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하는 무리뉴, "맨유 유로파 합류 불공평.. 당연히 우승후보"

664 0 0 2020-12-10 02:50:3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조세 무리뉴 감독이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유로파리그로 합류하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맨유는 9일(한국시각)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서 열린 라이프치히(독일)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6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그 결과 맨유는 3승 3패(승점)에 그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파리 생제르맹(PSG)과 같은 승점이었지만 골득실에서 3위로 밀려나 유로파리그로 떨어졌다. 맨유는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 부임 전 맡았던 친정팀이기도 하다.  

유로파리그에서 뛰고 있는 토트넘은 조별리그 최종전과 추첨에 따라 32강은 물론 녹다웃 토너먼트에서 충분히 맞붙을 가능성이 있다. 유로파 32강은 조별리그를 통과한 12개 팀에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위팀 8개팀이 합류해 치러진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맨유의 유로파리그 강등에 대해 "원칙의 문제다. 내 팀에게 그런 일이 생긴다면 나도 똑같이 느낄 것"이라면서 "원래 그런 것이다. 8개의 새로운 팀과 다른 레벨의 8개 팀이 있으면 당연히 대회 수준은 향상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경기 품질이 향상되면 관심이 높아진다. 그것은 대회에 좋은 일이다. 하지만 스포츠적인 관점에서 보면 한 대회에서 성공하지 못한 팀이 다른 대회에서 뛰는 것은 공평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무리뉴 감독은 "맨유는 이번 대회 유력한 우승후보가 됐다. 챔피언스리그에서 탈락한 팀은 항상 강했다. 그런 팀은 유로파리그 경쟁 레벨이 아니었다"고 경계심을 숨기지 않았다. 




또 그는 "맨유는 최고 팀 중 하나다. 맨유가 속한 조는 아주 힘들었다. PSG, 라이프치히는 아주 힘든 상대다. 우리는 그들 중 누구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우리는 모두 그 그룹에서 최고 팀이 유로파리그로 떨어지리라는 것을 알았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8342
최근 강냉이 다 털리는중 캡틴아메리카
20-12-10 19:27
8341
美매체 '연봉 1000만달러+2년 계약 원하는 몰리나, STL 모욕적 제안' 조현
20-12-10 18:14
8340
양의지, 이만수 강민호 넘고 '포수 GG' 새 역사 쓰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0-12-10 17:23
8339
오늘도 수익실현하세요 차실장
20-12-10 17:18
8338
오늘도 건승하세요 뉴스보이
20-12-10 16:10
8337
'생애 첫 대상' 박용택…"LG 슈퍼스타로 19년 뛰고 은퇴, 꿈 이뤘다" 이아이언
20-12-10 15:24
8336
국내 경기 순대국
20-12-10 14:15
8335
레알, 레길론 바이백 검토…레길론도 마르셀루 이적시 복귀 OK 원빈해설위원
20-12-10 13:03
8334
[오피셜] UCL 16강 확정…맨유-인터밀란 탈락, 레알 라이프치히 진출 픽샤워
20-12-10 12:11
8333
ACL 4강서 'K리그 매치' 성사될까 호랑이
20-12-10 11:22
8332
챔스 ㅅㅅ 극혐
20-12-10 09:55
8331
"아빠는 왜 안 뛰어?"...정조국의 마음 움직인 아들의 한 마디 음바페
20-12-10 08:14
833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12-10 07:36
8329
리버풀에 개망했다 군주
20-12-10 06:38
VIEW
경계하는 무리뉴, "맨유 유로파 합류 불공평.. 당연히 우승후보" 조폭최순실
20-12-10 02:50
8327
'13경기 12골' 루카쿠의 자신감, "나는 현 세계 5대 스트라이커" 떨어진원숭이
20-12-10 01:25
8326
아약스 하고 리버풀 타짜신정환
20-12-10 00:04
8325
"빅클럽 이적 자신 있다" 외질은 내년 여름 어디로 갈까? 정해인
20-12-09 22:19
8324
챔스 무섭다 해적
20-12-09 20:06
8323
'독설가' 서튼도 반했다 "손흥민-케인, 앙리-베르캄프보다 위" 박과장
20-12-09 18:28
8322
저녁경기 사이타마
20-12-09 17:43
8321
해리 케인 '공중볼' 비매너 논란, "치명적 부상 입힐수도" (英매체) 치타
20-12-09 16:24
8320
국내경기 캡틴아메리카
20-12-09 15:26
8319
[리뷰] '호날두 2골' 유벤투스 조 1위 16강행, '메시 분전' 바르사에 3-0 완승 가츠동
20-12-09 1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