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나와라!'→'북런던 더비 앞두고 SON 옛 스승 격파'...'하베르츠+화이트 멀티골' 아스널, 첼시전 5-0 대승...선두 자리 유지

195 0 0 2024-04-24 08:36: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로이터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AFP연합뉴스[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아스널이 첼시를 잡아내며, 리그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아스널은 2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순연경기에서 5대0으로 승리했다.

아스널(승점 77)은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며 한 경기 덜 치른 2위 리버풀(승점 74)과의 격차를 3점으로 벌렸다. 다가오는 토트넘과의 북런던 더비를 앞두고 제대로 상승세를 탔다. 반면 첼시(승점 47)는 9위에서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홈팀 아스널은 4-3-3 전술로 나섰다. 최전방에 부카요 사카, 카이 하베르츠, 레안드로 트로사르가 자리하고, 중원에 마르틴 외데고르, 토마스 파티, 데클런 라이스가 호흡을 맞췄다. 포백은 벤 화이트, 윌리엄 살리바, 가브리엘 마갈량이스,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출전했다. 골문은 다비드 라야가 지켰다.

원정팀 첼시는 4-2-3-1 전술로 맞섰다. 원톱에 니콜라 잭슨, 2선에는 미하일로 무드리크, 코너 갤러거, 노니 마두에케가 받쳤다. 3선은 모이세스 카이세도와 엔소 페르난데스가 자리했다. 수비진은 마르크 쿠쿠렐라, 베누이트 바디아시, 악셀 디사시, 알피 길크리스트가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조르제 페트로비치가 꼈다.

EPA연합뉴스로이터연합뉴스아스널이 이른 시점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다. 전반 4분 파티가 중앙에서 좌측으로 열어준 패스를 라이스가 그대로 받아 공을 몰고 전진했다. 라이스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좌측 트로사르에게 밀어줬고, 트로사르가 바로 시도한 슈팅은 골대와 페트로비치를 뚫고 그대로 첼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아스널은 곧바로 추가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아쉽게 날렸다. 전반 9분 외데고르가 전방에서 뺏어낸 공을 하베르츠에게 밀어줬고, 골대 안에서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하베르츠는 슈팅 대신 패스를 선택했고 공은 그대로 커버를 온 카이세도에게 걸리고 말았다.

첼시도 전반 중반부터 반격에 나섰다. 전반 19분 사카의 패스 실수로 얻은 코너킥 기회에서 크로스로 올라온 공을 바디아실이 머리로 건드렸고, 뒤에서 기다리던 디사시가 밀어 넣고자 했지만 그대로 지나가고 말았다.

아스널은 강한 압박으로 기회를 만들기 위해 분전했다. 전반 26분 화이트와 외데고르로 이어진 패스가 박스 안 하베르츠에게 전달됐고, 하베르츠의 슈팅은 페트로비치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공격에서 트로사르가 시도한 슈팅이 수비 맞고 굴절되며 다시 한번 페트로비치의 몸에 막히고 말았다.

첼시도 문전 앞에서 아스널을 위협했다. 전반 30분 쿠쿠렐라가 시도한 슈팅이 수비에 맞고 흘러 엔소가 다시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골대 옆으로 흘렀다. 전반 41분에는 잭슨이 갤러거의 크로스를 문전 앞에서 잡아내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이 손에 먼저 맞으며 휘슬이 울렸다.

이후 몇 번의 공격을 주고받았지만 득점이 터지지 않으며 전반은 아스널의 1-0 리드로 마무리됐다.

AFP연합뉴스AP연합뉴스후반도 아스널이 먼저 기회를 잡았다. 후반 4분 아스널이 압박을 통해 공을 따냈고, 이후 외데고르가 밀어준 공을 라이스가 박스 안에서 슈팅으로 마무리했으나 페트로비치가 침착하게 선방했다. 후반 6분에는 외데고르가 정확하게 하베르츠의 침투를 보고 밀어줬으나, 하베르츠의 슈팅이 페트로비치의 다리 사이를 뚫지 못했다.

아스널은 추가 득점을 터트리며 격차를 벌렸다. 후반 7분 코너킥 상황에서 사카가 라이스에게 밀어준 공을 중거리 슛으로 시도했는데, 갤러거에게 막혔다. 이 공이 화이트에게 흐르자 화이트는 망설임 없이 다시 슛을 시도했고 첼시 골망을 흔들었다.

아스널의 세 번째 득점까지 터졌다. 후반 12분 외데고르가 엄청난 얼리 크로스로 수비 뒷공간으로 쇄도하는 하베르츠에게 연결됐다. 하베르츠는 쿠쿠렐라의 견제를 뚫어내고 문전 앞까지 달렸고, 강력한 슈팅으로 첼시 골문을 갈랐다.

로이터연합뉴스첼시는 만회골 기회를 날렸다. 후반 16분 마두에케가 압박을 통해 토미야스의 공을 뺏었고, 골문 앞 잭슨에게 패스를 전달했다. 하지만 잭슨의 슈팅은 그대로 옆그물을 때렸다.

