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271 0 0 2024-03-10 22:48: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위르겐 클롭 감독과의 이별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게도 충격이었다.

리버풀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클롭 시대’를 마무리한다. 리버풀은 지난 1월 클롭 감독과의 이별 소식을 발표했다. 리버풀은 “클롭 감독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시를 전했으며 구단은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했다.

클롭 감독은 구단 인터뷰를 통해 “많은 분들이 충격을 받을 것이란 걸 알고 있다. 리버풀의 모든 걸 사랑한다. 문제는 전혀 없다. 다만 에너지가 고갈됐다”고 설명했다.

갑작스럽게 시즌 중간에 이별 소식을 발표한 이유도 밝혔다. 클롭 감독은 ““시즌이 끝난 후에 작별을 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그럴 경우 문제가 되는 부분이 많아서 불가능했다. 확신이 있었기에 발표를 하기로 결정을 했다. 우리 직원들은 해당 소식을 빠르게 알아야 한다. 그래야 구단도 이후를 준비할 수 있다”고 했다.


리버풀은 2015년 10월에 클롭 감독을 영입했다. 당시 암흑기를 보내던 리버풀은 영광을 되찾기 위해 클롭 감독을 영입했고 이는 최고의 선택이었다. 리버풀은 클롭 감독 아래 유럽 최고의 팀으로 성장했다.

리버풀은 2018-19시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다음 시즌에는 그토록 원하던 프리미어리그 타이틀까지 획득했다. 프리미어리그 출범 후 첫 우승의 역사를 쓴 장본인이 바로 클롭 감독이다.

살라도 클롭 감독이 리버풀을 떠난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쉽게 믿지 않았다. 살라는 2017-18시즌에 AS로마를 떠나 리버풀로 이적했다. 첼시에서 실패한 기억이 있었기에 이적 당시에는 많은 의심을 받았지만 살라는 클롭 감독 아래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성장했다.


9일(한국시간) 영국 ‘스포츠 바이블’에 따르면 살라는 “회의를 하는 날 클롭 감독의 에이전트를 봤다. 나는 그가 재계약을 체결하는 줄 알았다. 그러더니 버질 반 다이크가 나에게 ‘감독님이 떠난다’고 했다. 나는 ‘왜?’라고 물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과거부터 여러 선수가 클럽을 떠났다. 감독님도 마찬가지다. 물론 지금은 아니지만 너도 언젠간 그럴 것이다.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인정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10
"벌써 148km라니…" 류현진 본인도 놀라고 감독도 감탄했다, 개막전 정조준 '그런데 또 비 예보' 가습기
24-03-14 12:29
22609
7년 만의 챔스 귀환, 14년 만의 8강 진출 사이타마
24-03-14 05:20
22608
독일 이어 영국도 김민재에 등 돌렸다 "다이어-더 리흐트가 뮌헨 주전" 이아이언
24-03-13 22:09
22607
'총체적 난국' 티빙 중계에 KBO도 난감…"22번타자를 어떻게 생각했겠나" 질주머신
24-03-13 17:58
22606
김민재 안 쓰는 이유 밝힌 투헬 “KIM, 뛸 자격 있지만…” 오타쿠
24-03-13 16:59
22605
황선홍호 희소식…'백승호 폼 미쳤다', 패배에도 MOM 평점 호랑이
24-03-13 15:04
22604
[공식] KBO 피치클락 위반 10개 구단 현황 공개 '최소 위반 구단은 LG'... ABS 성공률 99.9%→경기시간 23분 감소했다 아이언맨
24-03-13 14:48
22603
음바페-레반도프스키 대신 SON?' 손흥민 활약에 놀란 EPL 레전드, "레알-바르샤 왜 관심 없어!" 의문 찌끄레기
24-03-13 04:12
22602
레알 선수가 ‘스페인’ 국적 버려 국민적 충격...알고 보니 스페인이 버렸다 뉴스보이
24-03-13 01:12
22601
"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타짜신정환
24-03-12 22:52
22600
박지현 27득점 동반 트리플더블 원맨쇼…2차전 잡은 우리은행, 시리즈 1-1 동률 철구
24-03-12 21:13
22599
류현진, 살면서 본 투수 중에 최고"…148㎞ 강속구? 놀라운 건 따로 있었다 떨어진원숭이
24-03-12 20:01
22598
임대 가서도 망했네...'2골' 먹히니까 가장 먼저 교체 OUT→평점 최하위 박과장
24-03-12 05:35
22597
샐러리캡 몰아주기? 3억→25억 ‘무려 733.3% 상승’ LG 우승포수, 괴물과 2024시즌 최고 연봉 반열 치타
24-03-12 03:49
22596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해골
24-03-12 01:39
22595
이정후가 얼마나 좋으면 감독이 만남을 주선하나…이치로 보고 감격, 평생의 은인 만났다 손나은
24-03-11 23:34
22594
'KIA 1선발' 충격 데뷔, ABS 최적화 몸쪽 승부 4이닝 퍼펙트...154km까지 찍었다 가츠동
24-03-11 22:05
22593
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애플
24-03-11 20:07
22592
아스널이 웃었다! '1위 결정전' 맨시티 선제골→리버풀 동점골! 결국 1-1 무...리버풀 2위, 맨시티 3위 장그래
24-03-11 04:43
22591
'손흥민 1골 2어시스트 폭발!' 토트넘, '4위 경쟁팀' 빌라 4-0으로 제압! 해적
24-03-11 01:56
VIEW
"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4-03-10 22:48
22589
'다이어 백업' 김민재가 현실이 됐다...벤치로 보낸 투헬은 "그럴 때도 있어" 정해인
24-03-10 19:36
22588
루니-칸토나-호날두 넘었다... 주장감 아니라던 브루노, 맨유 역대 PK 득점 1위 원빈해설위원
24-03-10 16:44
22587
'충격' 김민재 2G 연속 벤치 현실로... 다이어 또 선발+케인 해트트릭→뮌헨, 마인츠에 8-1 대승 가습기
24-03-10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