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 백업' 김민재가 현실이 됐다...벤치로 보낸 투헬은 "그럴 때도 있어"

94 0 0 2024-03-10 19:36:3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바이에른 뮌헨은 1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끝난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에서 마인츠 05에 8-1로 승리했다. 아쉬울 것 없는 뮌헨의 승리 속에 김민재만 선발에서 밀린 모양새가 굳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자연스럽게 김민재와 이재성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 바이에른 뮌헨은 1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끝난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에서 마인츠 05에 8-1로 승리했다. 아쉬울 것 없는 뮌헨의 승리 속에 김민재만 선발에서 밀린 모양새가 굳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자연스럽게 김민재와 이재성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연합뉴스/REUTERS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괴물 수비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벤치로 밀렸다. 에릭 다이어에게 밀릴 수도 있다는 우려는 현실이 됐다.

김민재에게 모처럼 찾아온 시련이다. 프로 데뷔 이후 아마도 처음 겪는 상황일 수 있다. 김민재는 신인들의 무덤이라고 불렸던 전북 현대에서도 1년 차부터 주전 입지를 굳혀왔던 그야말로 괴물이었다.

이후 베이징 궈안(중국), 페네르바체(튀르키예), 나폴리(이탈리아)에 이르기까지 옮기는 곳마다 핵심으로 뛰었다. 그것도 새로운 팀에 합류하기가 무섭게 주전을 차지하고 놓친 적이 없다.

사실 바이에른 뮌헨에서도 그동안 부동의 주전이었다. 김민재는 혹사에 가까운 전반기를 보내고 후반기에도 입지가 변함없어 보였다. 토마스 투헬 감독은 김민재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을 마치고 돌아온 직후 바로 바이어 04 레버쿠젠전에 선발 투입하면서 신뢰를 보냈었다.

그런데 지금은 두 경기 연속 선발에서 제외됐다. 주중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라치오와 16강 2차전에서 벤치에 앉아 지켜본 김민재는 9일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에서 마인츠 05를 상대로도 선발로 뛰지 못했다.

김민재는 후반 뒤늦게 들어가 115분가량 뛴 게 전부였다. 바이에른 뮌헨에 합류하고 줄곧 풀타임이 당연했던 김민재에게 이례적인 상황이 분명하다. 중계 카메라도 지금의 상황이 낯선지 경기 도중 김민재를 클로즈업하기도 했다.

김민재는 현재 부상이나 경기력이 떨어진 상태가 아니다. 센터백 조합 측면에서 다이어와 마티아스 더 리흐트에게 밀렸다. 독일 언론을 중심으로 김민재가 아닌 다이어를 최후방에 넣어야 한다는 주장이 일었고, 실제로 가동해보니 결과를 내고 있다. 김민재가 아시안컵 출전으로 팀을 떠나있는 기간에도 다이어와 더 리흐트 조합이 가동됐었고, 꽤 호흡이 쌓이자 이제는 승리 파트너로 굳어지고 있다.

투헬 감독의 최근 인터뷰에서도 김민재의 입지가 잘 드러난다. 투헬 감독은 라치오전을 이기고 "김민재를 제외하는 것은 힘든 결정이었다. 그러나 다이어와 마타이스 더 리흐트가 RB 라이프치히전에서 잘해줘서 기용하게 됐다"라고 김민재 대신 다이어를 중용한 이유를 설명했다.
 

▲ 바이에른 뮌헨은 1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끝난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에서 마인츠 05에 8-1로 승리했다. 아쉬울 것 없는 뮌헨의 승리 속에 김민재만 선발에서 밀린 모양새가 굳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자연스럽게 김민재와 이재성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그 연장선으로 마인츠전도 준비했다. 투헬 감독은 마인츠와 경기 직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김민재에게 정말 어려운 시간이다. 지금도 충분히 뛸 자격이 있고, 아주 훌륭하다. 그러나 이럴 때도 있다"며 "다이어와 더 리흐트가 앞서 두 번의 홈경기를 치러봤다. 그래서 조합을 고수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투헬 감독이 봐도 다이어와 더 리흐트의 호흡이 준수하다고 판단한 셈이다. 그는 "다이어는 매우 명확한 플레이와 말을 한다. 수비진을 잘 조직하는 능력이 있어 더 리흐트와 관계가 좋다. 아무래도 그들이 한 발 앞서 있다"라고 김민재의 3옵션 하락을 인정했다.