아스널은 네 번째 득점으로 쐐기를 박았다. 후반 20분 사카가 우측 돌파 이후 중앙에 자리한 하베르츠에게 공을 전달했다. 하베르츠는 짧은 드리블 이후 가까운 쪽 골문을 제대로 노리며 골키퍼가 손쓸 틈도 없이 득점했다.

5번째 득점까지 터트렸다. 후반 25분 외데고르가 깔끔하게 내준 패스가 화이트에게 향했고, 화이트가 크로스를 올린 것이 그대로 첼시 골문 안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결국 경기는 아스널의 5대0 승리로 마무리됐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토트넘 나와라!'→'북런던 더비 앞두고 SON 옛 스승 격파'...'하베르츠+화이트 멀티골' 아스널, 첼시전 5-0 대승...선두 자리 유지 박과장
24-04-24 08:36
23147
美 눈높이 높아졌나…'OPS 1.094' 오타니, MVP 모의투표서 1위표 획득 실패 장사꾼
24-04-24 04:54
23146
KBO리그 MVP도 속수무책! '승률 0.136' 시카고 화이트삭스 '역대급' 꼴찌→이러다 진짜 최악 기록 쓴다 순대국
24-04-24 04:53
23145
SF 역사에서도 손꼽히는 ‘굿 스타트’ 끊은 이정후, 강정호 기록도 충분히 넘을 수 있다 원빈해설위원
24-04-24 04:53
23144
“우린 콜 팔머 FC가 아니다. 오히려 좋은 기회 될 것” 첼시 포체티노, 핵심 에이스 결장에도 선수단 독려 사이타마
24-04-24 04:52
23143
'HERE WE GO' 기자 인정! "리버풀, 지난 시즌 네덜란드 우승 감독과 접촉"→'연봉 170억 원하는' 아모림은 거절 이아이언
24-04-24 01:50
23142
'육청명 호투&8회말 결승타' KT 2연패 탈출…'문동주 4⅔이닝' 한화 3연패 [수원 리뷰] 캡틴아메리카
24-04-23 23:59
23141
[NBA PO] '전반에만 35점' 릴라드, 정규 시즌은 연막이었나? 아이언맨
24-04-23 23:20
23140
[원주DB 시즌 결산]알바노·로슨 막히자 무기력...리빌딩 예고 극혐
24-04-23 22:27
23139
충격의 역전패 겪은 AD, 인터뷰 중 이례적 분노 표출... 3차전 결과 다를까? 음바페
24-04-23 21:38
23138
‘우리은행 이적’ 박혜미, “어려웠던 결정, 그래서 더 단단해져야 한다” 미니언즈
24-04-23 20:34
23137
변방만 돌아다닌 '벤투 황태자' 황인범, 진짜 마지막 기회 왔다..."PL 스카우트, 황인범 영입 위해 파견" 곰비서
24-04-23 19:04
23136
맨시티전 1골 1도움 봤나? 한국 핵심 MF 황인범, PL 스카우터들이 보러 온다..."구단도 이적 승인 가능" 와꾸대장봉준
24-04-23 16:59
23135
"이것 실화냐" 판 더 펜, '우상' SON 파트너 급부상…포스테코글루 왼쪽 깜짝 옵션 만지작 철구
24-04-23 16:12
23134
부상 중인 밴더빌트, PO 1라운드 3차전 출격 목표 물음표
24-04-23 15:20
23133
'김민재에겐 59분이면 충분했다'...이른 교체 속에도 당당하게 평점 베스트XI 선정 애플
24-04-23 14:50
23132
[NBA PO] '짠물 수비-미첼 원맨쇼' 클리블랜드, 2승 선취 크롬
24-04-23 11:36
23131
“오재원이 악랄하고, 집요하게 괴롭혀”…두산, 8명 대리처방 파문 확산 캡틴아메리카
24-04-23 09:45
23130
'이제 금지어 수준' 오재원 역대급 사고 쳤나… 두산 시즌 풍비박산 위기, 무더기 징계 이탈 나오나 정든나연이
24-04-23 08:50
23129
“日 꺾었다”…‘조 1위’ 황선홍호, 신태용의 인니와 8강 부천탕수육
24-04-23 07:45
23128
수비수보다 골 못 넣는 '1452억' 공격수가 있다…리그서는 '0골' 가츠동
24-04-23 06:54
23127
김민재 뽀뽀로 반겼던 투헬, EPL 복귀 원한다…맨유도 턴 하흐 내치고 투헬 원해 나베하앍
24-04-23 06:42
23126
'9660억' 이적 첫 홈런→LAD '협박 논란'…'176홈런볼 회수 실패' 고질라 넘어선 오타니, 사인볼 딜 안 통했다 킁킁
24-04-23 05:42
23125
“오재원에 수면제 대리 처방” 두산 현역 8명, KBO에 신고 군주
24-04-23 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