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골칫거리로 전락 "류현진 신뢰 못해, 상상했던 모습 아냐"

75 0 0 2021-09-18 19:57: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토론토는 2021시즌 마지막 문제점을 안고 있다. 그것은 신뢰할 수 없는 류현진이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팀의 골칫거리로 전락한 모양새다. 18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서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시즌 9패(13승)를 떠안았다.

8월 6경기서 2승3패 평균자책점 6.21이었고, 9월에는 3경기서 1승1패 평균자책점 10.14다.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서 2⅓이닝 8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무너지더니 이날은 토론토 입단 후 한 경기 최소이닝을 기록했다.

80마일대 패스트볼이 타자들의 타격 타이밍에 맞아떨어지고, 주무기 체인지업은 말을 듣지 않으며, 커터와 커브도 자연스럽게 위력이 극대화되지 못한다. 류현진은 현지 기자들과의 인터뷰서 "몸에는 이상 없다"라고 했다. 그래서 더욱 답답한 상황이다.

MLB.com도 최근 류현진의 부진을 집중 조명했다. "류현진의 불안한 하루가 토론토를 와일드카드 레이스에서 끌어내렸다. 토론토는 2021시즌 마지막 문제점을 안고 있다. 그것은 신뢰할 수 없는 류현진이다"라고 했다.


계속해서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스프링캠프에서 토론토가 상상했던 류현진이 아니다. 당시 류현진은 에이스였고, 그 얘기는 끝난 상태였다. 이제 토론토가 직면한 문제는 류현진을 어떻게 투입할 것이냐는 점이다"라고 했다.

그만큼 토론토로선 류현진의 부진이 충격적이다. MLB.com은 일단 류현진이 23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29일 뉴욕 양키스전, 내달 4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 등판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최근 류현진의 페이스라면 그 세 경기가 토론토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 토론토는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양키스와 와일드카드 티켓 2장을 놓고 치열한 접전 중이다.

MLB.com은 "최근 토론토는 알렉 마노아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 선발진을 정비했는데, 류현진은 세 차례 더 등판할 것이다. 가장 믿을 수 있는 선발투수로 믿을 수 없는 메이저리그 경력을 쌓았기 때문에, 부진은 정말 놀라운 일이다. 로비 레이가 새로운 에이스가 됐고, 류현진은 잠재적인 포스트시즌 선발진 라인 아래로 미끄러졌다"라고 했다.

토론토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해도 류현진이 에이스 레이, 호세 베리오스보다 순번이 밀릴 게 확실하다. 신뢰를 많이 잃었다. MLB.com은 "남은 2주 동안 많은 게 바뀔 수 있고, 류현진도 슬럼프를 되돌릴 기회를 줘야 한다. 그러나 류현진이 세 차례 선발로 더 나설 경우 토론토의 시즌 최대 변수가 될 수 있다"라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512
K리그 울산, 대구에 역전패…불안한 선두 손나은
21-09-18 22:19
12511
울산 승을 왜 갔냐? 가습기
21-09-18 20:49
VIEW
토론토 골칫거리로 전락 "류현진 신뢰 못해, 상상했던 모습 아냐" 조폭최순실
21-09-18 19:57
12509
점점 강해지는 맨유, 내년 영입 1순위로 '수미' 이 선수로 찍었다 떨어진원숭이
21-09-18 19:34
12508
득점왕만 7번, 오렌지 군단 '헌터'의 은퇴 타짜신정환
21-09-18 18:14
12507
"열심히 노력했다"…英 기자, 첼시전 'SON 깜짝 선발' 예상 정해인
21-09-18 17:50
12506
'또 다친거야?' 바르사 대표 유리몸, 통증으로 훈련 불참 해적
21-09-18 16:14
12505
지단-호날두, 맨유에서 재회할까..."후임 유력한 후보" 이영자
21-09-18 15:10
12504
'내가 주전 아냐?'...레노, '400억 후보 GK'에 밀리자 강한 의문 표해 홍보도배
21-09-18 13:51
12503
"케인, 앞으로 토트넘 단합 시킬 수 없다"...무거워진 SON의 어깨 장사꾼
21-09-18 12:54
12502
英 언론, 손흥민의 맨유팬 발언에 주목 "충분히 납득가는 발언" 순대국
21-09-18 10:38
12501
앙리, 토트넘 질문에…"미안, 누구? 나는 그들 몰라" 원빈해설위원
21-09-18 08:25
12500
샬케 달려다 달려 물음표
21-09-18 01:48
12499
'언빌리버블' 맨유의 초대형 프로젝트, 홀란드-벨링엄 동시 영입 조현
21-09-18 00:17
12498
손흥민 빠지자 벌써 경질 위기?..."누누 나가" 5경기 만에 등장 닥터최
21-09-17 22:45
12497
'최고평점' 김민재, 골 넣은 외질보다 높은 평가… 유로파리그에서도 인정 받았다 6시내고환
21-09-17 21:33
12496
한화 미쳤다 불쌍한영자
21-09-17 20:27
12495
류현진 달라졌구나 가터벨트
21-09-17 18:37
12494
제 2의 박진영을 꿈꾸며 비닐 옷을 입은 유리 밍크코트
21-09-17 18:28
12493
[SC인터뷰]좋아하는 색은 파랑, 집이 라팍에서 10분거리. 영웅은 삼성에 지명될 운명이었다 가츠동
21-09-17 17:45
12492
김연경, 중국리그서 보스코비치 언니와 맞대결할까 픽도리
21-09-17 16:27
12491
cj는 돈많이썻는데 럽밤이후로 지원끈겻지.... 밍크코트
21-09-17 15:49
12490
오타니 '세기의 기록' 무산되나…"남은 시즌 등판 불확실" 곰비서
21-09-17 15:32
12489
태풍좀 고만와라ㅅ.ㅂ 오타쿠
21-09-17 1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