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원, 다승왕 정조준…생애 첫 와이어투와이어로 시즌 8번째 대회만에 2승 적립

57 0 0 2024-05-12 22:11: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동갑내기 윤이나 추격 3타 차로 따돌리고 통산 5승 수확
KPGA클래식 김찬우 우승…영암서 8개월 만에 또 정상
이예원이 12일 경기 용인에 위치한 수원CC에서 열린 ‘NH투자 레이디스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 확정 후 환호하고 있다. KLPGA 제공‘신흥 대세’ 이예원(KB금융그룹)이 생애 첫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5승을 장식했다.

이예원은 12일 경기도 용인의 수원 컨트리클럽(파72·6586야드)에서 열린 2024 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이로써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를 써낸 이예원은 2위 윤이나(하이트진로)의 추격을 3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3월 블루캐니언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두 달 만에 다시 트로피를 품은 이예원은 박지영(한국토지신탁)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다승 대열에 합류했다.

2022년 데뷔해 우승 없이 신인왕에 오른 이예원은 지난해 3승을 거두며 대상, 상금 1위, 최저타수 1위 등 3관왕에 오르며 새로운 대세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엔 19번째 대회에서 2승째를 올렸으나 올해는 8번째 대회에서 일찌감치 2승을 쌓으며 첫 다승왕의 꿈을 부풀렸다.

이예원이 12일 경기 용인에 위치한 수원CC에서 열린 ‘NH투자 레이디스 챔피언십’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와 입 맞추고 있다. KLPGA 제공1라운드 2타차, 2라운드 3타차 선두였던 이예원은 이날 전반 버디 3개를 낚아 역시 버디 3개로 공동 3위에서 2위로 올라선 윤이나와 4타 간격을 이루며 큰 어려움 없이 정상을 밟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 들어 11번 홀(파5) 버디 1개만 추가하는 사이 11번, 12번, 14번 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집중시킨 윤이나가 2타차로 쫓아왔다. 윤이나는 14번 홀에서 그림 같은 궤적으로 15m짜리 버디 퍼트에 성공해 기세를 올렸다. 압박감을 느꼈는지 이예원이 돌연 흔들렸다. 16번 홀(파3) 티샷이 그린 옆 러프에 떨어지며 이날 처음 그린 적중에 실패했고, 두 번째 어프로치 샷에서도 실수가 나왔다. 하지만 이예원은 6.2m 파 퍼트에 성공하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이예원은 “다승을 생각했던 것보다 빨리해서 기쁘다”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은 처음이라 더 값진 것 같다”고 말했다. 5승은 해야 다승왕이 될 것 같다는 이예원은 “아직 시즌 초반”이라면서도 “우승에 집착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인 윤이나는 준우승하며 징계 복귀 뒤 최고 성적을 썼다.

