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177 0 0 2024-03-12 22:52: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32, 토트넘)이 다른 선수들은 서로 이야기하는 와중에 홀로 그라운드에 떨어진 쓰레기를 주워 화제다.

영국 매체 ‘더선’은 12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아스톤 빌라와 경기에서 승리한 후 쓰레기를 치웠다. 팬들을 놀라게 했다”라고 들려줬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아스톤빌라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맞대결에서 1골 2도움 맹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4-0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 후 손흥민은 그라운드 위에 떨어져 있던 쓰레기를 주웠다.

‘더선’은 “이날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종료 휘슬이 울린 뒤 공격수(손흥민)의 행동”이라며 “그는 라커룸으로 향하던 중 경기장 위에 놓여있던 쓰레기를 발견하고 청소부나 관리인에게 (뒤처리를) 맡기는 대신 직접 주웠다”라고 설명했다.

‘더선’에 따르면 손흥민의 이러한 행동을 본 한 사람은 “절대 미워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사람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며 역시나 “축구계에서 손흥민을 싫어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지난해에도 겸손이 몸에 밴 태도로 화제를 모았다.

2023년 10월 손흥민은 루턴 타운과 경기 후 'TNT 스포츠'와 인터뷰를 마친 뒤 마이크를 테이블 위에 살포시 놓았다. 이는 예상 밖 큰 관심을 샀다.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인터뷰를 마친 손흥민은 마이크를 조심스럽게 내려놓았다. 촬영팀에게도 감사 인사한 뒤 퇴장했다"라고 전했다.

'TNT스포츠'는 ‘손흥민이 마이크를 내려놓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유하기까지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11
AT 마드리드·도르트문트도 합류…‘초호화’ UCL 8강 가려졌다 손나은
24-03-14 13:13
22610
"벌써 148km라니…" 류현진 본인도 놀라고 감독도 감탄했다, 개막전 정조준 '그런데 또 비 예보' 가습기
24-03-14 12:29
22609
7년 만의 챔스 귀환, 14년 만의 8강 진출 사이타마
24-03-14 05:20
22608
독일 이어 영국도 김민재에 등 돌렸다 "다이어-더 리흐트가 뮌헨 주전" 이아이언
24-03-13 22:09
22607
'총체적 난국' 티빙 중계에 KBO도 난감…"22번타자를 어떻게 생각했겠나" 질주머신
24-03-13 17:58
22606
김민재 안 쓰는 이유 밝힌 투헬 “KIM, 뛸 자격 있지만…” 오타쿠
24-03-13 16:59
22605
황선홍호 희소식…'백승호 폼 미쳤다', 패배에도 MOM 평점 호랑이
24-03-13 15:04
22604
[공식] KBO 피치클락 위반 10개 구단 현황 공개 '최소 위반 구단은 LG'... ABS 성공률 99.9%→경기시간 23분 감소했다 아이언맨
24-03-13 14:48
22603
음바페-레반도프스키 대신 SON?' 손흥민 활약에 놀란 EPL 레전드, "레알-바르샤 왜 관심 없어!" 의문 찌끄레기
24-03-13 04:12
22602
레알 선수가 ‘스페인’ 국적 버려 국민적 충격...알고 보니 스페인이 버렸다 뉴스보이
24-03-13 01:12
VIEW
"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타짜신정환
24-03-12 22:52
22600
박지현 27득점 동반 트리플더블 원맨쇼…2차전 잡은 우리은행, 시리즈 1-1 동률 철구
24-03-12 21:13
22599
류현진, 살면서 본 투수 중에 최고"…148㎞ 강속구? 놀라운 건 따로 있었다 떨어진원숭이
24-03-12 20:01
22598
임대 가서도 망했네...'2골' 먹히니까 가장 먼저 교체 OUT→평점 최하위 박과장
24-03-12 05:35
22597
샐러리캡 몰아주기? 3억→25억 ‘무려 733.3% 상승’ LG 우승포수, 괴물과 2024시즌 최고 연봉 반열 치타
24-03-12 03:49
22596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해골
24-03-12 01:39
22595
이정후가 얼마나 좋으면 감독이 만남을 주선하나…이치로 보고 감격, 평생의 은인 만났다 손나은
24-03-11 23:34
22594
'KIA 1선발' 충격 데뷔, ABS 최적화 몸쪽 승부 4이닝 퍼펙트...154km까지 찍었다 가츠동
24-03-11 22:05
22593
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애플
24-03-11 20:07
22592
아스널이 웃었다! '1위 결정전' 맨시티 선제골→리버풀 동점골! 결국 1-1 무...리버풀 2위, 맨시티 3위 장그래
24-03-11 04:43
22591
'손흥민 1골 2어시스트 폭발!' 토트넘, '4위 경쟁팀' 빌라 4-0으로 제압! 해적
24-03-11 01:56
22590
"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4-03-10 22:48
22589
'다이어 백업' 김민재가 현실이 됐다...벤치로 보낸 투헬은 "그럴 때도 있어" 정해인
24-03-10 19:36
22588
루니-칸토나-호날두 넘었다... 주장감 아니라던 브루노, 맨유 역대 PK 득점 1위 원빈해설위원
24-03-10 1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