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48km라니…" 류현진 본인도 놀라고 감독도 감탄했다, 개막전 정조준 '그런데 또 비 예보'

155 0 0 2024-03-14 12:29: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대전, 최규한 기자] 1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한화 선발 류현진이 투구를 준비하며 손에 입김을 불고 있다. 2024.03.12 / dreamer@osen.co.kr[OSEN=대전, 최규한 기자] 1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한화 선발 류현진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4.03.12 / dreamer@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돌아온 괴물 투수’ 류현진(37·한화 이글스)이 시범경기에 최고 구속 148km를 뿌리며 개막전을 정조준하고 있다. 지금 페이스라면 시즌 때 150km 강속구도 볼 수 있을 듯하다. 

최원호 한화 감독은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지난 등판에서) 류현진이 기대 이상으로 좋았다. 직구가 좋았는데 특히 구속이 생각한 것보다 많이 나왔다. 좋았다”며 미소를 지었다. 

류현진은 KBO리그 공식 복귀전이었던 지난 12일 KIA 타이거즈전에 선발등판, 4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총 투구수를 62개로 늘린 류현진은 최고 148km, 평균 144km 직구(29개) 중심으로 체인지업(12개), 커브(11개), 커터(10개)를 고르게 구사했다. 

특유의 좌우 코너를 찌르는 커맨드와 주무기 체인지업, 커터의 위력이 대단했다. 무엇보다 구속이 최고 148km까지 나왔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지난 7일 자체 청백전 때 찍은 최고 143km보다 5km 더 올랐다. 앞서 2일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라이브 피칭 때 최고 139km보다 9km 상승했다. 지난해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평균 구속은 88.6마일로 약 142.6km.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벌써 최고 148km, 평균 144km 구속이 나왔다는 것은 류현진의 준비 과정이 그만큼 순조롭다는 뜻이다. 류현진 본인도 경기 후 “구속이 너무 많이 나온 것 같다”며 놀란 기색을 보였는데 이를 지켜본 최원호 감독도 마찬가지였다. 최 감독은 “지난해 메이저리그에서도 직구 구속이 평균 142km 정도 나왔다. 최소 그 정도 구속은 초반에 나올 거라고 생각했고, 긴장도가 올라가면 140km대 중반 정도는 던지지 않을까 예상했다. 그런데 시범경기에 이 정도로 올라올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최 감독은 “투수들은 어떤 상황에서 던지느냐에 따라서 달라진다. (12일 시범경기 관중) 3500명 앞에서 그렇게 던졌으니 3만명 앞에선 구속이 더 빨라지지 않을까”라며 오는 23일 LG 트윈스와의 잠실 개막전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오랜 시간 개보수를 거친 잠실구장 정원은 2만3750석으로 줄었지만 여전히 대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구장이다.[OSEN=대전, 최규한 기자] 1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2회초 한화 선발 류현진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4.03.12 / dreamer@osen.co.kr[OSEN=대전, 최규한 기자] 1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한화 선발 류현진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4.03.12 / dreamer@osen.co.kr

류현진의 몸 상태가 좋지만 시즌 초반부터 무리하게 쓸 생각은 없다. 최 감독은 “개막전에 투구수 100개까지는 안 될 것 같다. (팔꿈치) 수술을 하고 재활을 해서 지난해 후반기 돌아왔다. (수술 이후) 제대로 된 시즌은 올해가 처음이다. 나이도 있으니 4월까지는 투구수 100개 안쪽에서 끊으려고 한다. 그 이후에는 상태를 보겠지만 100개가 넘어가는 시점에서 거의 마지막 타자 정도에 끊어야지 않을까 싶다. 올해 30경기는 던져야 한다”고 류현진 관리를 예고했다. 

이제 류현진은 17일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서 최종 점검을 하고 개막전을 준비한다. 다만 17일 부산 지역에 비 예보가 있어 또 변수가 될 수 있다. 12일 KIA전도 전국적인 비 예보로 인해 경기가 취소될 뻔 했지만 류현진이 던지는 시점까지는 내리지 않았다. 8회 강우콜드가 됐지만 류현진은 정상 이닝과 개수를 소화했다.

최 감독은 “17일에도 비 소식이 있더라. 그 전날과 다음날에는 비 예보가 없던데 왜 하필 그날 딱 있는지”라며 “그날 상황을 봐야 (선발 로테이션 순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정할 수 있을 것 같다. 17일 경기를 무사히 마쳐야 한다. 아침에 비 예보가 있던데 5회까지만 해도 좋다”는 말로 류현진이 정상적인 일정으로 준비할 수 있길 바랐다. 

한편 한화는 정은원(좌익수) 요나단 페라자(지명타자) 안치홍(1루수) 노시환(3루수) 문현빈(2루수) 김태연(우익수) 하주석(유격수) 이진영(중견수) 최재훈(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선발투수는 김민우가 나선다.

