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체적 난국' 티빙 중계에 KBO도 난감…"22번타자를 어떻게 생각했겠나"

217 0 0 2024-03-13 17:58:4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가격·기술평가 모두 1위…"자막 오류 예상 못해"
"2차 저작물 활용 골자는 '구단 디지털 마케팅'"
논란을 빚고 있는 티빙의 KBO리그 시범경기 중계 화면. (티빙 중계화면 캡처)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모바일·인터넷에서 KBO리그 독점 중계를 시작한 티빙(TVing)이 시범경기부터 부실한 준비로 논란을 빚고 있다. 티빙에 중계권을 판매한 한국야구위원회(KBO) 역시 난감한 표정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KBO는 지난 4일 CJ ENM과 2024~2026년 KBO리그 유무선 중계방송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티빙은 역대 최고 수준인 3년 간 총 1350억원, 연평균 450억원을 지출하기로 했는데, 이와 함께 '유료 중계' 전환을 선언해 관심을 모았다.

그런데 시범경기 첫날부터 많은 논란을 낳았다. 프로야구 중계 경험이 없어 어느 정도의 과도기가 필요할 것은 예상됐지만, 도무지 이해가 어려운 수준의 황당한 실수가 잦았기 때문이다.

우선 야구에 대한 이해도가 전혀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 영상 자막에 '세이프'(safe)를 '세이브'(save)로 표기하거나, 희생플라이를 '희생플레이'로, 등번호 22번의 채은성(한화)을 '22번 타자'로 표기하는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야구를 몰랐어도, 노력이 있었다면 나올 수 없는 실수다. 야구팬과 관계자의 입장에선 실소를 넘어 모욕감까지 느낄 수 있는 부분이었다.

세이프(safe)를 세이브(save)로 잘못 표기한 장면. (티빙 중계화면 캡처)

또 경기 영상을 40초 미만의 '쇼츠' 형태로 활용할 수 있다고 했는데,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저작권 신고를 당했다'는 사례가 나오기도 했다. 최초 발표와는 이야기가 다른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 지점이다.

야구 하이라이트를 1화, 2화 식으로 표기하거나 여러 구장 동시 시청 불가, PIP(화면 속 화면) 기능 불가 등에 대한 불만도 이어졌다.

무료에서 유료로 바뀌었는데, 나아지기는커녕 오히려 뒷걸음질 치는 형국이니 비난이 들끓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KBO의 입장에서도 난감하다. 류현진(한화)의 복귀와 ABS(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 등 새로운 규정의 도입으로 기대감을 키웠는데, 예상치 못한 '중계 이슈'가 터졌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KBO 역시 계약 과정이 꼼꼼하지 않았던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 KBO 관계자는 "앞서 발표했듯, 우선 협상 대상자 선정 기준은 가격과 기술평가가 50%씩이었다"면서 "티빙은 두 항목 모두 1위를 차지했기 때문에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기술 평가 항목엔 화질이나 끊김 현상 유무 등의 항목이 포함돼 있었다"면서 "야구에 대한 기본적인 자막 오류가 나올 것은 예상할 수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이런 부분을 평가 항목에 포함시키기는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KBO리그 유무선 중계권을 확보한 티빙. (KBO 제공)

쇼츠 활용에 대해서도 애초 '무조건적인' 활용을 허용한다는 방침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어떤 프로 스포츠도 2차 저작물을 무료 오픈하지는 않는다"면서 "상업적인 목적이 있는 영상 활용은 제재할 수 있다는 것이 티빙의 정책"이라고 했다.

이어 "2차 저작물 활용의 골자는 각 구단 마케팅 활용이 활성화된 것에 있다"면서 "그동안은 2차 저작물 활용이 원천 봉쇄되서 마케팅에 한계가 있었는데, 이제는 그런 부분이 가능해졌다"고 전했다.

