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86 0 0 2024-03-11 20:07:3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축구 국가대표팀 임시 사령탑 황선홍 감독이 대표팀 구성에 적지 않은 변화를 주면서 선수들의 희비도 엇갈렸다. 생애 처음 태극마크를 단 선수가 세 명이나 되고, 오랜만에 태극마크를 단 선수들도 적지 않다. 지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엔트리(26명)와 비교하면 무려 12명이 낙마했을 정도다.

황선홍 감독이 1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표한 23명의 엔트리를 살펴보면 단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과 주민규(울산 HD)의 승선이 가장 눈에 띈다. 이강인은 지난 아시안컵 기간 이른바 하극상 논란 속 대표팀 제외 여론이 적잖았는데, 황 감독은 이강인을 발탁하며 정면 돌파를 택했다. 1990년생인 주민규는 33세 333일의 나이로 처음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려 역대 최고령 A대표팀 첫 발탁 새 주인공이 됐다.

이밖에 이명재(울산)와 정호연(광주FC)도 생애 처음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다. 김문환(알두하일)과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백승호(버밍엄 시티) 엄원상(울산) 등도 오랜만에 대표팀의 부름을 받은 선수들이다.

반면 대표팀 첫 발탁이나 오랜만의 복귀와 맞물려 황선홍 감독의 외면을 받은 선수들도 적지 않다. 특히 올 시즌 K리그 개막 두 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는 등 오랫동안 대표팀 복귀의 꿈을 품었던 이승우는 워낙 치열한 2선 공격진 경쟁 끝에 황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황선홍 감독은 대표팀 명단 발표 전날까지도 코치진과 회의를 진행한 끝에 이승우의 이름을 제외했다.

아쉽게 이번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건 이승우만이 아니다. 대전하나시티즌으로 이적해 주장 역할까지 맡은 이순민은 K리그 개막 후 활약에도 끝내 황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이순민은 지난 K리그 개막전 당시 전북 현대를 상대로 맹활약을 펼치며 대표팀 승선은 물론 중용 가능성까지 키웠다. 지난 아시안컵 당시엔 전 경기 교체 명단에만 이름을 올려 단 1분도 뛰지 못했던 아쉬움을 비로소 털어내는 듯 보였다. 그러나 황 감독은 백승호와 정호연을 미드필더 자원으로 뽑았다. 

내심 대표팀 복귀에 대한 꿈을 키워가던 송민규(전북) 역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송민규는 K리그 개막전 대전전 어시스트에 이어 울산과의 2023~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선 황선홍 감독 앞에서 골까지 터뜨리며 활약했다. 그러나 송민규 역시 워낙 치열한 대표팀 공격진 사이에서 황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했다.

정승현(알와슬)과 김주성(FC서울) 김지수(브렌트포드) 등 지난 아시안컵 센터백 자원이 3명이나 제외되는 과정에서도 박지수(우한 싼전)는 이번에도 대표팀 복귀에 실패했다. 박지수는 포르티모넨스(포르투갈) 시절이던 지난해 6월 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기초군사훈련으로 대표팀에서 제외됐을 당시 그 공백을 메우며 많은 주목을 받았지만, 중국 이적을 택한 이후 대표팀에서 완전히 멀어졌다. 황선홍 감독은 박지수 대신 지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멤버인 권경원과 조유민의 복귀를 택했다.

이날 황선홍 감독은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선수 선발이 이뤄졌다. 코치진 선임 후 그동안 쌓아놓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55명의 예비 명단을 정했다. 이어 2주간 코치진과 함께 K리그와 AFC 챔피언스리그를 관찰했다. 해외 선수들은 직접 볼 수 없기 때문에, 영상을 통해 컨디션을 확인했다. 이런 모든 부분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부상 선수를 제외한 23명의 선수를 선발했다”고 밝혔다. 황선홍호는 오는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 2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태국과 월드컵 예선 2연전을 치른다. 황 감독은 이 두 경기만 치른 뒤 다시 올림픽 대표팀에 전념하는 임시 사령탑이다.