[OSEN=대전, 최규한 기자] 1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시범경기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한화 선발 류현진이 4회초 등판을 앞두고 몸을 풀고 있다. 2024.03.12 / dreamer@osen.co.kr[OSEN=대전, 최규한 기자] ‘돌아온 괴물’ 류현진 효과로 9년 만에 시범경기 매진을 이룬 한화 이글스가 1만2000명 만원 관중들에게 승리를 선사했다. 한화는 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KBO리그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6-2로 꺾었다. 경기를 마치고 한화 최원호 감독과 류현진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3.09 / dreamer@osen.co.kr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32
ML 명장도 반했다 "이름 모르지만 멋진 투구"...그 선수 '김택연' 입니다 섹시한황소
24-03-19 01:59
22631
맨유 김민재 빨리 협상해! 다이어한테 밀릴 선수 절대 아니다, EPL 두 손 들고 환영…'언해피' 연달아 보도 "불행한 KIM에게 손 내밀어야" 간빠이
24-03-19 00:08
22630
‘우승 후보’ KIA 날벼락…나성범 또 햄스트링 부상 + 1 애플
24-03-18 22:30
22629
선수에 올인' 손흥민, 제2의 SON 만들지 않는다..."은퇴 후 사랑하는 축구 떠날 것" 아이언맨
24-03-18 20:12
22628
다이어, '김민재 기용론' 쐐기…"나랑 더리흐트가 계속 이기잖아, 투헬에게 말할 거야" 타짜신정환
24-03-18 17:20
22627
‘121분 디알로 극장 결승골 폭발!’ 맨유, 노스웨스트 더비서 연장 혈투 끝에 리버풀 4-3 꺾고 FA컵 4강 진출! 음바페
24-03-18 03:29
22626
'2-0→2-2→4-2' 첼시, 수적 우세로 레스터에 진땀승 '스탬포드 브릿지 야유 폭발' 미니언즈
24-03-18 01:25
22625
"자신감 없는 플레이" 독일 매체 혹평 받은 다이어...투헬, '라이벌' BVB와 맞대결서 김민재 카드 만질까 물음표
24-03-17 22:40
22624
'0-3 대패 요인 드라구신에 실망했나?'…포스테코글루, 이미 센터백 쇼핑 중! "오는 여름 센터백 보강할 것" 조현
24-03-17 20:32
22623
‘실바 멀티골 폭발!’ 압도적인 맨시티, 뉴캐슬 2-0 제압하고 FA컵 4강 진출···공식전 22G 연속 무패 행진 앗살라
24-03-17 06:04
22622
"맨유 에이스를 판다고? 말도 안 되는 소리" 감독 이례적 반박... '최악 부진'에도 믿고 간다 닥터최
24-03-16 22:21
22621
온갖 지표 1위…'토트넘 수비 그 자체' 로메로, SON 떠나 레알 유니폼 입나? 6시내고환
24-03-16 20:48
22620
'맨유 안 가고 스페인 남습니다' 그린우드 결심→ATM 참전... 관건은 이적료 뉴스보이
24-03-16 07:07
22619
못 뽑혀서 난리인데…잉글랜드 수비수 "난 대표팀 싫다, 유로도 안 갈 거야" 거부 불쌍한영자
24-03-16 04:26
22618
'임대 신화' 다이어, 김민재 밀어내고 뮌헨 주전→잉글랜드 대표팀선 탈락 간빠이
24-03-15 20:09
22617
‘에이스 보웬 1골 2도움+쿠두스 멀티골 폭발!’ 웨스트햄, 프라이부르크에 5-0 대승···합산 점수 5-1로 UEL 8강 진출! 불도저
24-03-15 05:22
22616
"도대체 그 MF 영입한 이유가 무엇인가?"…맨유 선수들 '의문' 제기, 첼시 전설은 "첼시로 돌아올 것" 노랑색옷사고시퐁
24-03-14 20:38
22615
KIA 네일, 국내 데뷔전서 8피안타 난타···“제구력 좋은 투수, 다음 등판 보자”[스경x현장] 홍보도배
24-03-14 17:10
22614
'김민재는 700억의 패배자' 또 선발 제외 전망, 중앙 수비수 다이어-데 리흐트 조합 선택 질주머신
24-03-14 16:00
22613
[NBA] '상대전적 10연패' 사보니스만 만나면 한없이 작아지는 AD 철구
24-03-14 15:20
22612
KIA 이의리-두산 곽빈, 오타니-김하성 만나기 전 나란히 실전 점검 [잠실 현장] 오타쿠
24-03-14 14:12
22611
AT 마드리드·도르트문트도 합류…‘초호화’ UCL 8강 가려졌다 손나은
24-03-14 13:13
VIEW
"벌써 148km라니…" 류현진 본인도 놀라고 감독도 감탄했다, 개막전 정조준 '그런데 또 비 예보' 가습기
24-03-14 12:29
22609
7년 만의 챔스 귀환, 14년 만의 8강 진출 사이타마
24-03-14 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