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연봉 FA’ 곽정훈, “경기 뛸 수 있는 팀 가고 싶다”

60 0 0 2024-05-09 11:16:5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이재범 기자] “이왕이면 기회를 많이 받고, 경기를 뛸 수 있는 팀에 가고 싶다.”

8일 KBL 센터에서 자유계약 선수(FA) 설명회가 열렸다. 총 대상선수 46명 중 10여명의 선수들이 참석했다. 보통 처음 FA 자격을 얻는 선수들이 참석하는 편이다.

그 가운데 한 명인 곽정훈은 FA 설명회를 마친 뒤 “새로운 걸 알게 되었다. 보상 규정 등 이런 게 있구나 싶다. 첫 FA인 걸 마음으로 느낀다”고 했다.

곽정훈은 지난 시즌 부산 KCC에서 20경기에서 평균 9분 25초 출전해 4.8점 2.5리바운드 3점슛 성공률 46.5%(20/43)를 기록했다. 성실하고 궂은일에 적극적이기에 플레이오프에서도 출전선수 명단에 포함되었다. 다만, 챔피언결정전에서는 한 번도 코트를 밟지 못했다.

곽정훈은 챔피언에 등극한 직후라고 하자 “우승해서 기분이 좋다”면서도 “다만, 경기를 뛰고 우승했다면 더 기분이 좋았을 건데 안 뛰고 지켜만 봐서 좋기는 한데 한편으로는 코트에 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FA 시장은 7일부터 시작되었다.

곽정훈은 “연락이 온 곳은 없다. 들리는 소문은 있는데 직접 연락은 없었다”며 “저는 A급 선수가 아니라서 형들 다 계약한 뒤 중간이나 막바지에 계약이 될 거 같다”고 예상했다.



처음 맞이하는 FA이기에 선배들이 조언을 해줄 듯 하다.

곽정훈은 “어떤 팀에서 제안을 받으면 자기들에게 이야기를 하라고, 그럼 조언을 해주겠다고 했다”며 “한 군데만 연락이 오면 그곳에 가는 게 맞는데 여러 군데서 제안을 받으면 들어보고 고민이 될 때 찾아오면 상담해주겠다고 했다. 정창영 형과 전준범 형이 제일 많이 도와주려고 한다”고 했다.

“최저 연봉(4,000만원)이고 젊은 게 최고 장점이다. 제 스타일 자체가 파이팅이 있고, 궂은일을 할 수 있다. 어느 팀이든 그런 플레이를 보여주겠다”고 자신을 설명한 곽정훈은 “이번에 계약을 할 수도, 못 할 수도 있다. 이 기회가 저에게는 인생의 큰 전환점이 될 거다. 왜냐하면 KCC에서 워낙 좋은 선수들이 많아서 출전선수 명단에 포함되어 경기를 가끔 뛰었다. 다음 시즌에도 (KCC의 팀 구성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 이왕이면 기회를 많이 받고, 경기를 뛸 수 있는 팀에 가고 싶다”고 바랐다.



곽정훈은 10분 이상 코트에 선 8경기에서는 평균 16분 58초 출전해 9.5점 4.9리바운드 3점슛 성공률 57.6%(19/33)를 기록했다. 승부가 결정된 순간에 나온 기록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해도 보수 대비 최고의 효율을 보여준 선수다.

