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영입은 꿈"이라던 인터밀란, '몸값 못하는' KIM 외면... 2000년생 '유망주'로 급선회→"나이 어리고 성장 가능성↑"

240 0 0 2024-04-12 13:44:5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왼쪽부터) 김민재와 우마 솔렛 / 김민재 소셜 미디어 계정. 우마 솔렛 소셜 미디어 계정.

[OSEN=노진주 기자] 김민재(28, 바이에른 뮌헨)가 인터밀란 영입 후보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2000년생 ‘유망주 수비수’보단 후순위다. 가뜩이나 뮌헨에서 ‘매각설’에 휩싸여 있는 김민재의 자존심에 또 한 번 스크래치가 날 소식이다. 

이탈리아의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12일(한국시간) “최근 김민재의 영입을 선호했던 인터밀란은 (다른 센터백)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마리오 에르모소(28), 잘츠부르크의 프랑스 중앙 수비수 우마 솔렛(24) 등을 눈여겨보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인터밀란은 다가오는 여름 센터백 수혈이 목표다. 이에 지난 시즌 때부터 이미 센터백 관찰을 시작했다. 그들이 선호하는 선수에 김민재가 포함돼 있었다.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인터밀란은 최근 몇 주 동안 김민재를 선호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나이 어린 ‘유망주’ 영입으로 인터밀란은 선회하는 듯한 분위기다.

매체는 “인터밀란은 최근 특히 잘츠부르크의 센터백 솔렛을 노리고 있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솔렛은 잘츠부르크와 2025년 6월까지 계약돼 있다. 재계약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적료는 약 1000만 유로(146억 원)로 예상된다. 2023년 7월 덴마크 오르후스 GF에서 영입한 얀 아우렐 비세크와 유사한 영입이 될 것”이라고 알렸다.

[사진] 우마 솔렛 소셜 미디어 계정.

솔렛의 매력은 체격, 좋은 기술, 능력의 다양성이다. 그는 쓰리백, 포백에서 모두 유연하게 뛸 수 있다.  올 시즌엔 부상으로 다소 부진한 면이 없지 않아 있지만 2000년생인 그는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센터백, 측면 수비 모두 소화 가능하다.  

당초 인터밀란은 김민재를 마음에 품어둔 상태에서 아틀레티코의 에르모소를 후보 선상에 올렸다. 에르모소가 팀의 수비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적합한 인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리에A 나폴리,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톤 빌라, 뉴캐슬, 여기에 사우디아라비아 구단들도 에로모소를 원하고 있어 인터밀란은 후순위 영입 후보도 생각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런 와중에 김민재보다 어린 센터백 솔렛이 눈에 들어왔다. 솔렛이 잘츠부르크와 재계약 하지 않을 예정으로 알려져 있어 인터밀란이 영입전에 더욱 적극적으로 임할 분위기다.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인터밀란은 솔렛을 관찰하기 위해 과거 여러 차례 구단의 스포츠 디렉터를 보냈다. 솔렛의 이름은 인터밀란의 레이더망에서 사라진 적이 없었다”라고 귀띔했다.

다만 과거와 달리 (솔렛 영입전에서) 달라진 점은 계약 상황이다. 잘츠부르크는 솔렛의 이적료를 높게 책정했다. 지난 여름 2000만 유로(293억 원)의 ‘미친 이적료’를 제시했고, 지난 1월 나폴리가 접근했을 때도 1300만 유로(190억 원)를 요구했다. 인터밀란은 1000만 유로가 적당하단 생각이다.

지난 시즌 세리에A 최우수 선수 김민재보다 솔렛에게 더 마음이 향한 듯한 인터밀란이다. 그 이유는 ‘나이’에 있다.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는 “인터밀란은 유망한 선수를 영입하고 싶어 한다”라고 들려줬다. 

[사진] 김민재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 시즌 직전 나폴리에서 뮌헨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는 최근 하락세다.

뮌헨은 지난해 여름 김민재를 데려오는 대가로 나폴리에 무려 5000만 유로(732억 원)를 지불했는데, 김민재는 '돈값'을 못하고 있단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1~2달 한정, 그에게 성장을 기대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몸값 이하의 경기력으로 인해 뮌헨의 ‘잘못된 영입’이란 소리까지 듣고 있다. 이에 뮌헨이 한 시즌 만에 김민재를 매각할 가능성까지 대두됐다. 지난 10일 스포르트는 “김민재의 미래는 혼란스럽다. 이번 시즌이 끝난 뒤 그에게 어떤 일이 일어날지 불분명하다. 뮌헨에선 김민재를 한 시즌 만에 판매하는 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민재가 뮌헨급 구단으로 이적 가능하단 뚜렷한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연결됐지만, 해프닝으로 끝났다. 

인터밀란도 김민재에게 관심은 있지만 ‘어린 선수’ 영입으로 눈을 돌렸다. 지난 시즌만 하더라도 이적 시장을 뜨겁게 달궜던 김민재의 상황이 한 풀 꺾였단 분석이 가능하다.

[사진] 김민재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김민재는 어렵게 선발 기회를 한 번 잡았지만, 이를 잘 살리지 못했다. 

3월 6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 SS 라치오전(3-0 승)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던 김민재는 끝내 출전하지 못했다. 이어 3월 9일 열린 마인츠와 분데스리가 맞대결(8-1 승)에선 후반 30분 다이어와 교체돼 가까스로 경기에 뛸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김민재는 3월 16일 다름슈타트와의 분데스리가 26라운드 맞대결(5-2 승)에선 다시 벤치만 달궜다.

