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A 5.52→1.08 대변신' 선발서 마무리 전환, 왜 성공했나

255 0 0 2020-10-28 18:18:3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타뉴스 잠실=이원희 기자]이영하. /사진=OSEN"상대타자와 정면 승부 하자는 마음으로 던진 게 도움이 됐다."

두산 베어스는 지난 27일 잠실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무조건 승리가 필요한 경기였다. 두산은 남은 일정 가운데 한 경기라도 패할 경우 5위로 포스트시즌을 돌입해야 한다. 올해 한화를 만나 어려운 경기를 펼친 적이 많았는데, 이번 고비를 잘 넘기면서 순위 상승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이영하의 활약도 적지 않았다. 팀 마지막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⅓이닝 1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하고 승리를 위한 마침표를 찍었다.

올 시즌 이영하는 5승11패 5세이브 평균자책점 4.67을 기록 중이다. 시즌 초반 선발로 나선 19경기에서 3승 8패 평균자책점 5.52, 하지만 마무리를 맡고 나서는 22경기에서 2승 3패 5세이브 평균자책점 1.08로 활약하고 있다.

두 달여 전, 이영하는 선발에서 마무리로 옮겨달라고 김태형(53) 두산 감독에게 보직 변경을 요청했다.

당시 김태형 감독은 "이영하 본인이 멘탈적으로 힘들어 했다. (선발투수로서) 1회부터 풀어나가야 하는데 그 부분이 잘 안 됐다. 마무리로 가서 힘 대 힘으로 붙어보고 싶어 했다"며 이를 승낙했다.

이영하가 그 약속을 잘 지켜내고 있다. 최근 활약을 보면 듬직한 마무리로 거듭난 모양새다. 이영하는 직전 5경기에서 한 점도 내주지 않으면서 3세이브를 챙겼다.

잘 던지다가도 한 번씩 고비를 넘기지 못하는 것이 문제였는데, 그런 모습이 사라졌다.

한화전에서도 8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투입돼 한화 이용규(35)에게 볼넷을 내줘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후속 김민하(31)와 6구 승부 끝에 유격수 땅볼을 이끌어내 무사히 이닝을 마쳤다.

위기 상황에서 흔들리지 않는 것은 자신감이 좋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날 경기 후 이영하는 "시즌 막판 중요한 경기였고, 팀이 이기고 있어 무조건 막으려고 했다. 경기 초반에는 밸런스가 좋지 않아 상대 타자와 정면 승부 하자는 마음으로 던진 게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포스트시즌 일정에 맞춰 이영하의 컨디션이 올라온 것은 분명 플러스 요소다. 두산은 강력한 외국인선발 원투펀치를 보유하고 있고, 이승진(25), 김민규(21) 등이 중간에서 잘 던지고 있다. 국내 선발들의 페이스가 좋지 않은 것이 아쉽지만, 리드만 잡는다면 이를 지켜낼 힘이 있다. 이영하가 안정적으로 마무리로 정착한 것도 큰 힘이 됐다.

두산은 오는 29일 광주에서 KIA 타이거즈, 30일 잠실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각각 맞붙는다. 이영하는 "남은 경기 모두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2020-10-29 00:24:48

가즈아

답글
0
0
▲ 답글 접기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698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0-10-29 08:53
7697
크로스 “뮌헨 회식 너무 심해…레알은 칼퇴해서 좋아” 떨어진원숭이
20-10-29 06:50
7696
돌문아 지금즘은 넣어줘야지 타짜신정환
20-10-29 05:34
7695
새축 파리 승 ㄱㄱㄱ 정해인
20-10-29 02:49
7694
토트넘 '제2의 에릭센' 찾았다…이적료 618억 책정 해적
20-10-29 00:27
7693
소뱅 역시 대단하다 + 1 홍보도배
20-10-28 22:48
7692
11호골 도전' 손흥민, 유로파는 휴식?..."베일 선발" 英언론 예측 + 1 장사꾼
20-10-28 21:07
7691
국야 순항중 + 1 순대국
20-10-28 19:53
VIEW
'ERA 5.52→1.08 대변신' 선발서 마무리 전환, 왜 성공했나 + 1 질주머신
20-10-28 18:18
7689
한화 + 1 곰비서
20-10-28 17:13
7688
프로축구연맹, '코로나 확진' 대전 남은경기 최소 2주일 연기키로 철구
20-10-28 16:08
7687
레이커스-다저스 동반 우승...LA 겹경사 맞았다 [WS] 애플
20-10-28 15:26
7686
미쳤따 LA다저스 승리했네 ㅋㅋ + 1 오타쿠
20-10-28 14:42
7685
모두들 좋은하루되십쇼 + 1 아이언맨
20-10-28 13:45
7684
스포츠동아 황희찬, 29일 ‘올드 트래포드’ 출격… ‘황소 본능’ 나올까 호랑이
20-10-28 12:08
7683
템파 득점기회 아깝다 진짜루.. 극혐
20-10-28 10:30
7682
‘심준석 리그’ 뜨거운 개막? “메이저리그 오퍼 무조건 온다” 물음표
20-10-28 09:37
768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10-28 08:20
7680
‘아깝다’ 소사, 트리플 러너업(runner-up)…‘다승-ERA-탈삼진’ 모두 2위 장사꾼
20-10-28 05:21
7679
2019년 페르난데스와 타이…2014년 서건창도 넘어설까 원빈해설위원
20-10-28 03:36
7678
제라드 아내 "감독 그만해!", 제라드 "싫어" + 1 픽도리
20-10-28 01:47
7677
프로축구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선수 1명 코로나19 확진 해골
20-10-27 23:37
7676
포체티노 맨시티 감독 최종 후보…과르디올라 '위태위태' 소주반샷
20-10-27 22:28
7675
토트넘, 로즈와 계약 해지 고려… 연봉 37억 지급이 관건 철구
20-10-27 20: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