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야+불펜 보강' 롯데, 안치홍 보상선수 없이 보상금만 10억원 선택

164 0 0 2023-11-27 22:51:2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롯데 자이언츠가 내야수 안치홍(33)의 보상 선수는 포기하는 대신 전년도 연봉의 200% 보상금만 받기로 했다.

롯데 구단은 27일 "FA(자유계약선수) 안치홍의 한화 이글스 이적에 따른 보상으로 보상금을 받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안치홍은 FA B등급으로 롯데는 보상 선수 1명(25인 보호)+전년도 선수 연봉의 100% 또는 전년도 선수 연봉의 200%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대개 구단은 보상 선수와 연봉 100%를 택한다. 그러나 롯데는 현장과 프런트가 긴 논의 끝에 보상금만 받는 쪽으로 최종 결정했다. 

안치홍의 올 시즌 연봉은 5억원으로, 이에 따라 롯데가 받을 보상금은 총 10억원이다. 

4년 전 롯데와 4년 총액 56억원에 계약한 안치홍은 이번 FA 시장에서는 한화와 최대 6년(4+2년)에 총액 72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이적을 선택했다. 샐러리캡(연봉총액상한)을 의식할 수밖에 없었던 롯데는 프랜차이즈 스타 전준우는 4년 47억원에 붙잡는 데 집중했다.  

롯데는 보상 선수를 영입하지 않았지만 최근 2차 드래프트와 트레이드를 통해 약점을 보강하고 있다. 지난 22일 열린 2차 드래프트에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단 한 명의 이탈 없이 한화 이글스 오선진과 SSG 랜더스 최항을 뽑았다. 둘 다 내야 멀티 자원으로 안치홍의 빈자리는 물론 내야 백업이 가능하다. 

또한 이날 낮에는 LG 트윈스 왼손 투수 진해수를 트레이드 영입해 약점이던 봐완 불펜을 보강했다. 대신 2025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5라운드 지명권을 양도하기로 했다. 

프로 18년 차 베테랑 왼손 투수 진해수는 통산 788경기에 출장해 프로 통산 23승 30패 2세이브 152홀드 평균자책점 4.96을 기록했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두 자릿수 홀드를 기록했고, 지난해에도 4승 12홀드 평균자책점 2.40을 올렸다. KBO리그 역대 통산 최다 홀드 3위에 올라있는 진해수는 올 시즌엔 19경기 2홀드 평균자책점 3.68을 기록했다. 
 
최근 몇 년간 왼손 불펜 기근 현상에 시달린 롯데는 올 시즌 팀 내 좌완 불펜 최다 홀드는 심재민이 기록한 6홀드였다.

박준혁 롯데 단장은 "좌완 투수 뎁스를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며, 내년 시즌 즉시 전력이 가능한 선수이다. 성실한 자기 관리로 많은 경기에 출전하여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1856
"이왕 계약할 거 빠르게"…122홈런 FA 최대어 협상, 두산 '속전속결' 행보다 불도저
23-11-28 20:15
21855
SON, 옵사트릭 이유가 있었다! 토트넘 공격력의 현실..."SON, PL 빅찬스 생성 3위 BUT 도움은 고작 1개" 음바페
23-11-28 10:14
21854
[PL 리뷰] '황희찬 PK골+크로스바 강타' 울버햄튼, '추가시간 골' 풀럼에 2-3 패배…'연승 실패→12위 위치' 물음표
23-11-28 09:02
21853
ML 포기 못한 박효준, 한국 복귀는 아직…오클랜드와 마이너 계약, 사실상 마지막 도전 이아이언
23-11-28 06:57
21852
3골 모두 오프사이드… 비운의 손흥민 군주
23-11-28 04:20
21851
대박' 터트린 카운셀…KBO리그 감독 연봉 사실상 '제자리' 조폭최순실
23-11-28 02:33
21850
클루셉 화났다! 맨시티에 경고.. 분노의 경기력 예고 "우리도 좋은 팀, 물론 자신있어" 타짜신정환
23-11-28 00:49
21849
황희찬 '폼 미쳤다!'...풀럼전 득점+선제골 배당률 '1위'→리그 7호골 '정조준' 정해인
23-11-27 23:40
VIEW
'내야+불펜 보강' 롯데, 안치홍 보상선수 없이 보상금만 10억원 선택 이영자
23-11-27 22:51
21847
에이스 맞대결 승자는 박지수' KB스타즈, 김단비 분전한 우리은행과 2번째 맞대결 승리 … 공동 선두 등극 순대국
23-11-27 21:11
21846
도허티 이어 또! 캐쉬 살인태클→'드디어 선발' 벤탄쿠르 OUT..."또 부상 당해 실망스럽다" 픽샤워
23-11-27 19:53
21845
'19살이 넣은 골 맞나' 맨유 가르나초 환상골, "루니-호날두 보였다" 선배들 바이시클킥 재현... 레전드 계보 잇나 홍보도배
23-11-27 17:06
21844
8개월 만에 선발 복귀→살인태클에 OUT…벤탄쿠르, 32분 뛰고 '또 부상' 장사꾼
23-11-27 16:46
21843
'1라운드부터 펄펄' KB 박지수, 통산 14번째 라운드 MVP 선정 철구
23-11-27 14:06
21842
'39득점' 요키치, '22득점' 웸반야마와 맞대결서 웃었다…덴버 홈 8전 전승 가습기
23-11-27 12:53
21841
'36세 레전드 FW' 미친 승부욕…찬스 놓치자 주먹으로 얼굴 가격→이후 멀티골 폭발 미니언즈
23-11-27 06:29
21840
'루니의 재림' 가르나초 슈퍼 원더골…맨유, 에버턴에 3-0 대승 조현
23-11-27 03:41
21839
'가나전 강제 종료시킨' 주심, PL 경기서 12초 만에 ‘옐로카드+레드카드’ 꺼냈다 닥터최
23-11-27 01:16
21838
완벽한 리더십! 아스널 아르테타 감독, '먹튀 오명 MF' 결승골→ 관중석 데려가 박수 유도 찌끄레기
23-11-26 23:01
21837
SON에게 '주장' 내주고 0경기 출전… 토트넘, 요리스와 '조기 계약 종료' 원한다 6시내고환
23-11-26 20:31
21836
'막판 5분 2골' 웨스트햄, 번리에 짜릿한 역전승 불쌍한영자
23-11-26 08:11
21835
'주장' 제임스 경고누적 퇴장...포체티노의 첼시, 뉴캐슬 원정서 1-4 대패→여전히 10위 머물러 간빠이
23-11-26 06:38
21834
홀란드, PL 최단 경기 50호 골 폭발!!! 맨시티, 홀란드 선제골 → 아놀드에 동점 골 내주며 리버풀과 1-1 무승부 불도저
23-11-26 00:17
21833
엄청난 존재감...돈 대신 낭만 택한 라모스, '친정팀' 세비야 복귀 3개월 만에 주장단 합류 노랑색옷사고시퐁
23-11-25 2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