이후 김민재는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끌던 한국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3월 A매치 2경기를 치르고 27일 뮌헨으로 복귀했다.

돌아온 김민재의 상황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3월 31일 도르트문트와의 분데스리가전(0-2 패)에서도 그는 벤치를 지켰다.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드디어 김민재는 4월 6일 분데스리가 하이덴하임(2-3 패)을 통해 ‘풀타임 출전’ 했지만, 4월 10일 열린 아스날과의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2-2 무)에서 또 벤치로 전락했다. 다이어가 김민재 대신 풀타임을 소화했다.

김민재는 올 시즌 중반까지 15경기 연속 선발 출전하며 한때 ‘혹사 논란’ 중심에 있었다. 그러나 최근 입지는 ‘매각 가능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사진] 김민재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런 상황에서도 김민재는 뮌헨에 애착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빌트에 따르면 김민재는 현재 백업 선수지만 뮌헨에서 편안함을 느끼고 있으며 다음 시즌 새로운 감독 밑에서 자리매김하길 원한다. 다른 구단이 자신을 영입 선상에 올리는 것과 상관없이 잔류를 마음에 두고 있는 김민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898
'실력으로 정면돌파' 박지원과 '반칙왕' 불명예 얻은 황대헌…극명한 희비 앗살라
24-04-13 06:49
22897
e스포츠 젠지 4연패냐, T1 11회 우승이냐…다양한 기록 걸린 LCK 우승 경쟁 갓커리
24-04-13 05:16
22896
'금지약물 관련 위증혐의' 송승준-김사율,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 선고…베이징 AG 금메달 연금 박탈되나? 킁킁
24-04-13 04:02
22895
'최형우 동점포+김도영 결승포+한준수 3타점' KIA, 한화 제압하고 4연승 질주 롤다이아
24-04-13 02:55
22894
'FA 최대어' 강소휘, '3년 총액 24억'에 도로공사 이적…역대 최고액 경신 나베하앍
24-04-13 01:35
22893
롯데 질식 시킨 'KKKKKKKKKK쇼' 헤이수스, 키움 9-4 완승...2연승 휘파람 정든나연이
24-04-13 00:39
22892
[속보] 김민재, 13일 쾰른전 뛴다…투헬 "아스널전 연장 갈 수도, 더리흐트-다이어 쉬어야" 해골
24-04-12 23:22
22891
손흥민은 또다시 역사를 쓴다... 뉴캐슬전 선발 예상→드로그바와 어깨 나란히? 소주반샷
24-04-12 21:15
22890
김민재, 다이어와 끝판 경쟁 택했다!…"KIM 뮌헨에 남는다, 주전 다툼 계속 한다" 곰비서
24-04-12 19:07
22889
6강 관문 뚫은 KT, 다음 상대는 뜨거운 LG…키플레이어는 배스 호랑이
24-04-12 18:16
22888
김민재 어떡하나, 24세 애송이에게도 밀린다?…"인터 밀란, KIM 말고도 2000년생 CB 검토" 와꾸대장봉준
24-04-12 15:47
VIEW
"김민재 영입은 꿈"이라던 인터밀란, '몸값 못하는' KIM 외면... 2000년생 '유망주'로 급선회→"나이 어리고 성장 가능성↑" 철구
24-04-12 13:44
22886
'무적의 팀' 레버쿠젠, 이제 불멸의 콘테 기록 넘본다 '21세기 최다 무패(43G) 도전'... 웨스트햄 2-0 제압 'UEL 파란불' 손예진
24-04-12 12:57
22885
'오프사이드 머신' 손흥민에 장애물?…EPL, 9월부터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도입 [오피셜] 애플
24-04-12 12:04
22884
FA 최대어 진안, 4년 총액 3억 6천에 부천행! 이적 시장 최고 승자 등극한 하나원큐 오타쿠
24-04-12 11:44
22883
'핵이빨' 수아레스, 광기 여전히 살아 있다…충격적인 팔 꺾기 "레슬링인 줄" 이영자
24-04-12 11:14
22882
"히샬리송 선발은 너무 큰 위험" 손흥민 원톱은 현 시점 최고의 선택, 중원도 '깜짝 변화' 전망 홍보도배
24-04-12 11:13
22881
'충격' 오타니 계좌서 220억이나 빼돌리다니…미즈하라의 간큰 절도, 당사자는 진짜 몰랐다 (종합) 노랑색옷사고시퐁
24-04-12 10:05
22880
KT 4강 진출 숨은 공신, 소금 같은 이현석 조현
24-04-12 08:30
22879
하다하다 손흥민도 분노 표출한 '만년 백업'...올여름 결단 '임대 NO'→떠나면 완전 이적 장사꾼
24-04-12 07:10
22878
허훈-배스 55점 폭격' KT, 현대모비스 꺾고 두 시즌만에 4강 PO 진출...LG와 격돌 순대국
24-04-12 07:09
22877
'부진한 1선발을 에이스로 만든 백업 포수가 있다' 8번 타자로 3안타 1타점 2득점 LG 격침 선봉. "목표는 두자릿수 홈런" 간빠이
24-04-12 07:06
22876
2차 드래프트 방출→친정팀 방문 홈런 2방, 42억 FA “(나를 보낸) 딱 한 분이 정말 생각난다. 보고 계시나요” 날강두
24-04-12 05:54
22875
'ML 3경기 피홈런 5개' KBO MVP 대위기, 한국 지배한 스위퍼가 안 통한다 섹시한황소
24-04-12 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