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왜 갔어?' 레알, 1분도 뛰지 못한 아자르에 '분노'

244 0 0 2020-09-09 14:17:0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에당 아자르와 레알 마드리드가 2020-21시즌 스페인 라리가 개막하기 전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스페인 '마르카'는 9일(한국시간) "레알은 아자르가 휴식기 동안 벨기에 대표팀 소속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 출전하지 않았는데도 왜 대표팀에 참여했는지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며칠 동안 아자르와 관련된 사건들은 구단 관계자들을 화나게 했다"고 전했다.

레알은 다음 시즌 개막을 앞두고 아자르가 벨기에 대표팀에 차출되지 않길 원했다. 같은 벨기에 대표인 티보 쿠르트와는 프리시즌 훈련에 참여하기 위해 마드리드로 복귀했지만 아자르는 대표팀에 합류했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두 경기에서 아자르는 단 1분도 출전하지 않아 레알 관계자들이 화가 난 것이다.

당초 아자르는 벨기에 대표팀의 소집 거부를 고려했다고 한다. 하지만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벨기에 감독이 대표팀에 필요하며, 경기를 뛰는 게 리그 개막을 위한 최상의 준비라고 아자르를 설득했다고 한다. 결국 아자르는 소집에 응했다.

그런데 아자르는 덴마크와의 UEFA 네이션스리그 경기가 열리기 하루 전부터 훈련에 합류하면서 경기를 소화할 수 없었다. 9일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경기도 출전하지 않았고, 워밍업도 하지 않았다. 이를 지켜본 레알 관계자들이 아자르가 대표팀에 합류한 걸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당장 레알은 2020-21시즌에 아자르의 활약이 굉장히 절실한 상황이라 화가 날 수밖에 없다. 레알은 총액 1억 6천만 유로(약 2260억 원)라는 어마어마한 이적료로 투자해 아자르를 데려왔다. 하지만 아자르는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프리시즌에 체중 관리를 실패했고, 부상에 시달리며 지난 시즌 단 1골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선수라고 불렸던 선수가 한 시즌 만에 '먹튀' 소리를 듣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아자르가 프리시즌도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한 채 2020-21시즌 개막을 눈앞에 두고 있다. '마르카'는 "마드리드에서의 부상에 시달린 첫 시즌 이후 아자르의 활약에 모든 시선이 쏠릴 시즌치고는 분명 좋지 않은 프롤로그였다"며 비판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925
광주 기습 폭우에 한숨… KIA-LG전, 끝내 우천 취소 손나은
20-09-09 20:19
6924
메시-맨시티 합의조건 뒤늦게 공개 "연봉 615억원+3년 보장" 캡틴아메리카
20-09-09 19:29
6923
힘내자우리 순대국
20-09-09 18:38
6922
여경의 연출.jpg 일확천금잉여킹
20-09-09 17:51
6921
레이커스 승리 각인가?! 픽도리
20-09-09 17:48
6920
살벌하네요 ㅋㅋ 가터벨트
20-09-09 17:39
6919
이정도면 EPL 대표…손흥민, 개막 앞두고 모델 등장 질주머신
20-09-09 17:22
6918
비온다 국야 우취각?ㅋㅋ 소주반샷
20-09-09 16:26
6917
명륜진사갈비 무한리필 진상.jpg + 1 일확천금잉여킹
20-09-09 15:43
6916
눈물로 전광훈 배웅한 주옥순 “文정부, 하늘이 용서 안 해” 일확천금잉여킹
20-09-09 15:39
VIEW
'대표팀 왜 갔어?' 레알, 1분도 뛰지 못한 아자르에 '분노' 와꾸대장봉준
20-09-09 14:17
6914
형님들 오늘도 건승하세요 애플
20-09-09 12:31
6913
KIA가 보여준 존중과 예의… 박용택은 가슴에 담고 광주를 떠난다 오타쿠
20-09-09 11:27
6912
밀웤 플핸도 못하니? 가습기
20-09-09 10:05
6911
텍사스 감독 "`유종의 미` 원하는 추신수, 부상 복귀 중요해"[현장인터뷰] 미니언즈
20-09-09 09:19
6910
좋은 아침입니다.!! 크롬
20-09-09 07:43
6909
KBO행 거부했던 푸이그, MLB에서도 잊혀진 '백수 신세' 사이타마
20-09-09 06:21
6908
아약스 팬들, 판 더 비크 차 막고 작별 인사... 선수도 박수로 화답 해적
20-09-09 04:33
6907
붕괴 수준 김세현, 아웃카운트 하나 잡는 게 힘겹다 음바페
20-09-09 02:44
6906
‘호텔 초대남’ 그린우드-포든, 미녀 네 명 더 부르려고 했다 간빠이
20-09-09 01:34
6905
‘허…’ 물러난 황선홍, 속사정은 따로 있다? 손예진
20-09-08 23:52
6904
‘잔류선언 후 첫 훈련’ 메시에게 쏟아진 세계언론 폭발적 관심 홍보도배
20-09-08 22:56
6903
"메시, 왜 떠나고 싶은지 알겠네!"... '핫 핑크' 바르사 유니폼 혹 노랑색옷사고시퐁
20-09-08 21:35
6902
KIA맨 아니어도 '떠나는 전설' 챙긴다...특별했던 박용택 고별식 호랑이
20-09-08 21:15