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왜 자꾸 내려오라 그래?"…'슈팅 0회' SON 부진, 원인은 포스테코글루 무능?

68 0 0 2024-04-14 22:31: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손흥민이 부진한 하루를 보내며 일찍 교체되자 토트넘 홋스퍼를 이끄는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지적을 받았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3-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4 대패를 당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30분과 33분에 알렉산데르 이사크와 앤서니 고든에게 연달아 실점을 하면서 전반전을 0-2로 마쳤다. 만회골이 절실한 토트넘이지만 오히려 후반 6분 이사크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패배를 목전에 뒀다.

3번째 골을 실점한 후 토트넘은 후반 13분 클럽 주장 손흥민 등을 포함해 3명을 바꾸는 등 변화를 줬지만 끝내 추격골을 넣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파비안 셰어의 헤더 슈팅으로 인해 4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뉴캐슬전 완패로 토트넘은 4위에서 5위로 내려갔다. 애스턴 빌라와 승점이 60(18승6무8패)으로 동일하지만 골 득실(빌라 +17, 토트넘 +16)에서 밀려 4위 자리를 빌라에게 넘겨줬다.

지난해 4월에도 뉴캐슬 원정에서 1-6 대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2년 연속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악몽 같은 경기를 치렀다. 특히 뉴캐슬전에서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이 두 번이나 실점에 관여하면서 큰 충격을 줬다.

뉴캐슬 선제골은 손흥민의 패스 미스에서 시작됐다. 페널티 박스 인근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가로챈 브루누 기마랑이스가 단숨에 전방으로 롱패스를 시도했고, 공이 고든을 거쳐 이사크에게 연결된 후 뉴캐슬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은 후반전에도 박스 인근에서 기마랑이스에게 공을 빼앗기며 실점의 기점이 됐다. 손흥민으로부터 공을 가져온 기마랑이스는 또다시 장거리 패스로 전방에 있던 이사크에게 공을 전달했고, 이사크가 마무리 지으면서 팀의 3번째 골을 장식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결국 실점의 두 번이나 관여한 손흥민은 후반 13분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교체되면서 이른 시간에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손흥민은 58분을 뛰면서 키패스 2회를 기록했으나 슈팅은 단 한 개도 때리지 못했다. 턴 오버는 무려 7회였다. 그 중 2회가 실점으로 이어진 것이었다.

부진한 하루를 보내면서 각종 매체로부터 혹평을 피하지 못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토트넘 주장에게는 좋지 않은 하루였다. 중앙에서 공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고, 뉴캐슬의 2골은 모두 손흥민이 공 소유권을 잃어버린 후 나왔다. 손흥민은 겨우 58분 만에 경기를 마쳤다"라며 평점 3점을 줬다. 팀 내 최저평점이었다.

다만 이후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부진엔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지시가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고 주장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먼저 매체는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이 필요할 때 여러 차례 자리를 지켰지만, 뉴캐슬전에선 어려움을 겪었다"라며 "그는 공을 26번만 터치했고, 슈팅과 드리블을 한 번도 시도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이어 "포스테코글루는 굴리엘모 비카리오나 수비진이 자주 공을 잃어버리자 롱볼 전술을 택하는 대신 패스 옵션을 늘리기 위해 손흥민을 토트넘 진영으로 내려오도록 지시했는데, 이는 손흥민의 강점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손흥민이 후방으로 내려와 플레이하는 건 최근 몇 년간 발전한 부분이지만, 그는 강하게 버티며 공을 지키는 유형의 공격수가 아니다"라며 "손흥민은 골문을 향할 때 더 편안하고 힘을 얻는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의 플레이가 너무 실망스러웠기 때문에 포스테코글루는 교체 카드 3장을 사용할 때 단 58분 만에 손흥민을 뺐다"라며 "손흥민 얼굴에 떠오른 엄숙한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줬다"라고 덧붙였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소파스코어

실제로 손흥민은 낮은 위치까지 내려가 동료들을 돕기 위해 분투했다. 소파스코어가 공개한 손흥민의 뉴캐슬전 히트맵을 살펴보면 이날 손흥민은 박스 안 터치 횟수보다 토트넘 진영으로 내려와 수비와 빌드업 전개에 가담한 횟수가 더 많았다.

