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3억2500만달러 가치가 있는지…” 日4434억원 괴물 본색, 다저스 투자 실패 아냐 ‘美 신뢰 회복

102 0 0 2024-04-12 00:42: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4년 3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의 경기가 열렸다. LA다저스 선발 야마모토가 역투하고 있다./고척=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서울에서 첫 등판 그 이후…”

야마모토 요시노부(26, LA 다저스)는 스프링캠프와 서울시리즈 마지막 경기까지 연이어 난타 당하며 LA 다저스 사람들의 걱정을 샀다. 일본에서 3~4년간 최고투수로 군림했으나 정작 메이저리그 타자들에게 계속 난타 당했다. 

2024년 3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의 경기가 열렸다. 1회초 수비를 마친 다저스 선발투수 야마모토가 더그아웃으로 향하고 있다./고척=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시범경기 3경기서 1패 평균자채검 8.38에 이어, 3월21일(이하 한국시각)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서울시리즈 공식 개막 2연전 마지막 경기서 1이닝 4피안타 2탈삼진 2사사구 5실점으로 무너졌다. 당시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야마모토는 커맨드 이슈라고 일축하면서, 결국 본래의 모습을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버츠 감독은 미국으로 돌아오자마자 야마모토와 바비 밀러의 선발 등판 순번을 맞바꿨다. 야마모토의 부담을 줄여주면서, 준비도 충분히 할 수 있게 배려했다. 작년에 돌풍을 일으킨 밀러는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검증을 어느 정도 마친 케이스였다.

3선발로 돌아선 야마모토는 3월31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서 5이닝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반등했다. 그리고 7일 시카고 컵스전서 5이닝 3피안타 8탈삼진 2볼넷 무실점했다. 같은 5이닝 무실점이었으나 7일 경기가 더욱 강렬했다. 150km대 중반의 패스트볼과 스플리터 조합, 야마모토 특유의 필살기가 살아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3경기서 1승1패 평균자책점 4.09.

지난 2경기 반등 덕분에, 야마모토는 여전히 내셔널리그 신인상 후보 1순위로 꼽힌다. 최근 MLB.com의 모의투표 결과 1위표를 가장 많이 받으면서 신인상 1순위로 인정받았다. 이 투표에서 이정후는 4순위였다.

야마모토는 13일 샌디에이고와의 홈 경기서 데뷔 후 네 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다. 서울시리즈 부진을 설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여기서 쾌투할 경우 완전히 본 궤도로 올라왔다는 판단을 할 수 있을 듯하다.

MLB.com은 11일 올 시즌 각 구단이 발전한 부분을 꼽으면서 다저스는 야마모토 영입을 꼽았다. 오타니 쇼헤이가 올해 이도류를 하지 않기 때문에, 야마모토와 타일러 글래스노우의 활약은 다저스에 상당히 중요한 요소다.

MLB.com은 “서울에서 첫 등판 이후, 야마모토가 지난 겨울 다저스로부터 13년 3억2500만달러라는 거액 계약의 가치가 있는지 궁금해하는 건 쉬운 일이었다. 야마모토는 샌디에이고와의 첫 등판서 5실점하면서 단 3아웃을 기록했다”라고 했다. 

