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 폭죽쇼' 동부, NBA 올스타전서 211-186으로 서부 제압…릴라드 MVP

60 0 0 2024-02-19 17:02: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MVP에 선정된 데미안 릴라드(위)와 3점슛을 던지는 르브론 제임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3점슛 폭죽 속에 웃은 것 데미안 릴라드였다.

동부 콘퍼런스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게인브리지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23-2024시즌 NBA(미국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서부 콘퍼런스를 211-186으로 이겼다.

211점은 NBA 올스타전 역사상 한 팀이 올린 최다 점수다. 이전 최고 기록은 2016년 서부 콘퍼런스가 기록한 196점이었다. 무려 15점이나 뛰어넘었다.

별중의 별로 불리는 올스타전 MVP(최우수선수)는 릴라드가 선정됐다. 릴라드는 39득점으로 동부 콘퍼런스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올스타전은 과거로의 회귀였다. NBA 사무국은 2016-2017시즌 올스타전부터 변화를 줬다. 올스타 팬 투표 1, 2위의 선수가 드래프트를 통해 자신의 팀을 꾸렸다. 전통적인 동서부 콘퍼런스 매치업에서 벗어난 것이다.

또 2020-2021시즌부터는 점수제도 도입했다. 3쿼터까지 앞선 팀 점수에 24점을 보탠 점수를 목표치로 뒀다. 이 점수를 도달하는 팀 4쿼터 시간에 관계 없이 이기는 거였다. 날이 갈수록 지루해진다는 평을 듣는 올스타전을 바꾸기 위핸 고육지책이었다.

이번엔 다시 다 예전으로 돌려놨다. 동부와 서부 콘퍼런스를 대표에서 뽑힌 올스타들이 전통적인 방식인 동서부로 팀을 나눴다. 또 경기는 정규 시즌처럼 총 4쿼터에 쿼터당 12분으로 펼쳐졌다.

동부의 주장은 팬 투표 1위 야니스 아데토쿤보. 이어 릴라드, 제이슨 테이텀, 뱀 아데바요, 타이리스 할리버튼이 선발로 나왔다. 당초 올스타 선발로 뽑힌 조엘 엠비드는 부상으로 나서지 못했다.



서부는 르브론 제임스가 앞장섰다. 니콜라 요키치, 케빈 듀란트, 루카 돈치치, 샤이 길저스-알렉산더가 선발로 등장했다.

동부가 초반부터 앞서 나갔다. 릴라드의 힘이 컸다. 2쿼터에만 3점슛 3개 포함 13득점으로 파괴적인 공격을 펼쳤다.

릴라드는 3쿼터 중반 특유의 '로고슛'으로 방점을 찍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3점슛을 넣었다. 경기 종료 직전에도 또 '로고슛'을 터트리며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경기는 동부의 압승이었다. NBA 올스타전 역사상 처음으로 200점을 넘겼다. 서부는 따라만 가다 끝났다.

양상은 3점슛 대결이었다. 두 팀은 이날 무려 3점슛 97개를 던졌다. 성공률은 좋았다. 43.3%로 42개를 넣었다.

릴라드는 동부에서 가장 많은 39점을 올렸다. 3점슛은 무려 11개를 넣었다. 바로 하루 전 열린 올스타전 3점슛 콘테스트에서 우승한 릴라드는 겹경사를 맞았다. 같은 해 올스타전에서 이벤트 대회 우승과 본경기 MVP를 휩쓴 건 마이클 조던과 릴라드뿐이다.

서부에선 칼-앤서니 타운스가 빛났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50득점을 폭발했다. 르브론은 8득점, 스테픈 커리는 16득점으로 힘을 아꼈다.

