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성 “플랜B” vs 전창진 “복안”… 사령탑 사제대결 승자는 누구?

73 0 0 2024-04-11 22:24: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남자농구 DB·KCC 4강 PO 격돌
상대전적은 5승1패로 DB가 앞서
김 “재밌는 PO” 전 “우승 생각만”
15일 원주종합체육관서 첫 경기


2007∼2008시즌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에서 원주 동부(현 DB)는 왕좌에 올랐다. 이는 DB의 마지막 우승으로 당시 챔프전 최우수선수(MVP)는 지금 DB를 지휘하는 김주성 DB 감독이 차지했다. 이때 팀을 이끌던 사령탑은 전창진 부산 KCC 감독이다.

김 감독과 전 감독이 2023∼2024시즌 챔프전 문턱인 4강 플레이오프(PO·5전3승제)에서 만났다. 김 감독과 전 감독은 첫 사제 PO 맞대결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내며 명승부를 예고했다. 김 감독은 “가지고 있는 틀 안에서 경기를 풀어 가다 안 될 때를 생각해 다른 대책까지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고, 전 감독은 “공개할 수 없지만 DB를 잡기 위한 복안이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주성(왼쪽), 전창진

두 팀의 올 시즌 상대전적은 5승1패로 DB가 앞서 있다. 또 DB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달성했을 정도로 전력이 탄탄하다. 그동안 DB가 우승 후보로 점쳐진 이유다. 하지만 KCC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 김 감독은 “그동안 완벽한 전력의 KCC를 상대한 건 아니지 않느냐”며 경계했다. 실제 KCC는 라건아와 이승현, 최준용, 송교창, 허웅 등 슈퍼스타로 팀을 꾸리고도 이들의 줄부상에 5위로 정규시즌을 마감했다. 전 감독이 PO를 앞두고 “부끄럽다”고 밝힐 정도였다.

부상 선수들이 돌아오자 KCC는 완벽하게 달라졌다. 6강 PO에서 서울 SK를 상대로 3연승을 거두며 슈퍼팀다운 면모를 뽐냈다. 김 감독은 “SK를 상대로 굉장히 빠르고 강력한 농구를 보여 줬고, 선수들의 컨디션도 좋아 보였다”며 “완전히 새로운 팀과 PO를 치른다는 생각으로 준비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 감독님과 대결해 영광스럽다”며 “사제 관계를 떠나서 재미있는 PO를 보여 주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파죽지세의 KCC는 DB가 두렵지 않다. 전 감독은 “우승 말고 다른 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상대가 누구든 봄농구에서 KCC가 졌다는 건 망신 중의 망신”이라고 강조했다. 전 감독은 “올 시즌 DB를 상대로 1승밖에 거두지 못했다”며 “그 경기를 되살펴보며 잘됐던 점과 그러지 않은 점을 계산해 선수 기용부터 다시 생각해 보겠다”고 예고했다. 끝으로 전 감독은 “6강 PO를 통해 선수들이 우리가 이타적인 마음으로 제대로 뛴다면 어떤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는지 깨달았을 것”이라며 “DB에 좋은 선수가 많고 위협적이다. 송교창이 우선 DB 강상재를 잘 막아 줘야 한다”고 기대했다.

이들의 4강 PO 첫 경기는 15일 DB의 홈인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74
33P-17R 강력한 '해결사' 패리스 배스. KT 4강 진출. 배스 클러치+트래시 토킹, 현대모비스를 '패닉'에 빠뜨리다 스킬쩐내
24-04-12 04:01
22873
오타니 통역 끝내 스스로 '유죄' 인정했다, 서울서 사라진 뒤 동선 공개... '알림 차단까지' 진짜 치밀하네 박과장
24-04-12 03:34
22872
'최주환+김휘집 홈런 쾅쾅!' 키움, SSG 5-2 제압하고 2연패 탈출 뉴스보이
24-04-12 02:41
22871
항저우 AG 3관왕 임시현, 파리 향해 금 쏜다 치타
24-04-12 01:35
22870
홈 승률 80.5%' NBA 덴버, 경쟁팀 미네소타 꺽으며 서부 1위 탈환.. 요키치 41점 폭발 원빈해설위원
24-04-12 00:46
22869
“왜 3억2500만달러 가치가 있는지…” 日4434억원 괴물 본색, 다저스 투자 실패 아냐 ‘美 신뢰 회복 사이타마
24-04-12 00:42
22868
이소영 FA 이슈 가운데...'영업맨 변신' 조용히 움직이는 구단들 사이타마
24-04-11 23:37
22867
[NBA] '인디애나의 심장' 르브론의 최애 선수로 뽑혔다 호랑이
24-04-11 23:14
VIEW
김주성 “플랜B” vs 전창진 “복안”… 사령탑 사제대결 승자는 누구? 손나은
24-04-11 22:24
22865
배스와 이우석 뜨거운 득점 경쟁, KT 4강 진출 확정 아이언맨
24-04-11 22:15
22864
하나원큐, FA 김단아와 2년 재계약 “빨리 복귀해 보탬 되겠다 아이언맨
24-04-11 20:26
22863
‘41점’ 요키치, MVP 굳혔다···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콘퍼런스 1위 등극 가습기
24-04-11 19:31
22862
벼랑 끝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김태완 제외, 김준일 엔트리 포함” [SS PO경기브리핑] 극혐
24-04-11 18:57
22861
‘손가락 골절’ 텔로 8주 진단, LG 새 외국선수 찾는다 음바페
24-04-11 18:16
22860
여자농구 지도자 데뷔 앞둔 김승환 감독, “아빠 마음으로 임하겠다” 미니언즈
24-04-11 18:03
22859
[NBA] '요키치 41점 원맨쇼' 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 1위 등극 물음표
24-04-11 14:05
22858
[NBA] SGA·기디 앞세운 오클라호마시티, 웸반야마 빠진 SAS 대폭격…38점 차 대승 크롬
24-04-11 12:00
22857
'SON 내가 갈게' 케인, 한 시즌 만에 토트넘 '충격 복귀 가능성' 점화...뮌헨 '방출 명단'에 이름 등장! 캡틴아메리카
24-04-11 09:30
22856
‘마수걸이 골’ 넣고 포효… 마음고생 훌훌 털어낸 안양 에이스 야고 조현
24-04-11 08:41
22855
역대급 충격 보도 “김민재, 투헬이랑 사이 좋지 않아...실패한 영입” 남자성기사요
24-04-11 08:37
22854
61분 활약, 역전골 기점 ‘윤활류’ 역할 해냈는데…이강인 빠지자마자 2골 허용 역전패, PSG 4강행 ‘빨간불’ 가츠동
24-04-11 08:02
22853
이정후, 워싱턴전 선발 제외 'ML 데뷔 후 첫 휴식일' 날강두
24-04-11 07:36
22852
'유효슈팅 2회·키패스 3회' 이강인, 60분 좋은 활약 후 퇴근…PSG는 이강인 나가고 역전패 정든나연이
24-04-11 06:28
22851
조선일보 우즈 26번째 마스터스 출사표 “6번째 ‘그린 재킷’ 가능하다” 갓커리
24-04-11 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