2024년 3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의 경기가 열렸다. 1회초 수비를 마친 다저스 선발투수 야마모토가 더그아웃에서 로버츠 감독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척=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계속해서 MLB.com은 “그러나 야마모토는 최근 두 차례 선발 등판서 자신이 왜 오프시즌에 가장 탐 나는 투수인지 정확하게 보여줬다. 야마모토는 그 과정에서 13개의 삼진을 잡으면서 지난 10이닝 동안 실점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77
'부진한 1선발을 에이스로 만든 백업 포수가 있다' 8번 타자로 3안타 1타점 2득점 LG 격침 선봉. "목표는 두자릿수 홈런" 간빠이
24-04-12 07:06
22876
2차 드래프트 방출→친정팀 방문 홈런 2방, 42억 FA “(나를 보낸) 딱 한 분이 정말 생각난다. 보고 계시나요” 날강두
24-04-12 05:54
22875
'ML 3경기 피홈런 5개' KBO MVP 대위기, 한국 지배한 스위퍼가 안 통한다 섹시한황소
24-04-12 04:26
22874
33P-17R 강력한 '해결사' 패리스 배스. KT 4강 진출. 배스 클러치+트래시 토킹, 현대모비스를 '패닉'에 빠뜨리다 스킬쩐내
24-04-12 04:01
22873
오타니 통역 끝내 스스로 '유죄' 인정했다, 서울서 사라진 뒤 동선 공개... '알림 차단까지' 진짜 치밀하네 박과장
24-04-12 03:34
22872
'최주환+김휘집 홈런 쾅쾅!' 키움, SSG 5-2 제압하고 2연패 탈출 뉴스보이
24-04-12 02:41
22871
항저우 AG 3관왕 임시현, 파리 향해 금 쏜다 치타
24-04-12 01:35
22870
홈 승률 80.5%' NBA 덴버, 경쟁팀 미네소타 꺽으며 서부 1위 탈환.. 요키치 41점 폭발 원빈해설위원
24-04-12 00:46
VIEW
“왜 3억2500만달러 가치가 있는지…” 日4434억원 괴물 본색, 다저스 투자 실패 아냐 ‘美 신뢰 회복 사이타마
24-04-12 00:42
22868
이소영 FA 이슈 가운데...'영업맨 변신' 조용히 움직이는 구단들 사이타마
24-04-11 23:37
22867
[NBA] '인디애나의 심장' 르브론의 최애 선수로 뽑혔다 호랑이
24-04-11 23:14
22866
김주성 “플랜B” vs 전창진 “복안”… 사령탑 사제대결 승자는 누구? 손나은
24-04-11 22:24
22865
배스와 이우석 뜨거운 득점 경쟁, KT 4강 진출 확정 아이언맨
24-04-11 22:15
22864
하나원큐, FA 김단아와 2년 재계약 “빨리 복귀해 보탬 되겠다 아이언맨
24-04-11 20:26
22863
‘41점’ 요키치, MVP 굳혔다···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콘퍼런스 1위 등극 가습기
24-04-11 19:31
22862
벼랑 끝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김태완 제외, 김준일 엔트리 포함” [SS PO경기브리핑] 극혐
24-04-11 18:57
22861
‘손가락 골절’ 텔로 8주 진단, LG 새 외국선수 찾는다 음바페
24-04-11 18:16
22860
여자농구 지도자 데뷔 앞둔 김승환 감독, “아빠 마음으로 임하겠다” 미니언즈
24-04-11 18:03
22859
[NBA] '요키치 41점 원맨쇼' 덴버, 미네소타 꺾고 서부 1위 등극 물음표
24-04-11 14:05
22858
[NBA] SGA·기디 앞세운 오클라호마시티, 웸반야마 빠진 SAS 대폭격…38점 차 대승 크롬
24-04-11 12:00
22857
'SON 내가 갈게' 케인, 한 시즌 만에 토트넘 '충격 복귀 가능성' 점화...뮌헨 '방출 명단'에 이름 등장! 캡틴아메리카
24-04-11 09:30
22856
‘마수걸이 골’ 넣고 포효… 마음고생 훌훌 털어낸 안양 에이스 야고 조현
24-04-11 08:41
22855
역대급 충격 보도 “김민재, 투헬이랑 사이 좋지 않아...실패한 영입” 남자성기사요
24-04-11 08:37
22854
61분 활약, 역전골 기점 ‘윤활류’ 역할 해냈는데…이강인 빠지자마자 2골 허용 역전패, PSG 4강행 ‘빨간불’ 가츠동
24-04-11 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