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만에 선발 복귀→살인태클에 OUT…벤탄쿠르, 32분 뛰고 '또 부상'

138 0 0 2023-11-27 16:46:5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토트넘에 비친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다시 꺼지고 있다.

치명적인 부상으로 8개월간 수술 및 재활에 전념해야 했던 우루과이 국가대표 토트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소속팀 선발 복귀전에서 상대 거친 태클에 쓰러져 전반 도중 교체아웃됐기 때문이다.

그를 처음 선발로 투입한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않았다. 안 그래도 미드필더 부상이 속출하는 상황에서 벤탄쿠르까지 쓰러져 근심이 크다.

벤탄쿠르는 27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벤탄쿠르가 선발로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 선 것이다. 앞서 지난달 27일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교체투입으로 토트넘 복귀전을 치른 그는 이후 첼시전과 울버햄프턴전에서 30분 남짓 뛰면서 경기 시간을 늘려나갔다.

이어 A매치 휴식기 뒤 첫 경기인 애스턴 빌라전에서 중앙 미드필더 선발로 나서 팬들에게 기쁨을 안겼다.

벤탄쿠르는 모처럼 토트넘 셔츠를 입고 스타팅부터 나섰으나 많은 공간 패스와 볼 운반을 담당하며 공격형 미드필더 제임스 매디슨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 중원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지오반니 로셀소와의 궁합 역시 잘 맞아 공격진을 충분히 지원할 수 있었다. 



그러나 벤탄쿠르는 전반 22분 로셀소의 골이 터진 뒤 보복성에 가까운 살인 태클을 당하고 전반 도중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전반 24분 돌파 과정에서 원정팀 수비수 매티 캐시의 거친 발목 태클에 걸려 넘어진 뒤 통증을 호소한 것이다. 심판은 위험한 반칙을 가한 캐시한테 경고를 꺼냈다.

벤탄쿠르는 이후 약간의 치료를 받은 뒤 다시 경기를 뛰기 시작했지만, 전반 30분 그라운드에 결국 드러눕고 말았다. 토트넘은 황급히 벤치에 있던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를 벤탄쿠르를 대신해 그라운드에 투입했다.

천신만고 끝에 그라운드에 돌아와 이제 막 선발로 나섰기에 아픔이 클 수밖에 없다. 그는 지난 2월 레스터 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트리며 웃었으나 후반 15분 갑자기 무릎을 부여잡으며 쓰러졌다. 상대 공을 차단한 뒤 발을 디디는 과정에서 무릎이 뒤틀린 것이다. 고통을 참지 못해 소리를 지르며 울부짖을 정도였다.

당시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손흥민, 해리 케인 등 모든 선수가 다가와 그를 걱정했는데 진단 결과 십자인대 부상 판정을 받았다. 벤탄쿠르 본인은 어떻게든 새 시즌 앞두곤 돌아오려고 했으나 의료진은 11월 복귀를 예상했다.



의료진의 생각이 맞았다. 벤탄쿠르는 지난달부터 운동장에 돌아와 시원한 슈팅을 뻥뻥 날리며 복귀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어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처음으로 출전 명단에 들었다. 당시 2-1 승리로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지킨 토트넘 선수들이 이긴 뒤 그를 열렬히 환영했다. 손흥민도 그를 포옹하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이후 벤탄쿠르는 첼시와 울버햄프턴전 두 경기 연속 교체 출전으로 실전 감각을 익혔고 이날 선발 출잔해 막 활약하려는 찰나에 상대의 악의적인 태클에 비명을 질렀다. 그는 32분을 뒤며 패스 성공률 86%(24/28), 터치 34회, 드리블 성공 100%(1/1), 그리고 무엇보다 공격 지역 패스를 7회나 뿌리며 공격수들을 아주 많이 도왔다.

수비에서도 벤탄쿠르의 활약은 빛났다. 태클 성공 100%(1/1), 가로채기 1회, 수비 액션 2회 지상 볼 경합 성공 100%(3/3), 피파울 1회로 수비 공헌도도 높았다. 부상이 그의 모든 것을 앗아간 셈이다. 캐시는 이전에도 거친 태클로 상대 선수를 위협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오랜 재활을 거쳐 그라운드에 막 복귀한 벤탄쿠르를 저격하고 말았다.

벤탄쿠르는 앞서 지난 17일 열린 2026 월드컵 남미예선 아르헨티나전에서 교체로 나와 대표팀 복귀전을 치르고 우루과이의 2-0 깜짝 승리에 힘을 보탰다. 22일 볼리비아전에선 선발 출격해 맹활약했다.

포스테코글루도 볼리비아전을 통해 이번 애스턴 빌라전 선발이 가능하다는 점을 확신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벤탄쿠르가 6번 역할(수비형 미드필더)과 더불어 8번 역할(박투박 미드필더)도 맡을 수 있다"고 호평을 내렸다.



