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단비 맹폭+최이샘 빅샷’ 우리은행, 2쿼터 연속 14실점 딛고 대역전극…V12 -1승

77 0 0 2024-03-28 22:59: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아산/최창환 기자] 우리은행이 다시 시리즈의 흐름을 가져왔다. V12까지 단 1승 남았다.

아산 우리은행은 28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청주 KB스타즈와의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접전 끝에 62-57 신승을 거뒀다.

우리은행은 시리즈 전적 2승 1패를 기록, 2연패이자 통산 12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1승 남겨뒀다. 김단비(19점 3리바운드 6어시스트 3스틸)가 꾸준히 화력을 발휘했고, 박혜진(14점 9리바운드 5어시스트)은 기습적인 3점슛으로 힘을 보탰다. 최이샘(10점 7리바운드 2어시스트)도 4쿼터에 결정적인 3점슛으로 기여했다.

1쿼터 리바운드 싸움(10-11)에서 대등하게 맞서며 경기를 시작한 우리은행은 2쿼터 초반 2점씩 주고받은 후 급격히 흔들렸다. KB스타즈가 박지수에 대한 집중견제를 활용한 3점슛을 살린 반면, 우리은행은 손쉬운 찬스를 연달아 놓치는 등 갑작스레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이었다. 우리은행은 2쿼터 중반 연속 14실점을 범한 여파로 인해 23-35로 2쿼터를 끝냈다.



이대로 물러설 우리은행이 아니었다. 협력수비에 이은 속공의 강도를 높인 우리은행은 3쿼터 중반 심성영의 U파울까지 유도, 연속 9점을 만들며 KB스타즈를 압박했다. 기세가 오른 우리은행은 3쿼터 막판 박혜진이 전매특허인 딥쓰리, 버저비터를 터뜨린 데 힘입어 48-45로 전세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했다.

흐름을 가져온 우리은행은 4쿼터에도 기세를 이어갔다. 김단비의 연속 4점으로 4쿼터를 시작한 우리은행은 박지현의 돌파, 김단비의 골밑득점 등을 더해 근소한 리드를 유지했다. 경기 종료 1분 29초 전에는 최이샘이 박지현의 스크린을 받은 후 과감한 3점슛을 성공, 3점 차까지 달아났다. 우리은행은 이후 작전타임을 통해 반격에 나선 KB스타즈의 공세를 저지, 귀중한 1승을 추가했다.

반면, 통산 3번째 통합우승을 노렸던 KB스타즈는 남은 2경기를 모두 이겨야 한다는 부담을 안게 됐다. 박지수(16점 18리바운드 2어시스트)가 챔피언결정전 10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이어간 가운데 염윤아(15점 4리바운드), 허예은(10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 2스틸)도 두 자리 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하지만 강이슬(6점 5리바운드)이 부진한 데다 후반 내내 야투 난조를 겪어 벼랑 끝으로 몰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96
"손흥민 몇 년 더 뛰자" 포스테코글루가 원한다…종신 계약 임박→200골도 가능하다 6시내고환
24-03-31 20:51
22695
‘김민재 2G 연속 결장→또 2실점’ 수비 와르르 뮌헨, 도르트문트와의 ‘데어 클라시커’ 0-2 완패···선두 레버쿠젠과 13점 차 뉴스보이
24-03-31 05:06
22694
'리그 15호 골' 손흥민, 日 수비수 뚫고 극장 역전골 쾅! 토트넘, 루턴에 2-1 역전승→4위 탈환 불쌍한영자
24-03-31 03:21
22693
하비 반스 극장골 폭발! 뉴캐슬, '1-3→4-3' 대역전승...'7위' 웨스트햄 승점 1점 차 맹추격 불도저
24-03-31 00:51
22692
"맨유행? 영광이지만 난 울브스 감독"...황희찬 안 떠나면 다음 시즌도 '핵심' 소주반샷
24-03-30 20:33
22691
'국대 복귀' 백승호, 키패스 5회+평점 2위...버밍엄은 QPR에 1-2 역전패→강등권 여전히 코앞 철구
24-03-30 05:00
22690
한때 유벤투스 황금기 이끌었는데..."맨유로 돌아간 건 실수, 발롱도르도 받을 수 있었다" 손예진
24-03-30 02:57
22689
'김민재 지도 안 한다!' 사비 알론소 감독, 레버쿠젠 잔류 확정 유력...기자회견서 직접 입 연다 애플
24-03-29 22:17
22688
맨유 골 터지자 '주먹 불끈'...'정말 보석 같은 선수야' 환호 섹시한황소
24-03-29 17:12
22687
‘킬리안 음바페 로탱?’... 음바페의 갑작스러운 실명 공개→팬들은 당황 조폭최순실
24-03-29 16:02
22686
'승부조작 여파' 베트남 LoL 리그, 플레이오프 강행 결정 타짜신정환
24-03-29 15:27
22685
뿌연 서울 하늘 미세먼지 경보 ‘매우 나쁨’, 29일 잠실 KIA-두산전 정상 개최 가능할까…KBO “계속 기상 정보 확인 중” 스킬쩐내
24-03-29 15:14
22684
'발롱도르 후보' 김민재, 누가 벤치에서 꺼내줄까...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바이에른 뮌헨 안 간다" 질주머신
24-03-29 14:34
22683
류현진 빼고 다 이기다니…158km 괴물이 5선발, 한화 이래서 강팀이구나 소주반샷
24-03-29 13:48
22682
1,460억 이하로는 이적 불가라는데…맨시티가 새 중원 사령관으로 낙점 노랑색옷사고시퐁
24-03-29 02:17
VIEW
‘김단비 맹폭+최이샘 빅샷’ 우리은행, 2쿼터 연속 14실점 딛고 대역전극…V12 -1승 가츠동
24-03-28 22:59
22680
계속되는 이적설에 '김민재 경쟁자'도 폭발..."민재 아무 말도 안 하는 데 왜?" 질주머신
24-03-28 17:39
22679
아스널, ‘1,461억’ 공격수 영입 준비…확실한 관심, 이미 관찰 이뤄져 손예진
24-03-28 16:28
22678
박항서 베트남행? 한국이 히딩크를 부르는 것과 같아...베트남 축협, 다른 후보 물색할 것 호랑이
24-03-28 15:13
22677
황선홍, 국가대표 정식 감독 가능성 일축… 때마침 무리뉴 "국대 관심" 가습기
24-03-28 14:20
22676
난 어차피 유로 최종명단 뽑힐 건데...'독일전 0-2 패배' 이유?→프랑스 일부 선수 동기부여 실종 섹시한황소
24-03-28 02:10
22675
'민재 남아줘!' 김민재 경쟁자, 맨유-인터밀란 이적설에 "현실과 동떨어진 소리" 일침 박과장
24-03-27 23:28
22674
'제2의 케인'이라더니, 4개월째 '무득점'..."형편 없이 대한 감독 때문이야!" 비판 질주머신
24-03-27 17:12
22673
'5할 육박'인데 탈락이라니…시범경기 타율 0.477 박효준, 이정후와 짧은 만남 후 마이너행 소주반샷
24-03-27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