…KT, 키움 꺾고 시즌 첫 연승 [고척 리뷰] 조현
24-04-19 01:32
VIEW
문동주 상대 침묵 아픔, LG 풀어낸 황성빈..."백업으로 뛰려는 선수는 없다" [잠실 인터뷰] 사이타마
24-04-19 01:00
23031
'한유섬+에레디아 6타점 합작' SSG, KIA 7-5 제압하고 위닝시리즈 [문학:스코어] 닥터최
24-04-19 00:14
23030
'20점차 대승으로 반격' KT 송영진 감독 "모든 선수들의 합작품" 크롬
24-04-18 23:15
23029
'전격 이적' 김소니아, 그녀가 전한 BNK 선택 이유는 무엇? 오타쿠
24-04-18 22:25
23028
‘문성곤 3점슛 5방 폭발+김준환 조커카드 적중’ KT, 4강전 반격의 첫 승 호랑이
24-04-18 21:43
23027
나윤정, ‘절친’ 박지수의 KB로 이적…‘해외 진출 선언’ 박지수는? 손나은
24-04-18 20:32
23026
'BNK가 달라졌다' FA 김소니아-박혜진 동시 영입, 안혜지까지 재계약 완료 [오피셜] 아이언맨
24-04-18 18:25
23025
[NBA] 충격의 무득점 부진... 그런 탐슨을 감싼 커 감독 가습기
24-04-18 16:22
23024
터프한 수비 해결책 찾았다! 국내선수 MVP 이선 알바노의 자신감 극혐
24-04-18 14:32
23023
지난 시즌의 복수를 원하는 ‘킹’ 르브론, “덴버 상대로 자신 있다” 음바페
24-04-18 13:40
23022
나윤정은 KB스타즈로... 3년 1억 3천만원 계약 미니언즈
24-04-18 12:45
23021
[단독] 박혜진 김소니아→BNK, 최이샘→신한은행. 역대급 FA시장. 최후 승자는 BNK. 단숨에 우승후보 등극 물음표
24-04-18 12:06
23020
35세 식스맨 펄펄→엠비드 승부처 부활... 필라델피아, 마이애미 꺾고 PO 진출 크롬
24-04-18 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