한편 티빙은 전날(12일) KBO리그 중계와 관련해 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최주희 티빙 대표는 "중계에 관한 팬들의 우려 사항과 지적을 인지하고 있다.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시즌 개막에 맞춰 개선된 서비스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KBO 역시 현재의 논란이 빠르게 수습되기를 바라고 있다. KBO는 "티빙 측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정규시즌에는 개선할 것이라 약속했기 때문에 일단은 상황을 지켜볼 방침"이라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13
[NBA] '상대전적 10연패' 사보니스만 만나면 한없이 작아지는 AD 철구
24-03-14 15:20
22612
KIA 이의리-두산 곽빈, 오타니-김하성 만나기 전 나란히 실전 점검 [잠실 현장] 오타쿠
24-03-14 14:12
22611
AT 마드리드·도르트문트도 합류…‘초호화’ UCL 8강 가려졌다 손나은
24-03-14 13:13
22610
"벌써 148km라니…" 류현진 본인도 놀라고 감독도 감탄했다, 개막전 정조준 '그런데 또 비 예보' 가습기
24-03-14 12:29
22609
7년 만의 챔스 귀환, 14년 만의 8강 진출 사이타마
24-03-14 05:20
22608
독일 이어 영국도 김민재에 등 돌렸다 "다이어-더 리흐트가 뮌헨 주전" 이아이언
24-03-13 22:09
VIEW
'총체적 난국' 티빙 중계에 KBO도 난감…"22번타자를 어떻게 생각했겠나" 질주머신
24-03-13 17:58
22606
김민재 안 쓰는 이유 밝힌 투헬 “KIM, 뛸 자격 있지만…” 오타쿠
24-03-13 16:59
22605
황선홍호 희소식…'백승호 폼 미쳤다', 패배에도 MOM 평점 호랑이
24-03-13 15:04
22604
[공식] KBO 피치클락 위반 10개 구단 현황 공개 '최소 위반 구단은 LG'... ABS 성공률 99.9%→경기시간 23분 감소했다 아이언맨
24-03-13 14:48
22603
음바페-레반도프스키 대신 SON?' 손흥민 활약에 놀란 EPL 레전드, "레알-바르샤 왜 관심 없어!" 의문 찌끄레기
24-03-13 04:12
22602
레알 선수가 ‘스페인’ 국적 버려 국민적 충격...알고 보니 스페인이 버렸다 뉴스보이
24-03-13 01:12
22601
"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타짜신정환
24-03-12 22:52
22600
박지현 27득점 동반 트리플더블 원맨쇼…2차전 잡은 우리은행, 시리즈 1-1 동률 철구
24-03-12 21:13
22599
류현진, 살면서 본 투수 중에 최고"…148㎞ 강속구? 놀라운 건 따로 있었다 떨어진원숭이
24-03-12 20:01
22598
임대 가서도 망했네...'2골' 먹히니까 가장 먼저 교체 OUT→평점 최하위 박과장
24-03-12 05:35
22597
샐러리캡 몰아주기? 3억→25억 ‘무려 733.3% 상승’ LG 우승포수, 괴물과 2024시즌 최고 연봉 반열 치타
24-03-12 03:49
22596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해골
24-03-12 01:39
22595
이정후가 얼마나 좋으면 감독이 만남을 주선하나…이치로 보고 감격, 평생의 은인 만났다 손나은
24-03-11 23:34
22594
'KIA 1선발' 충격 데뷔, ABS 최적화 몸쪽 승부 4이닝 퍼펙트...154km까지 찍었다 가츠동
24-03-11 22:05
22593
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애플
24-03-11 20:07
22592
아스널이 웃었다! '1위 결정전' 맨시티 선제골→리버풀 동점골! 결국 1-1 무...리버풀 2위, 맨시티 3위 장그래
24-03-11 04:43
22591
'손흥민 1골 2어시스트 폭발!' 토트넘, '4위 경쟁팀' 빌라 4-0으로 제압! 해적
24-03-11 01:56
22590
"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4-03-10 2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