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허전했던 안치홍의 숫자… 내년 ‘FA로이드’ 가능할까

387 0 0 2020-10-26 19:01: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t의 완승 분위기로 흘러가던 경기에 변곡점이 생겼다. 롯데는 25일 수원 kt전에서 1-10으로 뒤지던 7회 3점을 뽑으며 추격에 나섰다. 2사 만루까지 상대를 몰아붙였다. 안타 하나면 2점 추가에 남은 이닝이 있었다. 승부를 걸어볼 만한 여건을 마련할 수 있었다.

 

여기에 대타로 나선 선수는 안치홍(30)이었다. 그의 방망이에 큰 기대가 몰리는 순간이었다. 하지만 회심의 초구 타격은 실패했다. 노림수를 가지고 스윙을 했지만 공은 내야를 벗어나지 못하고 3루수에게 잡혔다. 롯데의 추격 흐름이 끊기는 순간이었다. 안치홍도 아쉬운 듯 쓴웃음을 지었다.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이 타석은, 안치홍의 2020년을 함축하고 있을지 모른다. 큰 기대와 함께 합류했고, 나름 120경기에 뛰며 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요소요소 따져보면 숫자에 아쉬움이 컸다. 안치홍은 25일까지 120경기에서 타율 0.286, 7홈런, 53타점, 14도루를 기록했다. 타율은 나쁘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출루율 및 장타율은 최근 3년만 못했다. OPS(출루율+장타율)는 0.757에 그쳤다.

 

수비에서도 확실한 반등을 보여주지 못한 채 안치홍의 롯데 생활 첫 해가 끝나가고 있다. 2021년은 개인적인 자존심은 물론 계약적으로도 중요한 시기가 될 전망이다. 2+2년 계약을 맺은 안치홍은 내년 시즌이 끝난 뒤 다시 FA가 될 수도, 혹은 팀에 남을 수도 있다. FA 시즌이 빨리 돌아온 것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롯데와 안치홍은 2+2년이라는 KBO리그에서는 보기 드문 계약을 체결했다. 안치홍은 일단 2년간 최대 26억 원(계약금 14억2000만 원·연봉 총액 5억8000만 원·옵션 6억 원)을 받는다. 2021년 시즌이 끝나면 옵션이 있다. 롯데가 옵션을 실행하면 2022년부터 2023년까지 2년간 최대 31억 원을 더 받는다. 바이아웃을 빼고 이 계약은 4년 총액 56억 원까지 불어날 수 있다.

 

롯데가 옵션을 실행한다고 해도 안치홍이 시장이 나가길 원한다면 그럴 수 있다. 결국 안치홍은 팀에 남든, 혹은 자신의 가치를 한 번 더 실험하든 2021년 시즌에 좋은 성적을 거둬야 한다. 다만 올 시즌의 성적 정도라면 롯데가 계약 연장을 고심할 수밖에 없다. 이 경우는 시장에 나온다고 해도 찬바람이 불기는 마찬가지일 것으로 예상된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안치홍의 기본적인 기량을 신뢰하고 있다. 시즌 중반 부진할 때도 “기술적으로 특별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 심리적인 문제”라고 감쌌다. 구단 관계자들도 운동을 게을리하는 유형의 선수는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FA 계약에 대한 부담감이었을 수도 있고, 뜻대로 되지 않는 시즌에 대한 답답함이었을 수도 있다. 어쨌든 새로운 시즌에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683
템파 득점기회 아깝다 진짜루.. 극혐
20-10-28 10:30
7682
‘심준석 리그’ 뜨거운 개막? “메이저리그 오퍼 무조건 온다” 물음표
20-10-28 09:37
768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10-28 08:20
7680
‘아깝다’ 소사, 트리플 러너업(runner-up)…‘다승-ERA-탈삼진’ 모두 2위 장사꾼
20-10-28 05:21
7679
2019년 페르난데스와 타이…2014년 서건창도 넘어설까 원빈해설위원
20-10-28 03:36
7678
제라드 아내 "감독 그만해!", 제라드 "싫어" + 1 픽도리
20-10-28 01:47
7677
프로축구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해골
20-10-27 23:37
7676
포체티노 맨시티 감독 최종 후보…과르디올라 '위태위태' 소주반샷
20-10-27 22:28
7675
토트넘, 로즈와 계약 해지 고려… 연봉 37억 지급이 관건 철구
20-10-27 20:43
7674
"역시 손날두…아들 이름 SON으로" 토트넘 팬들도 열광 애플
20-10-27 19:31
7673
"맨유 박지성, 퍼거슨이 인정했는데…" 英 베스트 제외에 반문 오타쿠
20-10-27 18:45
7672
무단횡단하고 법규 날리기 일확천금잉여킹
20-10-27 16:21
7671
tvN 월화드라마 첫방 최고시청률 깬 드라마 일확천금잉여킹
20-10-27 15:51
7670
미국 명품 신발 일확천금잉여킹
20-10-27 15:30
7669
"SON, 너무 과소평가됐잖아!" 흥분한 게리 네빌의 극찬(英 언론) 디아블로잠브
20-10-27 08:36
7668
"호날두 오만방자" 이탈리아 총리, 호날두 "억울하다!" 닥터최
20-10-27 06:35
7667
레반도프스키, 손흥민 제치고 유럽 5대리그 득점 1위…팬들 “양학 리그잖아” 치타
20-10-27 05:23
7666
언젠가는 깨진다? 영원히 남을지 모를 이동국의 ‘대기록’ 뉴스보이
20-10-27 03:14
7665
"네덜란드 축구의 망신"…아약스 13-0 대승 논란 불쌍한영자
20-10-27 01:39
7664
구세주' 손흥민, 근데 왜 주급은 케인-베일 근처도 못 가나 불도저
20-10-27 00:37
7663
“용병 투수 같다” 196cm 하드웨어, 최고 149km 파이어볼러 얻었다 가츠동
20-10-26 22:58
7662
'베일 따라 토트넘으로?' 모드리치, "너무 늙어서..." 떨어진원숭이
20-10-26 20:29
VIEW
뭔가 허전했던 안치홍의 숫자… 내년 ‘FA로이드’ 가능할까 사이타마
20-10-26 19:01
7660
드디어 월요병 끝 !! 군주
20-10-26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