김찬우가 12일 전남 영암군 골프존카운티 영암45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클래식에서 최종 합계 33점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PGA 제공전남 영암의 골프존카운티 영암45(파72·7556야드)에서 막을 내린 한국프로골프(KPGA) 클래식(총상금 7억원)에서는 김찬우(유비매니지먼트그룹)가 정상을 밟으며 지난해 9월 악천후 때문에 36홀로 축소된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우승 이후 8개월 만에 2승을 신고했다.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8점을 따낸 김찬우는 최종 33점을 써내며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5점을 보태며 최종 32점을 기록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장유빈(신한금융그룹)에 1점 차 역전 우승을 거뒀다. 이 대회는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하 -3점을 적용하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치러졌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512
'데뷔전 QS' 고졸신인 향한 최원호 감독의 찬사…"조동욱, 정말 대단한 피칭했다" 불쌍한영자
24-05-13 01:17
23511
"음바페 없으면 PSG 더 강해진다" 엔리케 감독, 새 슈퍼스타 '영입 징조' 보였다 "이게 '우리의 방식' 아닌가" 애플
24-05-13 00:05
23510
네이마르 없는 브라질→17세 신예가 핵심 공격수…코파 아메리카 예상 베스트11 해적
24-05-12 23:06
23509
"김민재·우파메카노 중 한 명은 방출"→뮌헨 팬들의 선택은?..."KIM은 남을 자격 있다!" 정해인
24-05-12 23:06
23508
손흥민 골이 마지막 도움인가...'방출 대상 1호' SON 파트너 사우디행 재점화 타짜신정환
24-05-12 22:43
23507
"음바페 없으면 PSG 더 강해진다" 엔리케 감독, 새 슈퍼스타 '영입 징조' 보였다 "이게 '우리의 방식' 아닌가" 떨어진원숭이
24-05-12 22:41
VIEW
이예원, 다승왕 정조준…생애 첫 와이어투와이어로 시즌 8번째 대회만에 2승 적립 간빠이
24-05-12 22:11
23505
‘김영권 결자해지 골’ 울산, 김천에 종료직전 벼락골 허용 2-2 무승부…연승행진 ‘5경기’ 마감 [SS현장리뷰] 불도저
24-05-12 20:19
23504
무관중 경기? 300만원 이상 벌금?…'물병 투척' 인천 무슨 징계받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4-05-12 15:24
23503
"난 머물다 가는 사람, 선수는 영원" 쓴소리했지만, 남다른 애정…'포수' 김범석 프로젝트 본격 닻 올린다 [MD부산] 섹시한황소
24-05-12 11:48
23502
기성용, 관중이 던진 물병에 '급소' 맞았다…몇 분간 못 일어나 정든나연이
24-05-12 08:57
23501
그라운드 안으로 물병 투척…경기도 지고 매너도 졌다, 인상 찌푸리게 한 인천 팬들 부천탕수육
24-05-12 07:32
23500
'와, 3.57% 잡았다' 4연속 우승 대한항공, '구슬 5개'로 1순위→득점왕 요스바니 선택... MVP 레오는 현대캐피탈행 나베하앍
24-05-12 06:34
23499
음바페 "PSG와 작별 정말 힘들다"면서... 연봉 33% 삭감하고 레알 간다, '앙숙' PSG 회장만 쏙 빼고 작별 인사도 '논란' 남자성기사요
24-05-12 05:36
23498
'월드클래스'는 '월드클래스'로 메운다...바이에른 뮌헨, 886억으로 'KIM 새 동료' 데려온다 철구
24-05-12 05:33
23497
삼성 4번 타자 김영웅 2타점 역전 결승타…LG 4연승 신바람 6시내고환
24-05-12 04:45
23496
'굴절에 날아간 4호 도움' 황희찬, 만회골 기점에 만족…울버햄튼, 팰리스에 1-3 패배 릅갈통
24-05-12 03:27
23495
'최대어+최장기 외인' 레오, 세 번째 팀 찾았다...전체 2순위로 현대캐피탈 行 갓커리
24-05-12 02:30
23494
토트넘이 우승 제물? 맨시티, 풀럼 원정 4-0 완승…드디어 선두 등극→사상 첫 4연패 보인다! 롤다이아
24-05-12 01:06
23493
김민재 방출+숙청 현실로, 레알전 마지막 경기였나…뮌헨 동갑내기 장신 CB 영입 추진 손예진
24-05-12 00:58
23492
'결별 선언' 음바페, 레알 오피셜 날짜+등번호 나왔다!..."6월 첫째 주 공식 발표 예정+등번호 10번"(西언론) 애플
24-05-12 00:02
23491
'뻔한 SON 질문에 짜증 폭발' 포스테코글루 "손흥민이 우리 미래냐고? 참 멀리도 내다봤네" 비아냥 순대국
24-05-11 20:54
23490
음바페 "PSG와 작별 정말 힘들다"면서... 연봉 33% 삭감하고 레알 간다, '앙숙' PSG 회장만 쏙 빼고 작별 인사도 '논란' 원빈해설위원
24-05-11 20:10
23489
경인더비 우중 혈투…서울, 인천에 2-1 역전승 박과장
24-05-11 1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