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클럽 레코드' 3시즌 만에 팀 떠나나?...ATM, 펠릭스 대체자로 고려 중

64 0 0 2024-04-25 23:22: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 이미지사진=게티 이미지

[포포투=김용중] 

잭 그릴리쉬가 이적설에 휘말렸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그를 주시하고 있다. 

영국 '팀토크'는 25일(한국시간) "그릴리쉬는 이번 여름 맨체스터 시티에서 아틀레티코로 팀을 옮길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그릴리쉬는 맨시티의 '클럽 레코드'다. 아스톤 빌라에서 보여준 뛰어난 플레이 메이킹 능력에 매료되어 1억 파운드(약 1590억 원)라는 거금을 데리고 왔다. 첫 시즌에는 무난한 활약을 보였지만 '1억 파운드'라는 몸값에 걸맞은 활약은 아니었다. 하지만 지난 시즌 50경기 5골 11도움을 기록하며 구단 첫 '트레블'에 기여했다. 

하지만 이번 시즌 분위기가 달라졌다. '경쟁자' 제레미 도쿠의 영입으로 그의 입지가 좁아졌다. 도쿠는 그릴리시보다 더 저돌적인 움직임을 보였고, 무엇보다 훨씬 더 뛰어난 드리블 능력을 뽐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양쪽 사이드에 '도쿠-베르나르두 실바' 조합을 더 선호했다. 도쿠가 리그 23경기(선발 16회, 교체 7회) 출전하는 동안 그릴리쉬는 16경기(선발 9회, 교체 8) 출전에 그쳤다. 

사진=게티 이미지

그의 상황을 아틀레티코가 주시 중이다. 아틀레티코는 주앙 펠릭스라는 유능한 자원이 있었지만 팀에 완벽히 적응하지 못했다. 게다가 이번 시즌 바르셀로나로 임대 후 바르셀로나가 드림 클럽이라고 선언, '친정팀' 상대로는 득점 후 세레머니까지 하는 등 관계가 틀어질 대로 틀어졌다.  

구단은 펠릭스를 판매하기로 결정. 판매 금액을 새로운 선수 영입에 투자할 계획이다. 매체에 따르면 디에고 시메오네는 그릴리쉬의 열렬한 팬이다. 그릴리쉬의 능력을 높이 사고 있기에 팀 합류를 기대하고 있다. 

관건은 이적료다. 현재 그릴리쉬가 맨시티에서 '핵심 자원'은 아니지만 '클럽 레코드'를 지불하며 데려온 만큼 헐값에 판매할 생각은 없다. 반면 이틀레티코는 이적시장에서 큰 돈을 지불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구단은 임대 후 완전 이적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한편 그릴리쉬는 아틀레티코와 '특이한' 인연이 있다. 2022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에서 아틀레티코의 수비수 스테판 사비치와 충돌한 전적이 있다. 사비치는 구단과 2025년까지 계약되어 있기 때문에 그릴리쉬가 다음 시즌 합류한다면 '불편한 동거'를 하는 사이가 될 수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196
kt 배스, LG 마레이·박정현, 자극적 언행으로 KBL로부터 경고 조치 손나은
24-04-26 23:24
23195
고려대, 2년 연속 WUBS 출전…주희정 감독 “우물 안 개구리 벗어나야 한다” 아이언맨
24-04-26 23:09
23194
맞대결 11연패, 지긋지긋한 레이커스의 ‘덴버 악몽’···3차전도 패배, PO ‘조기 탈락’ 위기 가습기
24-04-26 22:52
23193
‘혁의 남자’ 벨란겔, KOGAS와 2년 재계약…“열광적인 대구 팬, 다시 만나 기쁘다” 극혐
24-04-26 22:25
23192
요키치·고든의 벽은 높았다…‘러셀 0점’ 레이커스, 덴버전 11연패로 PO 탈락 위기 음바페
24-04-26 22:01
23191
완벽한 회춘모드…KCC 라건아의 라스트댄스는 계속된다 미니언즈
24-04-26 21:50
23190
"감독을 해고하라" 스윕패 위기에 분노한 LAL 팬들, 사령탑 향해 야유 쏟아내 물음표
24-04-26 21:31
23189
‘연봉 19만 5천 달러, 2년 계약’ 벨란겔 “대구팬들이 기대하는 PO진출 이루겠다” 크롬
24-04-26 21:23
23188
[NBA PO] 괴력의 엠비드, 50점 폭발…필라델피아는 시리즈 반격 성공 사이타마
24-04-26 11:24
23187
‘세계 최초 50홈런-50도루 페이스’ 김도영, '40-40' 테임즈도 못한 대기록 달성 “또 깨기 위해 노력하겠다” 이아이언
24-04-26 10:08
23186
김하성, 시즌 4호 홈런 쳤지만…'8회 6실점' 샌디에이고, 충격의 역전패 캡틴아메리카
24-04-26 08:40
23185
'학폭 합의→잠재력 확인' 김유성, 2년 만에 잡은 첫 선발 기회…'선발진 붕괴 위기' 두산 구할까 가츠동
24-04-26 07:33
23184
'12명 쫓겨나고, 6명 영입된다' 올여름 피바람 예상되는 맨유, 잔류는 누구? 해적
24-04-26 06:55
23183
"토트넘 따라잡지 못할 것" 英 매체의 충격 주장, '북런던 더비' 손흥민 잘해도 소용없나? SON 파트너 결장에 "재앙이다" 정해인
24-04-26 06:55
23182
'홀란-더 브라위너와 역대급 공격진 구축' 맨시티, 1720억 투자해 세리에 A 최고 윙어 노린다 타짜신정환
24-04-26 06:54
23181
보상선수로 1년 만에 흥국생명 돌아온 MB 임혜림, “주전으로 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떨어진원숭이
24-04-26 06:53
23180
[qatar.live] 황선홍호 집어삼킨 신태용의 '인니 돌풍'...한국 2회 연속 8강 탈락 군주
24-04-26 06:50
23179
‘포든 멀티골 폭발!’ 맨시티, 브라이턴 원정 4-0 대승···리그 2위 도약→선두 아스널 1점 차 맹추격+공식전 30G 무패 행진 장그래
24-04-26 06:49
VIEW
맨시티 '클럽 레코드' 3시즌 만에 팀 떠나나?...ATM, 펠릭스 대체자로 고려 중 픽도리
24-04-25 23:22
23177
김민재 철렁철렁 "투헬 그냥 연임시켜" 독일 여론 급물살→"랑닉 감독, 바이에른 뮌헨 거절 가능성" 질주머신
24-04-25 21:14
23176
토트넘 증오했는데…대반전 일어났나? 느닷 없는 재계약 협상이라니 해골
24-04-25 20:22
23175
"한국 감독 맡을 수도" 헛된 루머 뒤로 하고...사퇴 선언→바르셀로나 잔류 사실상 확정적 소주반샷
24-04-25 19:38
23174
김민재에겐 전혀 달갑지 않은 소식…바이에른 뮌헨 ‘분데스 우승’ 센터백 관심 곰비서
24-04-25 16:57
23173
"일부러 던졌을 수도…" 149km 강속구 간신히 피한 이정후, 설마 빈볼일까 'SF 중계진 의심' 와꾸대장봉준
24-04-25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