신뢰를 받아선지 다이어는 내용과 결과로 증명하고 있다. 마인츠를 상대로 파이터형도 가능한 센터백이라는 걸 보여줬다. 라치오전만 하더라도 수비수치고 이례적인 경합 0회를 남겼는데 마인츠전은 달랐다. 축구 통계 사이트 '풋몹'에 따르면 지상 경합 성공률 100%(4/4)과 공중 경합 성공률 100%(1/1)를 자랑했다.

그밖에도 92%의 패스 성공률(46/50), 클리어링 3회, 리커버리 6회, 롱패스 성공 5회 등으로 공수 활약이 좋았다. 이를 바탕으로 풋몹은 7.4점의 높은 평점을 부여했다. 또 다른 통계 전문 '소파 스코어'는 7.2점, '후스코어드닷컴' 역시 같은 평가로 호평했다.

김민재에게 인색한 평가를 내려왔던 독일 언론의 반응도 다이어에게는 후하다. 독일의 평점은 1~5점까지 낮을 수록 수훈 선수로 판단한다. 그동안 김민재가 전 지역을 커버하며 몸을 혹사시킬 때도 1~2점은 받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다이어는 '빌트'로부터 라치오전과 마인츠전 모두 2점으로 꽤나 큰 칭찬을 들었다.
 

▲ 바이에른 뮌헨은 1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끝난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에서 마인츠 05에 8-1로 승리했다. 아쉬울 것 없는 뮌헨의 승리 속에 김민재만 선발에서 밀린 모양새가 굳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자연스럽게 김민재와 이재성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반대로 김민재의 출전 시간은 확 줄었다. 이날은 후반 30분 다이어의 체력을 안배하는 차원에서 들어가는 다소 굴욕적인 면을 겪기도 했다. 그래도 후반 45분 마인츠의 크로스 시도를 제공권 경합으로 이겨내 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주전 경쟁의 흐름을 바꿀 만한 장면은 많지 않았다.

지금은 기회가 다시 오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 이날 다이어를 대신해 후반 30분 들어간 김민재는 인터셉트 1회, 클리어링 1회, 리커버리 2회, 공중볼 경합 승리 1회 등으로 대승을 마무리하는 역할을 잘 수행했다. 다만 라치오전 풀타임에 이어 마인츠전까지 선발로 뛴 다이어의 체력을 안배하는 카드로 쓰인 것도 사실이다.

더구나 다이어와 더 리흐트 조합이 승리를 보장하고 있어 김민재는 한동안 교체로 굳어질 전망이다. 하필 바이에른 뮌헨의 다음 상대도 최하위인 다름슈타트로 약체다. 마인츠전처럼 바이에른 뮌헨의 대승을 기대할 수 있다.
 

