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한 이천수, 협회에 돌직구 “황선홍 감독, 정몽규 회장, 정해성 위원장 다 사퇴!

61 0 0 2024-04-27 03:59: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전 축구선수 이천수 유튜브 채널 캡처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 불러온 파장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번에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이끌었던 황선홍 감독과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함께 뛰었던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대선배인 황 감독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그리고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이 전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작심 비판했다.

이천수는 26일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인 리춘수[이천수]를 통해 올림픽 10회 연속 본선 진출에 실패한 것에 대한 강한 질타를 했다.

이천수는 “나도 올림픽에 나갔었는데 이건 정말 아닌 것 같다”며 “올림픽에 한 번 안나가면 그만이라는 생각은 절대하면 안된다. 정몽규 회장, 정해성 위원장, 황선홍 감독 세명이 정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이와 함께 선수들의 플레이도 지적하며 “단순하게 2대2로 승부차기까지 갔다고 만족하면 안된다. 이 경기력이 정말 올림픽을 준비하는 팀이 맞나 싶었다”고 지적했다.

퇴장당하는 황선홍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26일 열린 인도네시아와의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에서 연장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10-11로 패해 4강 진출에 실패,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지난 1~2월 카타르 아시안컵 4강에서 요르단에 완패해 충격 탈락한 것에 이은 한국 축구의 또 하나의 ‘대참사’다.

이천수는 특히 정몽규 회장을 향한 비판을 강하게 했다. 이천수는 지난 2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한 뒤 황 감독에게 A대표팀 임시 사령탑을 맡긴 것을 거론하며 “클린스만 경질 후 선임하지 말라고 해도 선임했다. 이런 결과가 나올까봐 그러지 말라고 한 것인데, 이건 정몽규 회장이 무조건 책임져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정몽규 회장이 한국 축구를 역행시켰다고도 했다. 이천수는 “정몽규 회장이 지금까지 한 일은 한국 축구를 10년 이상 역행한 것이다. 회장님이 사퇴해야 한다. 사람을 잘못 쓴 것 또한 책임”이라며 “그래야 다시 미래가 있다. 한국 축구의 미래를 날려버린 사람들은 다 그만둬야 한다. 정말 큰 죄를 지었다”고 말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대한축구협회 제공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220
'타격코치 교체 강수 통했다' 한화, 12안타 대폭발…두산 꺾고 6연패 탈출 찌끄레기
24-04-28 05:38
23219
스승에게 날린 ‘두 개의 비수’···‘멀티골’ 김승대, 대전 ‘탈꼴찌’ 견인···광주는 충격의 6연패, ‘최하위 추락’ 6시내고환
24-04-28 04:31
23218
우승 결정할 공격수는 딱 1명 SON!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부터 "손흥민이 킹메이커" 치타
24-04-28 03:38
23217
'필승조 초토화' LG, '최강' KIA 또 어떻게 잡았나, 이대호 후계자 결정적 역전포+새 필승조 탄생했다 [잠실 현장] 뉴스보이
24-04-28 02:44
23216
‘김민재 45분 소화+케인 리그 34·35호 골 폭발!’ 뮌헨, 홈에서 프랑크푸르트 2-1 제압···공식전 4연승 질주 장그래
24-04-28 01:54
23215
KBO리그 200만 관중 돌파…역대 2번째로 빠르다, 한화는 홈경기 연속 매진 신기록 불쌍한영자
24-04-28 01:45
23214
'디펜딩 챔피언' 김민철, 4대3으로 조일장 제압…2회 연속 우승 성공 간빠이
24-04-28 00:22
23213
‘사실상 우승 경쟁 끝’ 리버풀, 웨스트햄 원정 2-2무···선두 아스널과 2점 차 3위 불도저
24-04-27 23:40
23212
'주급 6억-전 맨유 No.1' 데헤아의 충격 근황... 소속팀 없이 英 5부 팀서 '나홀로 복귀 준비' 소주반샷
24-04-27 20:05
23211
시작 1분 만에 첫 타임아웃…전창진 감독은 과감했고 허웅은 집중했다 가습기
24-04-27 19:41
23210
[NBA PO] 밀워키 초비상, 릴장군이 다쳤다…"아킬레스건 예상, 뛰면서 힘들어했다" 음바페
24-04-27 19:01
23209
'승부 앞에 가족 없다' KCC 허웅 "챔프전에서는 100% 다해야" 미니언즈
24-04-27 18:23
23208
'伊 레전드' 피를로 분노 폭발, "이탈리아엔 6000만 감독이 있다…TV 보며 떠드는 건 쉽지" 곰비서
24-04-27 18:04
23207
투헬의 멈출 줄 모르는 다이어 사랑... “기대보다 너무 잘하네, 우리에게 없던 것을 만들어준 선수” 와꾸대장봉준
24-04-27 17:29
23206
강인이와는 안 뜁니다! 바르사 초신성 야말, PSG 합성 사진에 '눈물 이모티콘' 철구
24-04-27 16:29
23205
'김민재 파트너에서 방출 1순위로' 우파메카노, 이번에는 훈련 중 발목 부상... 프랑크푸르트전 결장 유력 손예진
24-04-27 15:24
23204
돈치치, 카와이 향해 'Too Small' 세리머니... 댈러스, 2명 퇴장 소동 속에 LAC 격파 물음표
24-04-27 12:46
23203
[키 플레이어] 송교창의 공격력이냐, 문성곤의 수비력이냐 크롬
24-04-27 12:25
23202
손흥민, 아스널에 엄중경고 날렸다…북런던 더비 "토트넘 기대된다" 발언 주목 애플
24-04-27 11:45
23201
할리버튼·릴라드 70점 합작, 그러고도 패한 밀워키···연장 혈투 끝 인디애나에 분패, PO 1승 후 2연패, 뼈아픈 ‘그리스 괴인의 공백’ 불도저
24-04-27 10:53
23200
美日에서 6년 보냈는데, 亞단일리그 최다 SV 기록 세웠다…오승환, 이와세보다 대단한 이유 노랑색옷사고시퐁
24-04-27 09:12
23199
"의심하게 돼" 류현진 격분→황재균 퇴장…ABS 신뢰 추락, KBO와 현장 어떻게 극복할까 섹시한황소
24-04-27 07:28
VIEW
폭발한 이천수, 협회에 돌직구 “황선홍 감독, 정몽규 회장, 정해성 위원장 다 사퇴! 박과장
24-04-27 03:59
23197
'이것이 디펜딩챔피언의 힘인가' LG, 잠실 만원관중 앞에서 KIA 4연승 저지[잠실 리뷰] 사이타마
24-04-26 2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