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2루로 안던졌을까? 흐름 넘긴 양의지의 방심

46 0 0 2020-06-17 02:07:5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는 1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7회말 최형우의 역전 2타점 결승타와 브룩스의 호투와 철벽 불펜을 가동해 7-4로 승리했다. 선두 NC를 상대로 역전극을 일구고, 공동 4위에 올랐다.

NC는 수비에서의 방심으로 주도권을 건넨 것이 패인이 됐다. 

승부처는 6회였다.  1-3으로 뒤진 KIA가 최형우 볼넷, 나지완이 유격수 키를 살짝 넘기는 안타를 날려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다음타자는 5번 유민상. 벤치에서는 초구부터 보내기 사인이 나왔다. 루친스키의 초구가 S존을 살짝 비켜갔다. 유민상은 방망이를 거두어 들였다. 볼이었다. 

그 순간 루상에서 긴박한 상황이 벌어졌다. 번트를 대는 것으로 착각한 2루주자 최형우가 스타트를 끊었다. 황급하게 되돌아가려고 했지만 늦었다. 그런데 NC 포수 양의지는 1루 주자쪽으로 송구를 하려고 했다. 최형우의 움직임을 놓친 것이었다. 타짜의 실수에 최형우는 살아났다. 

유민상도 이후 타석에서 번트를 대지 못했고, 상대투수 루친스키도 볼을 빼느라 볼카운트가 3-1까지 몰렸다. 이때서야 KIA 벤치에서 강공사인이 나왔고 유민상은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깊숙한 안타성 타구여서 주자들은 1루씩 진출해 2,3루. 번트를 성공시킨 것이나 다름없었다. 

다음에는 NC내야진의 실책이 나왔다. 한승택의 2루 옆으로 빠지는 타구를 잘 걷어낸 김찬형이 그만 1루에 악송구를 했다. 3루 주자의 득점을 막을 수 없었지만 타자주자는 잡을 수 있었다. 결국 2루 주자까지 홈을 밟아 동점을 허용했다. 두 개의 수비가 낳은 2실점이었다. 루친스키의 호투도 공염불이 됐다. 

결국 NC의 흐름이었던 경기는 6회를 기점으로 KIA로 넘어갔다. KIA는 7회말 무사 만루에서 최형우의 2타점 적시타를 앞세워 역전에 성공했다. NC의 불펜진이 KIA의 공격을 막지 못했다. 베테랑 포수의 순간적인 방심이 부른 동점과 역전패였다. 양의지도 실수를 하는 포수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5564
허삼영 감독 “오승환, 코치 의견에 따라 마무리로 투입했다 뉴스보이
20-06-17 03:04
VIEW
왜 2루로 안던졌을까? 흐름 넘긴 양의지의 방심 불쌍한영자
20-06-17 02:07
5562
맨유, 산초-그릴리시 대안으로 레온 베일리 검토 '맨시티와 경쟁' 간빠이
20-06-17 01:29
5561
이임생 감독, '홍철 울산 이적설'에..."선수 만나보고 싶다 불도저
20-06-17 00:42
5560
27억' 황의조, 리그앙 최고의 가성비 영입..."다재다능 장그래
20-06-16 23:50
5559
오늘 케이비오... 조폭최순실
20-06-16 22:42
5558
롯데 이대호, 6월에만 홈런 5방…키움전 7-5 승리 견인 떨어진원숭이
20-06-16 21:55
5557
주니오 8호골…울산, 강원에 3-0 완승 정해인
20-06-16 21:09
5556
재계약 거부' 네이마르, 2021년 여름 바르사 복귀 유력 홍보도배
20-06-16 19:47
5555
수비는 최고-타격은 최하 수준' KIA 박찬호, 윌리엄스 감독은 끝까지 감싸안았다 해적
20-06-16 19:05
5554
다들 맛저하세요 ~ 캡틴아메리카
20-06-16 18:22
5553
스탠튼·사바시아 등 MLB 스타들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 곰비서
20-06-16 17:56
5552
fx요즘망했더니 다른거나왔네 이소희
20-06-16 17:40
5551
덥다,.,,무척이나 덥다,,, 장사꾼
20-06-16 16:01
5550
맨유, 린가드와 재계약 협상 난항…아스널,레스터 등 관심 + 1 철구
20-06-16 13:18
5549
즐거운하루 + 1 애플
20-06-16 12:42
5548
'46골 폭발' 레반도프스키, 발롱도르 예상 1위 질주 (골닷컴 선정) + 2 가습기
20-06-16 11:33
5547
오늘도 한화 연승 유지할수 있을까여? 미니언즈
20-06-16 10:25
5546
‘피 묻은 무릎+흙투성이 가슴팍’ 오지환 유니폼이 40억을 말하다 + 2 크롬
20-06-16 09:01
5545
즐거운 하루되세요 ~ 물음표
20-06-16 08:17
5544
46골 폭발' 레반도프스키, 발롱도르 예상 1위 질주 손나은
20-06-16 06:06
5543
1m 퍼팅’이 정해준 우승컵… 재개된 PGA투어 슈와브 챌린지 아이언맨
20-06-16 05:19
5542
리버풀, 반 다이크 대단하지만 알리송도 빼놓을 수 없어"...네빌의 칭찬 가습기
20-06-16 04:34
5541
벤투호 단짝 김민재-황희찬, 유럽서 새 날개? 극혐
20-06-16 0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