▲ 바이에른 뮌헨은 1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끝난 2023-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에서 마인츠 05에 8-1로 승리했다. 아쉬울 것 없는 뮌헨의 승리 속에 김민재만 선발에서 밀린 모양새가 굳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자연스럽게 김민재와 이재성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이는 다이어가 버틸 후방에 큰 과제가 주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다. 다이어가 시험대에 오르지 않을 수 있어 좋은 경기력과 평점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일주일 푹 쉬고 나서는 만큼 투헬 감독 입장에서도 다이어와 더 리흐트 조합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다음 다름슈타트전에서도 다이어와 더 리흐트가 선발로 나서 또 다시 적은 실점으로 승리를 이끌면 김민재의 선발 복귀는 의외로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04
[공식] KBO 피치클락 위반 10개 구단 현황 공개 '최소 위반 구단은 LG'... ABS 성공률 99.9%→경기시간 23분 감소했다 아이언맨
24-03-13 14:48
22603
음바페-레반도프스키 대신 SON?' 손흥민 활약에 놀란 EPL 레전드, "레알-바르샤 왜 관심 없어!" 의문 찌끄레기
24-03-13 04:12
22602
레알 선수가 ‘스페인’ 국적 버려 국민적 충격...알고 보니 스페인이 버렸다 뉴스보이
24-03-13 01:12
22601
"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타짜신정환
24-03-12 22:52
22600
박지현 27득점 동반 트리플더블 원맨쇼…2차전 잡은 우리은행, 시리즈 1-1 동률 철구
24-03-12 21:13
22599
류현진, 살면서 본 투수 중에 최고"…148㎞ 강속구? 놀라운 건 따로 있었다 떨어진원숭이
24-03-12 20:01
22598
임대 가서도 망했네...'2골' 먹히니까 가장 먼저 교체 OUT→평점 최하위 박과장
24-03-12 05:35
22597
샐러리캡 몰아주기? 3억→25억 ‘무려 733.3% 상승’ LG 우승포수, 괴물과 2024시즌 최고 연봉 반열 치타
24-03-12 03:49
22596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해골
24-03-12 01:39
22595
이정후가 얼마나 좋으면 감독이 만남을 주선하나…이치로 보고 감격, 평생의 은인 만났다 손나은
24-03-11 23:34
22594
'KIA 1선발' 충격 데뷔, ABS 최적화 몸쪽 승부 4이닝 퍼펙트...154km까지 찍었다 가츠동
24-03-11 22:05
22593
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애플
24-03-11 20:07
22592
아스널이 웃었다! '1위 결정전' 맨시티 선제골→리버풀 동점골! 결국 1-1 무...리버풀 2위, 맨시티 3위 장그래
24-03-11 04:43
22591
'손흥민 1골 2어시스트 폭발!' 토트넘, '4위 경쟁팀' 빌라 4-0으로 제압! 해적
24-03-11 01:56
22590
"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4-03-10 22:48
VIEW
'다이어 백업' 김민재가 현실이 됐다...벤치로 보낸 투헬은 "그럴 때도 있어" 정해인
24-03-10 19:36
22588
루니-칸토나-호날두 넘었다... 주장감 아니라던 브루노, 맨유 역대 PK 득점 1위 원빈해설위원
24-03-10 16:44
22587
'충격' 김민재 2G 연속 벤치 현실로... 다이어 또 선발+케인 해트트릭→뮌헨, 마인츠에 8-1 대승 가습기
24-03-10 11:40
22586
'황희찬 부상 결장' 울버햄튼, 풀럼에 2-1 승...뉴캐슬 제치고 8위 도약 이영자
24-03-10 05:45
22585
김민재, 다이어 체력 안배로 후반 30분 교체...'케인 해트트릭' 뮌헨, 마인츠전 8-1 완승 홍보도배
24-03-10 03:23
22584
'초신성' 가르나초 PK 2개 유도! 맨유, 에버튼 상대로 2-0 승리...페르난데스-래쉬포드 연속 PK골→연패 탈출 성공 장사꾼
24-03-09 23:34
22583
재계약 반갑지만.. 'SON 독박공격' 고질병 → 감독·언론 모두 공감 "의존도 너무 커", "토트넘 아직 멀었다" 순대국
24-03-09 21:23
22582
손흥민 재계약 확정 '파격 조건' 잭팟 터진다! 토트넘 최고 수준 연봉+사실상 종신 계약... 여름에 발표만 남았다 철구
24-03-09 18:19
22581
"EPL에서 더 증명 원해→돈은 중요하지 않다" 손흥민, 토트넘 재계약 합의한 결정적 이유 '올해 여름 서명' 가습기
24-03-09 1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