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너 자리에 '독일 국대' 윙어 장착?…'86골 52도움' 유틸리티 자원 '눈독'

46 0 0 2024-04-19 22:27: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토트넘 훗스퍼가 세르주 그나브리(28‧바이에른 뮌헨) 영입을 원한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토트넘은 뮌헨이 매각 준비 중인 그나브리에 명확한 관심을 표명했다. 그들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그나브리를 원하며, 뮌헨은 클럽에서 미래가 불투명한 그나브리를 매각할 의향이 있다"라고 보도했다.

계속해서 "그나브리는 올 시즌 모든 대회에서 17경기 출전에 그치는 등 주전 경쟁에서 밀려난 상태다. 하지만 그는 여러 공격 포지션에서 활약할 수 있어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에게 찬사를 받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나브리의 계약 기간은 2026년 6월에 만료된다. 그가 그때까지 뮌헨에 남을지는 미지수다. 뮌헨의 매각 계획이 공개되면서 토트넘이 원하고 있다"라고 했다.

토트넘은 공격진에 손흥민, 히샬리송, 브레넌 존슨, 데얀 쿨루셉스키, 마노르 솔로몬, 브리안 힐, 티모 베르너가 있다. 힐의 이적은 기정사실이며, 베르너는 임대 계약이기에 완전 영입을 할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토트넘이 새로운 '멀티 자원'을 조준 중이다. 독일 국가대표 공격수 그나브리는 윙어, 최전방, 세컨드 스트라이커, 폴스 나인 볼 수 있는 유틸리티 플레이어다. 아스널 유스 출신으로 웨스트 브롬위치 알비온(임대), 베르더 브레멘을 거쳐 지난 2017년 뮌헨 유니폼을 입었다. 2018-19시즌부터 기용되기 시작했고, 데뷔 시즌 42경기 13골 9도움을 터뜨렸다. 계속해서 2019-20시즌 46경기 23골 14도움, 2020-21시즌 38경기 11골 7도움, 2021-22시즌 45경기 17골 9도움, 2022-23시즌 47경기 17골 12도움을 기록하며 주전 공격수로 활약했다.

올 시즌에는 잦은 부상으로 인해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못했다. 축구통계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엉덩이 부상, 팔뚝 골절 부상, 근육 부상을 입었다. 지금까지 17경기 5골 1도움으로 입단 이래 가장 저조한 퍼포먼스를 보였다.



올여름이면 계약 만료 2년을 앞둔 가운데, 이적 가능성이 제기됐다. 앞서 독일 '스카이 스포츠'의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는 "그나브리는 빅클럽에서 문의가 올 경우에만 이적을 고려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잔류할 계획이다. 아직 정해진 가격표는 없다. 뮌헨은 고주급자인 그나브리를 매각할 의향이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아직 결정된 건 없다"라고 했다.

그나브리가 합류하게 된다면 베르너 역할을 대체하게 된다. 베르너 역시 멀티 자원이라는 점에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나브리의 합류는 곧 베르너의 완전 이적 불발을 의미하게 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069
'70억에 놓친 김민재, 1200억에 삽니다'...레비의 역대 최악의 실수→토트넘, 이제라도 다시 KIM 노린다 손예진
24-04-20 14:48
23068
송영진 감독 "에릭, 더 쓸 생각도 하고 있다" 음바페
24-04-20 13:59
23067
에이스-주전 가드 빠져도 강했다... 마이애미, 시카고 대파하고 보스턴과 PO 격돌 미니언즈
24-04-20 13:39
23066
손흥민+김민재가 토트넘서 함께 뛰는 상상...꿈도 꾸지마라 “뮌헨 소중한 자산” 이적설 원천 차단 애플
24-04-20 12:34
23065
[KBL 4강 PO 게임 리포트] 깜짝 지원군 얻은 라건아, 그가 얻은 두 가지 결과 물음표
24-04-20 12:29
23064
[NBA] '보스턴 나와!' 마이애미, 시카고 압도하며 PO 1라운드 진출 크롬
24-04-20 11:54
23063
“맞는 순간 확신 들었다” 이정후 대체 못하는 게 뭐야…10G 연속 안타에 슈퍼캐치까지, 美 매료시키다 앗살라
24-04-20 08:35
23062
토트넘 이적설' 김민재, 4G 만에 CB 선발 복귀?…"다이어+더리흐트 휴식 얻을 수도 이아이언
24-04-20 07:37
23061
'토트넘 이적설' 김민재, 4G 만에 CB 선발 복귀?…"다이어+더리흐트 휴식 얻을 수도" 찌끄레기
24-04-20 07:22
23060
중국전 참사 막았다…'월드컵 조현우처럼' 김정훈 선방쇼 치타
24-04-20 06:32
23059
'ML 역수출' 외인도 찾아가 인사했는데…KBO 초유의 심판 계약 해지, 2272G 커리어 한순간에 끝났다 뉴스보이
24-04-20 05:52
23058
'토트넘-나폴리도 주목한다' 김민재, 리그 선발 복귀 전망...'부활 기회' 다시 잡을까? "다이어 치열한 경기 후 휴식" 가츠동
24-04-20 04:34
23057
프로야구 ‘오심은폐’ 논란… KBO, 심판 3명 중징계 군주
24-04-20 03:07
23056
선발은 QS, 불펜은 무실점, 홈런에 발야구까지...염갈량 "선수들 집중력 칭찬하고 싶다" 불쌍한영자
24-04-20 02:35
23055
부산에서 다시 날아오른 ‘슈퍼팀’, 정규리그 우승팀 또 잡았다···DB 꺾은 KCC, KBL 최초 ‘5위 팀 챔프전 진출’에 1승 남겨 간빠이
24-04-20 01:39
23054
'이영준 멀티골' 황선홍호, 중국 2-0 완파…올림픽 예선 2연승 디발라
24-04-20 00:52
23053
KIA는 단독 1위를 내줄 생각이 없습니다→한준수 10회말 끝내기득점→NC 4-3 잡고 1위 수성→양현종과 카스타노 호투[MD광주] 장그래
24-04-19 23:47
VIEW
베르너 자리에 '독일 국대' 윙어 장착?…'86골 52도움' 유틸리티 자원 '눈독' 곰비서
24-04-19 22:27
23051
“김민재 우리 팀 올래?” 손흥민의 토트넘과 친정팀 나폴리까지 영입전 참전 와꾸대장봉준
24-04-19 21:07
23050
"너희가 토트넘 벤치(다이어) 데려갔으니, 우리도 뮌헨 벤치(김민재) 데려오자!"…너희가 산 것보다 비싸게 사 줄게, '1200억' 철구
24-04-19 20:12
23049
‘손흥민X김민재 크로스!’ 현실이 될까?···英 매체 “토트넘, KIM 영입에 최대 1200억원 제시하면 뮌헨 관심 가질 것” 손예진
24-04-19 19:59
23048
[KBL 4강 PO 경기 전] 전창진 KCC 감독, “결국 리바운드 싸움이다” … 김주성 DB 감독, “5차전처럼 해야 한다” 음바페
24-04-19 19:50
23047
박혜진·박지현·최이샘·나윤정 잃은 우리은행, 심성영·박혜미 영입, 김한별 등 4명 미계약 상태[오피셜] 미니언즈
24-04-19 19:22
23046
3차전 앞두고 몸 푸는 존슨, 출전 여부는 미정 물음표
24-04-19 1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