더 많은 출전기회를 바라는 곽정훈이 다음 시즌에도 KCC 유니폼을 입을지 아니면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지 궁금해진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469
3연패로 승차 없는 9위 한화, 엔트리 변동…베테랑 김강민 콜업, 채은성-장지수 말소[스경X현장] 가츠동
24-05-10 17:54
23468
[NBA PO] '미첼·모블리·갈란드 20+점' 클리블랜드, 테이텀 버틴 보스턴 대파하고 반격 개시 + 1 군주
24-05-10 11:41
23467
또 다시 드라마 쓴 레버쿠젠, 추가시간 스타니시치 극장골로 49경기 무패, 로마와 2-2 무->합산 4-2로 UEL 결승 진출 '트레블 보인다' 정든나연이
24-05-10 09:07
23466
'이정후가 다쳤다' 파울 타구에 맞은 발목, 부상 결장은 처음...day-to-day 예의주시 부천탕수육
24-05-10 08:25
23465
"교체 투입 뒤 2실점" 또 패배 원흉으로 몰렸다 KIM 충격 평점 2점, '호러쇼였다' 비난 폭발 소주반샷
24-05-10 07:10
23464
'신태용 퇴장→극대노' 인도네시아, 파리서 올림픽 꿈 좌절...대륙간 PO서 눈물 나베하앍
24-05-10 06:47
23463
마침내 인정받은 ‘캡틴 SON’의 헌신, 하지만···CIES “포스테코글루 전술, 토트넘 공격수들 경기력 하락 요인” 곰비서
24-05-10 05:59
23462
'이런 불운이...' 한동희 1군 복귀전서 허벅지 통증→3안타 치고 교체... "내일(10일)까지 지켜보겠다" 킁킁
24-05-10 05:37
23461
허경민 2타점 결승타-최지강 첫 승 5-2 두산 5연승, 키움 6연패-홈 11연패 스킬쩐내
24-05-10 04:33
23460
투헬 "KIM, 탐욕스럽다" 이어 노이어도 공개 저격 "100년 동안 안 나올 실수" 분노 폭발... UCL 1·2차전 모두 '선수 탓' 와꾸대장봉준
24-05-10 04:25
23459
"평점 2점+호러쇼' 2차전 패배도 김민재 탓이라니…정작 실수한 노이어는 7점 갓커리
24-05-10 03:32
23458
페퍼, 전체 1순위 자비치 지명...전 도로공사 부키리치, 2순위 정관장行 날강두
24-05-10 02:34
23457
SON 부진한 이유, '최전방 수비수' 수준의 수비가담 때문?..."전 세계 1위→경기력 하락 원인" 롤다이아
24-05-10 01:19
23456
"등장 후 또 2실점...또 선보인 '호러쇼'" 김민재 향한 '악평'...평점 10점 만점에 '꼴랑' 2점 부여 철구
24-05-10 01:11
23455
9골 15도움 잠재력 폭발하더니 바르사 복귀 열망…임대 이적 타진한다 손예진
24-05-10 00:29
23454
김민재 실수가 '100년 동안' 하지 않을 실수? 투헬 비판→재소환된 1차전 악몽 애플
24-05-10 00:02
23453
'얼마나 심했으면'…아스널 레전드 GK 따끔한 충고 "사카, 데굴데굴 구르고 오버액션 그만해" 정해인
24-05-09 22:43
23452
32살에도 수비 가담률 세계 1위…손흥민은 왜 이리 많이 뛰었나 홍보도배
24-05-09 22:42
23451
레알 팬이었나? 맨유 레전드, 엠블럼 안 밟고 피하는 '존중' 화제→팬들은 "연출 아냐?" 조롱 장사꾼
24-05-09 22:42
23450
김민재 실수가 '100년 동안' 하지 않을 실수? 투헬 비판→재소환된 1차전 악몽 순대국
24-05-09 22:42
23449
9골 15도움 잠재력 폭발하더니 바르사 복귀 열망…임대 이적 타진한다 원빈해설위원
24-05-09 22:41
23448
“KBO, 선수협회 목소리 지나치면 안 돼…ABS는 찬성” 이승엽 소신발언, 4.5mm 간과하면 안 돼[MD고척] 장그래
24-05-09 19:00
23447
'눈물의 트레이드?' 고우석 150㎞ 쾅, ML행 드라마 쓰나…MIA '158㎞ 마무리' 파는 중 불도저
24-05-09 12:03
VIEW
‘최저연봉 FA’ 곽정훈, “경기 뛸 수 있는 팀 가고 싶다” 미니언즈
24-05-09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