▲축구 국가대표팀 아시아 2차 예선 명단(23명)

- 골키퍼 : 조현우(울산) 송범근(쇼난벨마레) 이창근(대전)

- 수비수 :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김영권, 설영우, 이명재(이상 울산)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김진수(전북) 김문환(알두하일)

- 미드필더 : 백승호(버밍엄 시티) 박진섭(전북) 황인범(츠르베나 즈베즈다) 홍현석(KAA 헨트) 이재성(마인츠05)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정우영(슈투트가르트) 손흥민(토트넘) 정호연(광주) 엄원상(울산)

- 공격수 : 주민규(울산) 조규성(미트윌란)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00
박지현 27득점 동반 트리플더블 원맨쇼…2차전 잡은 우리은행, 시리즈 1-1 동률 철구
24-03-12 21:13
22599
류현진, 살면서 본 투수 중에 최고"…148㎞ 강속구? 놀라운 건 따로 있었다 떨어진원숭이
24-03-12 20:01
22598
임대 가서도 망했네...'2골' 먹히니까 가장 먼저 교체 OUT→평점 최하위 박과장
24-03-12 05:35
22597
샐러리캡 몰아주기? 3억→25억 ‘무려 733.3% 상승’ LG 우승포수, 괴물과 2024시즌 최고 연봉 반열 치타
24-03-12 03:49
22596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해골
24-03-12 01:39
22595
이정후가 얼마나 좋으면 감독이 만남을 주선하나…이치로 보고 감격, 평생의 은인 만났다 손나은
24-03-11 23:34
22594
'KIA 1선발' 충격 데뷔, ABS 최적화 몸쪽 승부 4이닝 퍼펙트...154km까지 찍었다 가츠동
24-03-11 22:05
VIEW
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애플
24-03-11 20:07
22592
아스널이 웃었다! '1위 결정전' 맨시티 선제골→리버풀 동점골! 결국 1-1 무...리버풀 2위, 맨시티 3위 장그래
24-03-11 04:43
22591
'손흥민 1골 2어시스트 폭발!' 토트넘, '4위 경쟁팀' 빌라 4-0으로 제압! 해적
24-03-11 01:56
22590
"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4-03-10 22:48
22589
'다이어 백업' 김민재가 현실이 됐다...벤치로 보낸 투헬은 "그럴 때도 있어" 정해인
24-03-10 19:36
22588
루니-칸토나-호날두 넘었다... 주장감 아니라던 브루노, 맨유 역대 PK 득점 1위 원빈해설위원
24-03-10 16:44
22587
'충격' 김민재 2G 연속 벤치 현실로... 다이어 또 선발+케인 해트트릭→뮌헨, 마인츠에 8-1 대승 가습기
24-03-10 11:40
22586
'황희찬 부상 결장' 울버햄튼, 풀럼에 2-1 승...뉴캐슬 제치고 8위 도약 이영자
24-03-10 05:45
22585
김민재, 다이어 체력 안배로 후반 30분 교체...'케인 해트트릭' 뮌헨, 마인츠전 8-1 완승 홍보도배
24-03-10 03:23
22584
'초신성' 가르나초 PK 2개 유도! 맨유, 에버튼 상대로 2-0 승리...페르난데스-래쉬포드 연속 PK골→연패 탈출 성공 장사꾼
24-03-09 23:34
22583
재계약 반갑지만.. 'SON 독박공격' 고질병 → 감독·언론 모두 공감 "의존도 너무 커", "토트넘 아직 멀었다" 순대국
24-03-09 21:23
22582
손흥민 재계약 확정 '파격 조건' 잭팟 터진다! 토트넘 최고 수준 연봉+사실상 종신 계약... 여름에 발표만 남았다 철구
24-03-09 18:19
22581
"EPL에서 더 증명 원해→돈은 중요하지 않다" 손흥민, 토트넘 재계약 합의한 결정적 이유 '올해 여름 서명' 가습기
24-03-09 14:48
22580
토트넘에서 10년, 이제는 ‘전설로’···현지 매체 “손흥민,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 여름에 마무리” 음바페
24-03-09 10:29
22579
오일머니 공세에도…손흥민과 토트넘, '종신' 재계약에 흔들림 없었다 픽샤워
24-03-09 06:11
22578
토트넘은 손흥민vs빌라엔 '16골' 왓킨스 있다... 4위 운명→골잡이 자존심까지 걸린 맞대결 픽도리
24-03-09 01:12
22577
‘먹튀 오명→최근 10경기 8골 3도움’ 리버풀 FW, 클롭 체제 리버풀의 통산 1000호 골 기록 질주머신
24-03-0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