올스타전을 마친 NBA는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 이후 23일부터 다시 정규 시즌 경기를 재개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473
이강인과 해체' 음바페, 레알 마드리드와 5년 계약 체결! 여름에 떠난다! 가습기
24-02-19 20:33
VIEW
'3점 폭죽쇼' 동부, NBA 올스타전서 211-186으로 서부 제압…릴라드 MVP 픽도리
24-02-19 17:02
22471
[단독] 류현진, 한화행 초읽기?…토론토 자택 짐 한국으로 배송 와꾸대장봉준
24-02-19 16:09
22470
오타니 너무 서둘렀나? 2연속 실전 타격 취소+시범경기 개막전도 불발 철구
24-02-19 14:39
22469
'우리 홀란이 달라졌어요' EPL 최고 골잡이의 굴욕...'누녜스보다 심각한 무득점 기록 달성' 물음표
24-02-19 02:43
22468
‘호셀루 선제골→카르바할 퇴장’ 레알 마드리드, 라요 바예카노 원정서 졸전 끝에 1-1 무···2위 지로나와 6점 차 조현
24-02-19 00:38
22467
한때 EPL ‘드리블 대장’ 1시즌 만에 돌아오나…복귀 가능성 주목 앗살라
24-02-18 22:13
22466
캡틴 손흥민 ‘악재 만났다’…‘황희찬 대결’ 앞두고 주전 LB-RB 부상 결장→승점 3점이 아쉬운데 '어쩌나…' 찌끄레기
24-02-17 23:09
22465
호일룬 부담 덜어줄 ‘라이징 스타’ 데려온다…이미 뮌헨과 접촉 뉴스보이
24-02-17 20:18
22464
이제 토트넘도 돈 펑펑 쓴다…맨유와 ‘1,700억 센터백’ 영입 경쟁 간빠이
24-02-17 02:59
22463
부상자 명단에 없는데...'불화 논란' 이강인, 佛 매체 예상 선발서도 제외 불도저
24-02-16 23:24
22462
SON에게 밀린 백업 자원, 훈련에선 미쳤는데? "놀라운 마무리야" 극찬 노랑색옷사고시퐁
24-02-16 21:01
22461
PSG 회장, 음바페 FA 이탈에 '최후통첩'…"이적 보너스 넘기던지, 남은 기간 돈 포기하라" 조폭최순실
24-02-16 16:30
22460
클린스만, '경질 암시?' SNS에 작별인사..."13경기 무패의 놀라운 여정! 모두에게 감사했다" 타짜신정환
24-02-16 14:45
22459
"토트넘 이적 아직도 후회한다"…뮌헨·나폴리행 거절해서 아쉬움이 남는다 해적
24-02-16 13:11
22458
[공식발표] '류지현·강성우·서재응 합류' 전력강화위원회 구성 완료…전임 감독은 류중일? 선임 속도 낸다 원빈해설위원
24-02-16 12:28
22457
'음바페는 가라! 이강인 NEW 파트너는?' PSG, 대체자 명단에 '리버풀 에이스' 올렸다..."나폴리 FW+맨유 에이스도 후보" 픽도리
24-02-16 11:01
22456
"어떤 감독이 15세에 1군 데뷔를 시켜주나요?"…모두가 욕하지만 당신은 저에게 최고의 감독입니다, 감사합니다 섹시한황소
24-02-16 00:59
22455
손흥민에게 킬패스 찔러줄 바르사 MF 데려온다…‘이적료 860억+4년 계약’ 제안 박과장
24-02-15 23:09
22454
'이런 SON도 있습니다'…친구따라 토트넘 간다, 공격수가 간다 사이타마
24-02-15 20:51
22453
챔스리그서 김민재 뛴 뮌헨은 패배, 이강인 빠진 PSG는 승리 아이언맨
24-02-15 14:55
22452
[NBA] 신인류에 맞선 원투펀치, 댈러스 6연승 질주 가습기
24-02-15 12:52
22451
다이어, 결국 선발 제외...'김민재는 선발' 뮌헨, 라치오전 명단 발표 캡틴아메리카
24-02-15 04:53
22450
"나 자신에게 실망했다" 반성 또 반성한 황인범,소속팀 복귀→새 사령탑과 첫 만남 가츠동
24-02-15 0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