올시즌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와 왼쪽 윙어 자리를 오가며 현재까지 15골 9도움을 기록 중이다.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골을 터트리고 있는 손흥민은 뉴캐슬전에서 브라질 공격수 히샬리송이 부상 회복으로 인해 결장함에 따라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후방에서 빌드업 전개가 잘 풀리지 않자 손흥민에게 협력을 요구했다. 손흥민은 지시한 대로 성실히 동료들을 도왔지만 결국 슈팅 한 번 날리지 못하고 뉴캐슬전을 마무리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951
'바람의 손자' 폭풍질주, 여기에 환상적인 호수비까지…6G 연속 안타 행진 [이정후 게임노트] 스킬쩐내
24-04-15 06:24
22950
아들 찰리가 코치… 우즈 100번째 라운드 ‘감동의 꼴찌’ 스킬쩐내
24-04-15 05:46
22949
'북런던 라이벌 토트넘까지 울상!'...'2024년 리그 첫 패' 아스널, 빌라전 0-2 패배...리그 우승-4위 경쟁 모두 '흔들' 박과장
24-04-15 05:05
22948
‘창단 120년 만에 분데스 첫 우승!’ 레버쿠젠, ‘비르츠 해트트릭 축포’ 앞세워 브레멘 5-0 대파→조기 우승 확정! 앗살라
24-04-15 04:41
22947
결정력 최악' 리버풀, 우승 레이스 제동…팰리스에 0-1→'9G 만의 패배+3위 위치' 갓커리
24-04-15 03:02
22946
( 골프 )‘76전 77기’ 윤상필 생애 첫 우승 6시내고환
24-04-15 01:32
22945
‘충격적인 안필드 2연패 참사’ 최악 결정력 리버풀, 크리스털 팰리스에 0-1 충격패···선두 재탈환 실패→맨시티와 2점 차 3위 사이타마
24-04-15 00:54
22944
'역사상 이런 팀은 없었다' 젠지, LCK 사상 최초 4연속 우승 뉴스보이
24-04-15 00:45
22943
"9개 구단 모두 라이벌이지만 특히 LG는..." 독해진 레전드 사령탑, 4·5선발 열세에서 위닝시리즈라니 이아이언
24-04-14 23:33
22942
‘사제 대결’에 ‘통신 라이벌전’ 봄 농구 왕좌로 가는 길…4강 플레이오프(PO) 개봉박두 손나은
24-04-14 23:21
22941
이강인, PSG 이적 1년 만에 이적설 떴다…김민재 뛰던 나폴리행 거론 질주머신
24-04-14 23:08
VIEW
"손흥민 왜 자꾸 내려오라 그래?"…'슈팅 0회' SON 부진, 원인은 포스테코글루 무능? 해골
24-04-14 22:31
22939
'진짜 싸웠나' 투헬, 김민재 관심 밖…"아스날전 우파 필요할 수 있어" 소주반샷
24-04-14 20:28
22938
이런 투수에 734억만 쓰다니…충격의 ERA 0.00, 152km 괴력투로 ML 돌풍 곰비서
24-04-14 19:02
22937
김민재, 쾰른전 결장+4옵션 강등→'시즌 OUT' 신호 나왔나…잔여경기 '불투명' 와꾸대장봉준
24-04-14 17:36
22936
[NBA] 3Q 남은 시간 1분 14초→2분 20초, 희대의 계시기 오류 사태…아무도 몰랐다 철구
24-04-14 16:23
22935
KIM 입지가 이정도? 데 리흐트+다이어 선발→우파메카노 교체→김민재 벤치...4옵션까지 추락 손예진
24-04-14 13:13
22934
'다이어, 다이어' 하는 이유가 있구나!…쾰른전 철통 수비+실점 걷어내기→김민재와 격차 벌렸나 애플
24-04-14 12:02
22933
'레이커스가 어쩌다...' 잘해야 8위, 뉴올리언스에 패하고 GSW과 새크라멘토가 이기면 10위 오타쿠
24-04-14 11:42
22932
“뉴캐슬의 2골이 손흥민이 볼 소유권을 잃은 뒤 나왔다” SON에게 최소평점 부여한 英 매체의 냉정한 평가 이영자
24-04-14 11:28
22931
맨유 또또또 내분…턴하흐↔'아르헨 호날두' 대립각 세웠나?→감히 나를 빼? '감독이 잘못했네' 턴하흐 비판 글에 '좋아요' 꾹 홍보도배
24-04-14 11:27
22930
‘챔프전 우승’에 한 맺힌 그들···LG와 kt, 4강 PO ‘외나무다리’서 챔프전 티켓 놓고 한 판 승부 장사꾼
24-04-14 11:27
22929
'레이커스가 어쩌다...' 잘해야 8위, 뉴올리언스에 패하고 GSW과 새크라멘토가 이기면 10위 순대국
24-04-14 11:26
22928
‘챔피언십 포인트’ 올린 대한항공 MB 김민재 “‘혹시나 주겠어’하고 뛰었는데 진짜였어요” 원빈해설위원
24-04-14 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