이어 "우루과이 대표팀서도 6번 역할을 맡아 뛰고 있다. (우루과이 대표팀) 마르셀로 비엘사 감독 아래서 뛰는 것이 능숙해 보인다"고 전했다.

벤탄쿠르가 돌아온 뒤 애스턴 빌라전에 마음 먹고 썼는데 결과는 부상이었다.

벤탄쿠르에 대한 질문을 받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근심이 가득했다. 그는 "발목을 다친 것 같다. 좋은 태클이 아니었다"라며 "그가 경기를 잘 시작했고 우리가 정말 안정적인 경기를 한 이유였다. 벤탄쿠르는 정말 창의적인 선수다. 우리가 필요했던 마지막 퍼즐이었는데 또 다른 부상으로 다가왔다. 그를 잃어 정말 실망했다. 하지만 일단 부상 정도를 확인해야 한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1849
황희찬 '폼 미쳤다!'...풀럼전 득점+선제골 배당률 '1위'→리그 7호골 '정조준' 정해인
23-11-27 23:40
21848
'내야+불펜 보강' 롯데, 안치홍 보상선수 없이 보상금만 10억원 선택 이영자
23-11-27 22:51
21847
에이스 맞대결 승자는 박지수' KB스타즈, 김단비 분전한 우리은행과 2번째 맞대결 승리 … 공동 선두 등극 순대국
23-11-27 21:11
21846
도허티 이어 또! 캐쉬 살인태클→'드디어 선발' 벤탄쿠르 OUT..."또 부상 당해 실망스럽다" 픽샤워
23-11-27 19:53
21845
'19살이 넣은 골 맞나' 맨유 가르나초 환상골, "루니-호날두 보였다" 선배들 바이시클킥 재현... 레전드 계보 잇나 홍보도배
23-11-27 17:06
VIEW
8개월 만에 선발 복귀→살인태클에 OUT…벤탄쿠르, 32분 뛰고 '또 부상' 장사꾼
23-11-27 16:46
21843
'1라운드부터 펄펄' KB 박지수, 통산 14번째 라운드 MVP 선정 철구
23-11-27 14:06
21842
'39득점' 요키치, '22득점' 웸반야마와 맞대결서 웃었다…덴버 홈 8전 전승 가습기
23-11-27 12:53
21841
'36세 레전드 FW' 미친 승부욕…찬스 놓치자 주먹으로 얼굴 가격→이후 멀티골 폭발 미니언즈
23-11-27 06:29
21840
'루니의 재림' 가르나초 슈퍼 원더골…맨유, 에버턴에 3-0 대승 조현
23-11-27 03:41
21839
'가나전 강제 종료시킨' 주심, PL 경기서 12초 만에 ‘옐로카드+레드카드’ 꺼냈다 닥터최
23-11-27 01:16
21838
완벽한 리더십! 아스널 아르테타 감독, '먹튀 오명 MF' 결승골→ 관중석 데려가 박수 유도 찌끄레기
23-11-26 23:01
21837
SON에게 '주장' 내주고 0경기 출전… 토트넘, 요리스와 '조기 계약 종료' 원한다 6시내고환
23-11-26 20:31
21836
'막판 5분 2골' 웨스트햄, 번리에 짜릿한 역전승 불쌍한영자
23-11-26 08:11
21835
'주장' 제임스 경고누적 퇴장...포체티노의 첼시, 뉴캐슬 원정서 1-4 대패→여전히 10위 머물러 간빠이
23-11-26 06:38
21834
홀란드, PL 최단 경기 50호 골 폭발!!! 맨시티, 홀란드 선제골 → 아놀드에 동점 골 내주며 리버풀과 1-1 무승부 불도저
23-11-26 00:17
21833
엄청난 존재감...돈 대신 낭만 택한 라모스, '친정팀' 세비야 복귀 3개월 만에 주장단 합류 노랑색옷사고시퐁
23-11-25 22:50
21832
'맨유 7번' 베컴처럼 되고 싶었던 '발롱도르 3위' 월클...2023년엔 거절 의사 박과장
23-11-25 20:35
21831
'사우디는 좁다' 호날두, 또 멀티골… 경기당 1골 넘어서며 득점 1위 독주 찌끄레기
23-11-25 06:45
21830
“아스널에서 방출됐을 때 정말 힘들었어..” 현 PL 최고 드리블러의 회상 이아이언
23-11-25 01:14
21829
'메디슨 없으면 SON이 안된다고?' 또 다시 제기된 '우려'…"케인 없을 때 생각해 봐" 캡틴아메리카
23-11-24 23:54
21828
손흥민은 쏘니, 황희찬은 차니!..."재계약 희망적" 울버햄튼 감독이 직접 나섰다 가츠동
23-11-24 21:51
21827
'시즌 아웃 전망' 1145억 첼시 CB, '괴물 회복력'…훈련에서 러닝 소화 장그래
23-11-24 20:08
21826
550억에 영입해서 140억에 매각한다…맨유, 마침내 실패작 처분 임박 장사꾼
23-11-24 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